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86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 성북당협 권용석입니다.

갓 성년이 되어 사리분별을 하게 되자마자 입당을 했습니다마는, 이제 어떤 시기를 청산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돌아보니 제 20대 거의 전부를 사회주의 대중정당의 '당원'으로 보냈습니다. '운동권'에서 이런저런 일들을 한 것이 10대때부터이니... 한 10년 한 것 같습니다.  다사다난했지만 후회는 없습니다.


반추의 결과는 후회가 아닌 죄스러움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적을 정리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당원동지들로부터(이 단어를 쓰는 것도 오늘이 마지막이네요) 수없이 많은 유, 무형의 도움을 받으며 살아왔다고 생각하는데, 제대로 갚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하지만 '공부'를 제대로 해 보기로 결심한 마당에  당적을 정리하지 않는다면 이런저런 허명들과 더불어 그 말빚을 더 쌓을 뿐이겠지요.


예전에 운동을 처음 시작하며 들었던 말이 생각납니다.



"당(조직)이 없는 사회주의자는 사회주의자가 아니다. 

그리고 혁명가가 당을 선택했다면, 

그 당이 너를 버리기 전에 네가 먼저 당을 버려서는 안 된다."



혁명가는 자신이 옳다고 믿어 선택한 당이 1+1=3 이라 이른다면 그것이 틀렸다고 생각하더라도 대중 앞에서 태연하게 선전할수 있어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그러나 학문을 하는 이에게 요구되는 덕목은 이와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최소한 1+1=3이라고 태연하게 말하는 것은 아닐 겁니다.


그래서,


이제 저는 혁명가도, 사회주의자도 아니게 되었습니다.


그럼 저는 무엇일까요?


지금은 다만 자유롭고자 합니다.






P. S. 현린 대표 동지, 차윤석 사무총장 동지 외 몇몇 분들 직접 뵙고 인사드리려 했으나 여의치 않았습니다. 

건승을 빕니다.


 


  • Julian 2019.12.01 16:21
    권용석 당원님, 나는 당을 새롭게 하기 위해 , 재건하기 위해 새롭게 마음을 먹고 지난달 당직 선거에서 선출된 이주영
    (강서양천 당협위원장과 전국위원) 입니다. 자유로운 상태에서 '공부'를 하시고 나서, 기회가 된다면 다시 당원으로 만나고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31
공지 [공지] 당 홈페이지 & 당원관리시스템(인트라넷) 서버 보수 및 백업 안내 노동당 2020.01.09 189
공지 [대표단 신년사] 사회주의 세계를 향한 출발 4 file 노동당 2020.01.02 2808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5761
76429 [공고] 경기도당 2020년 상반기 당직재보궐선거 (1월 20일자) new 경기도당 2020.01.26 24
76428 [부고] 1 update 레프 2020.01.26 39
76427 "정치혁명 공공무상"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1.22 65
76426 [중앙당] 당권회복 안내 노동당 2020.01.22 621
76425 2020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1 updatefile 서울특별시당 2020.01.21 129
76424 2020.01.18. 6기 7차 전국위원회 사진 모음 file 노동당 2020.01.21 179
76423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상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공고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1.20 141
76422 [정책위원회] 1월 18일 8회차 회의 스케치 _ 하창민 국회의원 예비후보 간담회 file reddada 2020.01.20 217
76421 [전국위원 이주영] 전국위원회 -1.18 참석 후기(제목과 용어 수정) 1 file Julian 2020.01.19 226
76420 파주걷기모임 신세계 제4회 발걸음 숲과나무 2020.01.19 61
76419 제 2회 임동이배 '현수막 경진대회' 쌀 발송을 마쳤습니다. *착란* 2020.01.17 66
76418 못믿겠다 직접한다! 노동자 국회의원 후보 하창민 ♥하창민을 후원해 주세요♥ file 지봉규 2020.01.17 210
76417 사회주의적 대안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숲과나무 2020.01.17 131
76416 당원교육 안내 노동당 2020.01.16 181
76415 US의 경제제재와 군사적 위협 숲과나무 2020.01.15 91
76414 어김없이 당비인상!! 2 행운아 2020.01.13 414
76413 [정책위] 1월12일 7차 회의 스케치 file 정상천 2020.01.13 327
76412 대학 평준화 대학 무상교육 숲과나무 2020.01.12 111
76411 <서울남서권 당협합동 신년모임 -스케치-> 1 file Julian 2020.01.11 262
76410 제 2회 임동이배 '현수막 경진대회' 결과발표 2 *착란* 2020.01.10 391
76409 [이-음] 기생충부터 동백꽃 필 무렵까지 프로듀스 하다 : 이-음 편집부가 뽑은 뒤늦은(!) 2019년 문화예술 결산 file rhyme 2020.01.07 185
76408 [정책위]1월4일~5일 노동당 정책위 워크샵 스케치 1 file 귀엽고앙징맞은 2020.01.07 504
76407 USSR 아메리카 숲과나무 2020.01.07 195
76406 2020 년 서울시당 워크숍 (1월 12일 빨간날, 오후 2시) file 류성이 2020.01.06 23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0 Next
/ 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