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투표하는 사이트(페이지)를 못 찾아 한참을 헤맸습니다.

 

요즘 코로나 문자가 어찌나 자주 그리고 요란하게 쏟아지던지 이건 경고를 훨씬 벗어나서 제겐 엄청난 소음에 스트레스에 견딜 수 없는 참을 수 없는 장애였을 뿐입니다.

 

그래서 나름의 예방책으로 가능한 한 외출하지 않는 것!

어쩔 수 없이 나갔다고 해도 의심되는 상황에 최대한 접근하지 않는 것!

등등으로 버텨내는 중인데….

 

그래서 휴대전화기 아예 꺼버리진 않았지만, 무음 처리하여 최대한으로 고막 심장 보호에 나서고는 있지만….

 

그 탓에 제때 문자도 못 받고 전화도 못 받고….

 

그래도 며칠 전에 받은 문자에서 오늘부터 투표한다는 내용이 있었기에 마침 선거에 참여하려고 우리 당 사이트에 들렀는데 좀처럼 투표하는 곳을 못 찾겠습니다.

로그인을 안 한 것도 아닌데 이리 둘러보고 저리 둘러보고 어디에도 투표하는 곳은 안 보입니다.

 

그러던 차 당기에서 여러 글을 읽어보던 중 문득 ‘투표’로 검색해 볼까….

드디어 찾았습니다.

사이트(페이지) 주소 맨 앞에 ‘vote’라고 적힌 걸 보고서 대번에 투표하는 곳이란 걸 짐작했지요.

 

아휴 좋아라~ 앗싸~~~

 

http://vote.laborparty.kr/

 


그림 떠 둔 게 있었는데 여기 막판에 달려고 했더니만, 어렵게 됐습니다.

 

하필이면 제가 지금 크롬에서 보는 중이거든요.

 

크롬에서는 플래시로 올리는 파일 전송프로그램을 지원하지 않기에 그 자리가 패닉상태가 돼버립니다.

 

뭐 그림 따위 없어도 제가 남기려는 말 다 전달할 것이니 서운하지도 않네요.

 

다만, 그렇다는 것뿐이지요.

  • 유용현 2020.09.15 09:45
    동지께서 글을 올리셔서
    투표이미지를 만들었군요!

    바로 이겁니다!
    당직자도 사람인데 실수할 수 있고
    다른 업무로 잊을 수 있습니다!

    소통해야 합니다! 비난이 아닌!
    동지의 의견에 바로 만드셨네요!
  • 류중근 2020.09.15 11:27
    어찌하다가 인터넷을 알게 되고 그래서 또 어떻게 해서 다음이나 네이버 회원이 됐듯이….
    정치에 대해선 그중에서도 무슨 당 무슨 당하는 당에 대해서는 더욱더 모르는 무지렁인데 어쩌다가 노동당을 알게 되고 이걸 회원이라고 해야 하나 뭐라고 해야 하나 거기 일원이 됐습니다.

    지금부터 50년이 다 되어 가는 아주 어렸을 적엔 하기 싫은 반장을 억울하게 피선되어 그야말로 '바지 반장' 그것도 '헐거운 다 떨어진 바지 반장'으로서 하마터면 학교에서 치르는 '반공 웅변대회'에 나갈 뻔했던 적도 있었죠.
    평일에도 틈만 나면 지게와 낫 들고 들판, 산판을 떠돌아야 먹고 살았던 그 시절….
    그런 집안일 품 넓게 할 수 있는 바로 그런 적기 반공일(토요일) 같은 날에 학교에 남에 '동해 물과 백두산이~'로 시작했던 웅변대회 원고 따위나 외고 있다는 건 촌에서 그야말로 낯짝 두꺼운 허세고 한량이나 하는 짓거리였답니다.

    그래서 반장 짓거리 거부하여 바지 반장이 된 거처럼 한가한 한량 행세도 거부하고 집으로 들어와 버렸죠.
    반장 짓은 우리 반 동무들이 돌아가며 골고루 했기에 무난하게 판이 짜졌지만, 웅변대회만큼은 그럴 수가 없어서 반에서 야무진 놈 중 한 명이 대신해서 웅변대회에 나갔던 걸 기억합니다.

    그 뒤로 엄청나게 세월이 흘러 저는 공장 여러 곳을 옮겨 다녔죠.
    물론 90년대 중반 뜻하지 않은 사고로 몸이 망가져서 어느덧 20여 년 세월을 반수 반 인의 모양새로 살고 있지만, 짧은 공장 생활 하는 동안(83년에서 96년까지 드문드문) 많은 걸 느꼈답니다.

    그사이에 제 생활공간 밖에서도 여러 일(전노협, 진정추 등등)이 겹쳤지만, 제 안에서도 일찌감치 알고 있었던 '애국애족', '반공 방첩', '건전한 삶' 등등의 개념이 달라지더이다.

    그러면서도 저는 숫기가 없어 나서거나 같이 하지도 못했는데 주변에서 노조 일이나 정치 사업에 적극적인 분을 보면 어쩐지 우러러 보입디다.

    이는 일제 만행에 맞서 외롭고 처절하게 싸웠던 우리의 독립투사를 보는 느낌이라고나 했을까요?

