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요양보호사협회 후원행사에 초대합니다!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011. 8. 27(토) 오후 2시 ~ 10시 (기념행사 6시)

서울대학병원 의과대학 내 함춘식당

 

전국요양보호사협회는 노인장기요양제도가 시작된 2008년 7월에 창립하여, 노동법과 근로기준법마저 철저히 외면당하는 요양현장에서 늙고 병드신 노인들에 대한 정성어린 돌봄노동을 자청한 요양보호사들의 땀과 눈물과 함께 성장해 왔습니다. 모든 복지들이 경쟁력이라는 미명으로 시장에 내던져진 현실 속에서 2011년 하반기 저희는 노인장기요양제도의 공공성 강화와 더불어 요양보호사들의 노동권과 건강권의 확장, 그리고 이를 위한 노인장기요양법 전면 개정 활동을 핵심 과제로 두고 있습니다.

 

최저임금의 경계에서 당일 문자해고라는 불안정노동과 근골격계 산재로 골병들며 요양현장을 떠나고 있는 백만 요양보호사! 그들을 백만 송이의 장미로 키워내고 우리 사회를 진정한 돌봄사회로 전환하는 일에 여러분들의 뜨거운 지지와 연대를 호소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전국요양보호사협회장 / 석명옥

 

사람은 누구나 궁극적으로 자기 '몸과 몸 자리(몸이 놓이는 자리)'에 관심을 가집니다.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한국사회구성원들 모두에게 인간의 존엄성에 맞게 몸과 몸 자리를 보듬는 일은 앞으로 더 나은 '지금 여기'를 위해 더욱 중요한 과제가 될 것입니다. 요양보호사들이 노동자로서 권리를 보장받는 것은 거동하기 어려운 모든 몸들의 존엄성 확보를 위한 전제조건입니다. 많은 사회구성원이 전국요양보호사협회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랍니다.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한국판) 편집인 / 홍세화

 

지금 대한민국에는 백만 명의 요양보호사가 있습니다. 3년 전 보건복지부가 자식을 대신해서 효도하겠다며 만든 요양보험은 시장에 내맡겨진 채, 요양보호사의 힘겨운 노동으로 겨우 유지되고 있습니다. 요양보호사! 그들이 스스로 자신의 권리를 찾고, 좋은 요양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협회를 만들어 단결하고 있습니다. 요양보호사에게도 근로기준법이 지켜지고, 따뜻한 밥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십시일반은 오병이어의 기적을 낳을 낳고, 희망버스는 더 힘차게 달릴 것입니다. 후원행사에 함께 해주시면 큰 힘이 될 것입니다.

- 전국공공서비스노동조합 부위원장 / 현정희

 

 

[후원계좌] 국민은행 441501-01-340196 석명옥

  • 박형민 2011.07.30 08:41

    헐!~~

    하마트면 '백만송이 국민의 명령(민란)인줄 알고 비추천 누룰뻔 했습니다.

    ㅎㅎㅎ

    지지합니다.

     

  • carpe diem 2011.08.02 14:48
    최현숙/김성수 당원의 질문에 답변을 해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노동당 캠프] 노동당의 희망을 초대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6 2097
공지 당원의 바람을 모아 노동당의 비상을 준비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0 560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으로 비상하는 노동당 file 노동당 2019.09.10 189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9596
76256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을 제안합니다. 함께 고민해 주십시오. 10 강상구 2011.06.14 3860
76255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에 대한 당원 여러분들의 의견 정리 2 강상구 2011.06.16 3061
76254 [진중권]탄핵파동을 잊었는가? 35 찔레꽃 2008.06.08 3860
76253 [진중권교수]'독도괴담'의 실체는 이렇습니다 4 찔레꽃 2008.07.28 3132
76252 [진중권 교수께]욕먹더라도 할 말은 하고 살자!! 31 찔레꽃 2008.07.17 4777
76251 [진중권 강연회 참가후기] 그래, 우리는 남이다! 6 파비 2008.09.04 4542
76250 [당대변인〕고 최진실씨를 사이버모욕하는 당대변인 논평 19 찔레꽃 2008.10.07 3274
76249 [노회찬 강연회 참가후기]이명박, 히틀러가 되고 싶은가? 5 파비 2008.09.05 4596
76248 <정치의 발견>(박상훈 지음) 만화와 함께 보는 소감문. ㅎㅎ 3 file 철이 2012.02.24 4768
76247 <사람과공감>새집맞이 개소식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file 박수영 2014.09.29 2518
»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 최현숙 2011.07.30 2841
76245 <두리반 문학포럼 네 번째> 심보선 시인_ 우리가 누구이든 그것이 예술이든 아니든 다큐지오지야 2010.10.20 2961
76244 <동영상>르몽드 디플로 주최 - 지젝 콜로키움 / 최진석 수유너머 대표 헛개나무 2014.05.27 3331
76243 <당원이 라디오> 5+4, 조선일보, 노회찬 대표 인터뷰 다시듣기 1 @如水 2010.03.09 2787
76242 <노동당 청소년위원회(준) 위원장직을 공동사퇴하며> 신원 2014.11.10 3021
76241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929
76240 못자리를 돌보며: 욕망과 싸우면 필패한다 이기연 2012.06.01 4961
76239 나는 희망을 본다 1 이기연 2012.03.16 3272
76238 비 바람이 부는 수원공장 중앙문 앞 부당해고 369일째! 2 삼성부당해고자 2011.12.01 2937
76237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려면 정부와 8대 공기업, 13개 국립대병원 먼저 폐업시켜라! file 이근선 2013.04.20 2890
76236 [트윗토크] "다들 너무너무 잘나서 탈이다" 1 김오달 2010.10.13 3253
76235 [토요평학] (평택역 쌍용차천막); 이번엔 19시. 장석준,"신자유주의의 탄생"(책세상) 저자도 참석예정! 안길수(수원오산화성) 2013.02.20 2450
76234 [토론회] "한 평 반의 휴게권리" file 홍원표 2010.12.07 2332
76233 "제2의 용산, 전주참사를 막아주세요" 김오달 2010.10.14 2256
76232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2 김오달 2009.10.11 2054
76231 "비정규직은 대학졸업후 당신의 미래" 6 김오달 2010.11.03 22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3 Next
/ 2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