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327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농촌에서 성장한 탓에 어린 시절 농촌 경제를 살리는 방안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있다. 15살짜리가 홀로 내린 답안은 유통구조를 개선하라는 것이었다. 농촌 경제를 살리기 위해서는 여러 요인이 결합해야 겠지만 중간 상인이 농간하는 것만 막아도 농촌 경제는 절로 살아난다. 멋모르고 농협(농업협동조합)을 좋아하다가 농촌경제를 가로막고 파탄 내는 장본인이 농협이란 것을 깨달은 것도 그 무렵이었던 것 같다.

 

이 주인이어야 民主주의다. 의 권력을 정치인에게 양도해주는 방식, 중개 상인의 농간을 허용하는 방식으로는 민주주의가 될 수 없다. 민중 스스로 권력이 되어야 한다.

 

새누리당은 중간 상인 덕택에 농촌 경제가 살아난다.”고 주장한다. 민주통합당은 정직한 중간 상인이 되겠다.”고 다짐한다. 통합민주당은 농민을 대변하는 중간 상인이 되겠다.”고 다짐한다. 그리고 민주통합당과 통합민주당은 중간 상인들의 농간을 규탄한다. 이른바 반엠비 전선이다.

 

좌파통합정당으로 향해 가는 진보신당은? "이제 더 이상 중간 상인은 필요 없다!"고, "유통도 우리가 한다!"고 주장해야 하지 않겠나? 생산자가 유통업을 장악하지 않으면 중간 상인의 농간을 막아낼 길이 없다. 컴퓨터 생산자와 컴퓨터 유통업자가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 인터넷과 택배의 발달을 적극적으로 활용한 사람들, 직접 소통을 추진해온 농민들은 그 나름 활로를 찾고 있다. 민의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정치를 농간하는 중간 상인들을 척결하지 않으면 서민의 삶은 꽃을 피울 수 없다. 민의는 전달되어야할 그 무엇이 아니라 실현되어야 할 그 무엇이다.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은 그네들을 국회의원으로 만들어주면 서민을 위해 봉사하겠다고 말한다. 이 시대 서민들은 그 말을 믿고 자발적으로 그들의 팬클럽을 조직한다. 진보신당은 민중에게 민중의 권력을 되찾아주는 정당이다. 민중 스스로 민중권력을 되찾아 올 정당은 진보신당밖에 없다. 나머지 정당은 유통업자일 뿐이다. 총선 과정에서 그러한 흐름을 감지한다. 희미하지만 진보신당은 민중권력을 되찾아오는 역할을 충실히 해낼 수 있다는 믿음을 준다. 물론 그 믿음은 우리 스스로 만들어가는 믿음이다.

 

진보신당의 비례대표 1, 비정규직 청소노동자 김순자님! 확대해석할 필요가 없다고 말씀하실 분도 계시겠지만 나는 이것이 진보신당의 참모습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시련을 겪으면서 불협화음도 많았지만 총선을 통해서 진보신당의 참모습, 진보신당 전체 당원의 열의가 이렇게 표출되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청주 흥덕구() 이응호 후보의 출마에 나조차 놀랐었다. 말 한 마디도 정말 힘겹게 하시는 분이었다. 그 순간 나조차 국회의 성격을 잘못 생각하고 있구나!’ 반성했었다. 그래, 이것이 좌파통합정당으로 향해가는 진보신당의 모습이다. 나는 희망을 본다.

 

문제는 나, 바쁜 일상을 핑계로 일당백을 아직 채우지 않고 있는 나일뿐, 진보신당은 많은 동지들의 헌신, 많은 동지들의 협주곡으로 희망을 내뿜고 있다. 좋은 세상이 하루아침에 만들어질 수는 없다. 목표가 뚜렷하고 걸음을 멈추지 않으면 도달하게 되어 있다.

 

아침 6시에 출근했다 돌아온 길, 오늘은 밤을 새워 일을 마쳐야 하는데

희망을 나누고 싶어서 잠시 일손을 멈추고 당원 동지들께 배상합니다.