    - 나약하고 가질 것 없는 사람으로 태어나 어쩌면 저리도 대범하고 우아하게 사는 걸까? -
    - 가진 것 쥐뿔도 없으면서 바랄 것 하나 없이 어쩌면 저리도 청렴하고 올곧을 수 있는 걸까? -

    - 저런 사람이 바로 애국지사다! -
    - 저런 사람이 바로 이 땅의 태양이고 만천하의 중심이지! -

    지금에 와서 생각해보면 훗날 공장이나 그 터전에서 만났던 분 중 개념 있는 분들이 그 부류의 전부가 아녔다는 것도 깨칩니다.
    제가 어렸을 때 저 대신 반장 노릇을 대신했던 우리 반 동무들이 그 부류였고요, 시골에서 온갖 궂은일은 다 맡아서 해주면서도 그 자신의 공은 하나도 챙기려 들지 않았던 수많은 분, 그렇게 법 없이도 살 것만 같았던 그 선한 눈동자들….
    그분들이 돌이켜보면 진정한 애국지사요, 민중의 지팡이였음을 깨칩니다.

    안타깝게도 그 좋은 면상들 상당수는 벌써 오래전에 가셨습니다.
    저하고 낫살 차도 적어 친구처럼 삼촌처럼 지냈던 그 어여쁜 면상들….
    생각할수록 가슴 미어지고 절절해지는 그분들의 발자취….

    기억하지만, 몸이 부서지면서 기억을 담당하는 부위도 상당 부분 잃었지만(사고 당시 뇌가 손상되어 상당 부분을 절개해야 했음), 어떡해서든지 제게 그릇된 개념을 청산하고 바른 개념이 정착하게끔 도왔던 분들에 관한 거라면 기억하고자 노력합니다.

    저의 모자람은 시도 때도 없이 저 자신에게 치욕을 안기지만, 그것도 견디려고 애씁니다.
    '올바르고 정직한 개념의 강'엔 '모자람'도 '부족함'도 '넘치는 것'도 다 품고 가는 '만병통치약'이 있다!

    '유용현' 님이시여~
    동지를 비롯하여 우리 당엔 유독 그것 만병통치약이 많은 거 같습니다.

    아주 먼먼 옛날에 전노협을 만들어갔던 풀뿌리 면상들도 그랬지만, 오늘날 우리 당의 중심, 우리 당의 풀뿌리에도 그것 만병통치약의 핵심 '동지애'가 차고 넘치는 듯 보입니다.

    넘을 겁니다. 반드시 넘어갈 겁니다.
    우리 당에 눈 뻔히 뜨고서 '동지애'가 살아 있는 한 그 어떤 어려움도 박차고 일어나서 고난의 역사 그 시점을 이겨내고 넘어설 것입니다.

    사랑합니다. 동지께서 몸소 불러주신 어여쁜 이름 '동지!~', '유용현 동지'를 사랑합니다~
  • 지봉규 2020.09.16 18:55
    수고하셨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7513
76693 사무총장 및 정책위원회 의장 투표 실시 (전국위원 대상) 노동당 2020.10.19 33
76692 부활! 제4회 별밤캠프 "시월의 마지막 밤을, 동지들과 함께"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150
76691 [스케치]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1 file 경기도당 2020.10.14 221
76690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 후기 2 file 안보영 2020.10.13 117
76689 [전략위원회] 노동당의 선택과 집중 기획 토론_사회주의 노선 강화 file 김강호 2020.10.12 101
76688 홍보미디어기획단 4차 회의 결과입니다 file 나도원 2020.10.09 203
76687 2020 레드 어워드 후보작 추천 공모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10.09 290
76686 [정책위원회 의장 출마의 변] 변함없는 자본주의 체제와 그 속에서 변화하는 각 국면들에서 우리 당의 올바른 위치를 자리매김함에 앞장서겠습니다. 8 김석정 2020.10.08 239
76685 부산시당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여해주십시오. file 지봉규 2020.10.06 183
76684 [사무총장 출마의 변] 사회주의 진보좌파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6 file 차윤석 2020.10.05 342
76683 노동당 서울시당 9월 책모임 후기 쑥~ 2020.09.24 227
76682 노동당 홍미단 노동당 브랜드 개성 조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1 노동당 2020.09.21 263
76681 [당선인사] 서울2권역 전국위원 이주영 Julian 2020.09.20 173
76680 [당선인사] 서울 강서양천당협 위원장 이주영 Julian 2020.09.20 165
76679 서울시당 9월 책모임 (9월 23일) file 쑥~ 2020.09.19 202
76678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2020 하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결과공고 1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9.18 337
76677 2020년 경북도당 동시당직선거 당선자 공고 경북도당 2020.09.18 225
76676 <공고>2020년 서울시당 동시당직자선거 당선자 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9.18 481
76675 [공고] 노동당 경기도당 2020년 동시당직선거 투표결과 1 경기도당 2020.09.18 280
76674 [노동당/변혁당 경기도당 공동주최] 코로나19시대, 당신은 안녕하신가요? file 경기도당 2020.09.17 210
76673 휴대폰으로 바로하는 2020 노동당 동시당직선거 file 지봉규 2020.09.16 325
76672 부천시흥당협 세종병원 보건의료노동자 당원님들에게 드리는 현수막게첩 file 지봉규 2020.09.16 179
76671 2020 추석 농산물 특판 안내 (당원 농산물 등) file 노동당 2020.09.16 1519
» 투표하는 사이트(페이지)를 못 찾아 한참을 헤맸습니다. 3 류중근 2020.09.14 241
76669 [문화예술위원회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다섯 번째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9.14 148
76668 "이미지가 힘이다" - 홍보미디어기획단에서 디자이너를 찾습니다 file 나도원 2020.09.14 2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50 Next
/ 2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