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용산참사발생 261일째, 유가족 유영숙 어머니의 가슴 절절한 호소
 
김오달 기자

 
"저희가 큰 명절 두 번을 참사 현장에서 보내면서 이 현장과 저희 아이들을 생각해 봤습니다. 큰 학살로 인해 아이들이 오늘날까지 큰 고통 받고 있습니다. 하루하루 지옥같은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지옥의 날이 지나면 정말 좋은 날이 올 것이라는 기대로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며 보냅니다. 큰 아이가 아빠가 너무 보고 싶다고 했습니다. 명절날 왔지만 하루를 보내고 아빠 보는 것이 너무 힘들다며 다른데서 자고 왔습니다. 그 정도로 이 학살이 얼마나 큰지, 저희 가족들에게 얼마나 큰 일 인지...

근데 260일 지났지만 아무것도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재판은 계속되고 있고 총리도 왔다 갔지만 아무것도 밝혀진 것이 없습니다. 그분들은 누가 죽였습니까? 죽인 사람은 하나도 없습니다.

재판하면서 구속자들을 봤습니다. 그분들은 무슨 죄가 있어서 저기 앉아 있을까 생각했습니다. 살려고 생존권과 주거권을 위해 가족들과 행복한 삶을 위해 서로 연대하며 살겠다고 뭉친 사람들이 왜 저기 않아 있을까...
 
아이들은 아빠를 잃어버리고 왜 가정들을 파괴했을까 생각하며 하루하루가 지옥 같습니다. 아이들 정말 힘들지만 버텨나가고 있습니다. 저는 이 진실이 꼭 밝혀 좋은날, 역사에 남아서 우리 아이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이 진실을 밝힌 것이 잘했구나하며 이야기하는 날이 올 것이라 생각합니다.

여기 계신 많은 분들이 사랑으로 저희 감싸면서 서로 힘을 주시는 여러분들 저희들 곁에서 끝까지 사랑으로 빛을 내게 해주십시오. 저희들 정말 힘듭니다. 저희 아이들 정말 힘듭니다.
 
그렇지만 엄마들 힘들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아이들한테 떳떳한 아빠로 모셔놓은 다음에... 정말로 좋은 날이 올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이 진실 밝혀질 때까지, 아이들한테 좋은날이 올 것이라는 생각으로 끝까지 투쟁하겠습니다."
 
용산참사가 발생하고 261일째인 지난 7일 참사현장에서 열린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의 생명평화미사 자리, 참사희생자인 고 윤용헌 씨의 부인 유영숙 씨의 가슴 깊은 절절한 호소...

아래는 7일 용산참사현장인 남일당 건물 앞에서 열린 참사발생 261일차 추모 생명평화미사 현장스케치.
 

저는 홀로 서서 우리 사회의 소외된 부분들과 함께하기 위한 미디어활동을 해나가고 있습니다.  제 기자로서의 활동에 지지와 연대를 보내주시는 독자 여러분들의 후원을 요청합니다 (우리은행(김오달) : 549-022249-02-101) 


  • 너를부르마 2009.10.11 15:38
    죽음을 딛고 아픔을 넘어 '용산참사 해결하라!'
  • 카르킨 2009.10.11 22:12

    뭐가 어떻고 어떻고 하는데...

    되고 안되고의 이유를 내 편한 상황에서 만들어 대는 것을 지식이랍시고

    떠들어 대는게 요즘 세태긴 한데,

     

    도데체가 왜 돈이라는게 존재하며

    뭐할라고 하루하루 사람을 맞대며 사는지에 대한

    근본적인 생각이 없는 것들이라 하겠슴. 

    기본적으로 소양이 안된 것들을 돈 집행하고 타먹는 일에 뒀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98
공지 [공지] 당 홈페이지 & 당원관리시스템(인트라넷) 서버 보수 및 백업 안내 노동당 2020.01.09 159
공지 [대표단 신년사] 사회주의 세계를 향한 출발 4 file 노동당 2020.01.02 272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5693
76429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을 제안합니다. 함께 고민해 주십시오. 10 강상구 2011.06.14 3993
76428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에 대한 당원 여러분들의 의견 정리 2 강상구 2011.06.16 3196
76427 [진중권]탄핵파동을 잊었는가? 35 찔레꽃 2008.06.08 3999
76426 [진중권교수]'독도괴담'의 실체는 이렇습니다 4 찔레꽃 2008.07.28 3263
76425 [진중권 교수께]욕먹더라도 할 말은 하고 살자!! 31 찔레꽃 2008.07.17 4948
76424 [진중권 강연회 참가후기] 그래, 우리는 남이다! 6 파비 2008.09.04 4710
76423 [당대변인〕고 최진실씨를 사이버모욕하는 당대변인 논평 19 찔레꽃 2008.10.07 3425
76422 [노회찬 강연회 참가후기]이명박, 히틀러가 되고 싶은가? 5 파비 2008.09.05 4786
76421 <정치의 발견>(박상훈 지음) 만화와 함께 보는 소감문. ㅎㅎ 3 file 철이 2012.02.24 4982
76420 <사람과공감>새집맞이 개소식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file 박수영 2014.09.29 2682
76419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 최현숙 2011.07.30 2985
76418 <두리반 문학포럼 네 번째> 심보선 시인_ 우리가 누구이든 그것이 예술이든 아니든 다큐지오지야 2010.10.20 3127
76417 <동영상>르몽드 디플로 주최 - 지젝 콜로키움 / 최진석 수유너머 대표 헛개나무 2014.05.27 3466
76416 <당원이 라디오> 5+4, 조선일보, 노회찬 대표 인터뷰 다시듣기 1 @如水 2010.03.09 2980
76415 <노동당 청소년위원회(준) 위원장직을 공동사퇴하며> 신원 2014.11.10 3171
76414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1177
76413 못자리를 돌보며: 욕망과 싸우면 필패한다 이기연 2012.06.01 5104
76412 나는 희망을 본다 1 이기연 2012.03.16 3412
76411 비 바람이 부는 수원공장 중앙문 앞 부당해고 369일째! 2 삼성부당해고자 2011.12.01 3075
76410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려면 정부와 8대 공기업, 13개 국립대병원 먼저 폐업시켜라! file 이근선 2013.04.20 3106
76409 [트윗토크] "다들 너무너무 잘나서 탈이다" 1 김오달 2010.10.13 3397
76408 [토요평학] (평택역 쌍용차천막); 이번엔 19시. 장석준,"신자유주의의 탄생"(책세상) 저자도 참석예정! 안길수(수원오산화성) 2013.02.20 2598
76407 [토론회] "한 평 반의 휴게권리" file 홍원표 2010.12.07 2456
76406 "제2의 용산, 전주참사를 막아주세요" 김오달 2010.10.14 2483
»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2 김오달 2009.10.11 2222
76404 "비정규직은 대학졸업후 당신의 미래" 6 김오달 2010.11.03 239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0 Next
/ 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