  • 넥타이부대 2012.03.16 22:03

    농촌지역에 만연하던 고리채를 없엔것도 농협입니다. 너무 나쁘게만 보지 마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9 노동당 캠프] 노동당의 희망을 초대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6 2097
공지 당원의 바람을 모아 노동당의 비상을 준비합니다. file 노동당 2019.09.10 560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으로 비상하는 노동당 file 노동당 2019.09.10 189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29596
76256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을 제안합니다. 함께 고민해 주십시오. 10 강상구 2011.06.14 3860
76255 「진보의 재구성 사수!」 중재안에 대한 당원 여러분들의 의견 정리 2 강상구 2011.06.16 3061
76254 [진중권]탄핵파동을 잊었는가? 35 찔레꽃 2008.06.08 3860
76253 [진중권교수]'독도괴담'의 실체는 이렇습니다 4 찔레꽃 2008.07.28 3132
76252 [진중권 교수께]욕먹더라도 할 말은 하고 살자!! 31 찔레꽃 2008.07.17 4777
76251 [진중권 강연회 참가후기] 그래, 우리는 남이다! 6 파비 2008.09.04 4542
76250 [당대변인〕고 최진실씨를 사이버모욕하는 당대변인 논평 19 찔레꽃 2008.10.07 3274
76249 [노회찬 강연회 참가후기]이명박, 히틀러가 되고 싶은가? 5 파비 2008.09.05 4596
76248 <정치의 발견>(박상훈 지음) 만화와 함께 보는 소감문. ㅎㅎ 3 file 철이 2012.02.24 4768
76247 <사람과공감>새집맞이 개소식에 여러분들을 초대합니다!!! file 박수영 2014.09.29 2518
76246 <백만송이 요양보호사들의 아우성에 힘을!> 2 최현숙 2011.07.30 2840
76245 <두리반 문학포럼 네 번째> 심보선 시인_ 우리가 누구이든 그것이 예술이든 아니든 다큐지오지야 2010.10.20 2961
76244 <동영상>르몽드 디플로 주최 - 지젝 콜로키움 / 최진석 수유너머 대표 헛개나무 2014.05.27 3331
76243 <당원이 라디오> 5+4, 조선일보, 노회찬 대표 인터뷰 다시듣기 1 @如水 2010.03.09 2787
76242 <노동당 청소년위원회(준) 위원장직을 공동사퇴하며> 신원 2014.11.10 3021
76241 < 대전의 화약고, 한화 대전 공장 폭발사고 진상규명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긴급 기자회견 > 대전광역시당 2019.02.18 929
76240 못자리를 돌보며: 욕망과 싸우면 필패한다 이기연 2012.06.01 4961
» 나는 희망을 본다 1 이기연 2012.03.16 3272
76238 비 바람이 부는 수원공장 중앙문 앞 부당해고 369일째! 2 삼성부당해고자 2011.12.01 2937
76237 진주의료원을 폐업시키려면 정부와 8대 공기업, 13개 국립대병원 먼저 폐업시켜라! file 이근선 2013.04.20 2890
76236 [트윗토크] "다들 너무너무 잘나서 탈이다" 1 김오달 2010.10.13 3253
76235 [토요평학] (평택역 쌍용차천막); 이번엔 19시. 장석준,"신자유주의의 탄생"(책세상) 저자도 참석예정! 안길수(수원오산화성) 2013.02.20 2450
76234 [토론회] "한 평 반의 휴게권리" file 홍원표 2010.12.07 2332
76233 "제2의 용산, 전주참사를 막아주세요" 김오달 2010.10.14 2256
76232 "이 지옥같은 시간 지나면 좋은 날 올거란 믿음으로" 2 김오달 2009.10.11 2054
76231 "비정규직은 대학졸업후 당신의 미래" 6 김오달 2010.11.03 226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3 Next
/ 2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