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09.03.24 21:54

잠시 짬을 내서

조회 수 373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잠시 짬을 내서


내가 누구에게 투표를 하고 말고의 표현을 하는 것은 분명히 현재의 투표과정에 영향을 주기 위함입니다.

누구든지 투표기간에 선거운동을 하도록 열려 있고
누구든지 투표기간에 낙선운동을 하도록 열려 있습니다.

모두가 투표의 결과에 영향을 주는 행위들 입니다.
그렇기에 공직선거에서는 선거운동기간과 투표일을 구분합니다.
유권자들도 그런 기준을 잘 알고 있습니다.

저는 진보운동을 하는 사람들이 민중이 무식하기에 또는 보수세력에 현혹되어서라는 말을 과거 민주노동당 시절에 자주파 당원들로부터 종종 들어 왔습니다.
그런 소리를 들을 때마다 저는 아직도 진보정당이 멀었다는 생각을 속으로 하면서도 우리의 능력 없음을 드러내어 스스로를 폄하하지는 말자고 생각을 하여 왔습니다.

과거 대선에서 서민들과 민중들이 한나라당을 찍은 것은 상대적으로 진보당이든 민주당이든 현실적인 대안이 아니라는 냉정한 판단의 결과입니다. 민주노동당에서도 권영길이 아닌 노회찬, 심상정 대선 후보였으면 조금은 나았을 것이고 지금은 분당이 없이 안정이 되었을 지도 모르지요.... 그렇지만 그러면 진보신당으로 가는 길이 더 험해질 수 도 있었겠지요

민족끼리 총,칼을 겨누며 분단을 한 국가에서 같은 핏줄을 믿는 것이 결국 형제들이 총알받이라는 현실이 민중들에게 분노를 표로써 표현하도록 하였다고 생각을 하는 것은 과장된 판단일 까요


저는 민중을 깔보는 발언을 하는 진보세력이라면 결코 대안이 될 수 없다는 믿음이 있습니다. 사람은 누가 누구를 이끌어 가는 것이 아니라 함께 서로를 견인하면서 옳은 길을 찾아가는 길동무라고 생각하니까요

 인생의 길 동무로 주변의 지인들을 바라보고 동시에 지역의 주민들을 진정 섬겨야 할 대상으로 바라본다면 민중의 현명함을 누가 가르쳐 주지 않더라도 절로 고개를 숙이게 됩니다.

인간의 길이란
인간이 인간을 찾취하는 사회도 문제이지만
인간을 개조의 대상으로 바라보는 낡은 교조주의와 군대식 사회주의나 유교식 가부장적인 가르치려는 자세도 문제라고 봅니다.

 

인간의 길은 서로가 길동무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 윤정근 2.00.00 00:00
    그래, 지능적 안티 맞잖아. 진작 이렇게 나와야지. 근데 우리 대표단 후보자들중 민중을 깔보고 개조의 대상으로 본 후보가 있나요? 가르쳐 주세요. 반대운동할테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2527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file 노동당 2020.06.29 76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3850
468 저는 금강산 사건에서 평화와 통일의 이유를 봅니다. 한동욱 2008.07.12 385
467 반응 스샷 릴레이 그 두번째. 1 파애 2008.07.07 385
466 [초청강연회] 가부장체제론과 적녹보라패러다임(고정갑희선생님) file 정책위원회 2020.07.01 384
465 [경기도당 성명]아이들의 밥그릇빼앗는 김문수지사 규탄한다. 무상급식예산삭감 방침 즉각철회하라! 경기도당 2013.08.19 384
464 추진위 활동시작에 따른<회의/토론 등 활동의 생방송 요구의 건> 삶과노동 2011.04.11 384
463 원시님. 당원이 라디오 관련하여 문의드립니다. 박광철 2011.01.24 384
462 30일(목) 용산참사 해결을 위한 북콘서트가 열립니다 정경섭 2009.07.29 384
461 당원 필독! 노회찬 당대표 시국강연회 동영상 (6/26 경남 창원) 1 이영철 2009.06.30 384
460 부문위원회 토론 의견은 여기 댓글로 남겨주세요 컬트조 2009.06.30 384
459 제천의학도님, 님도 희망입니다 ^^ 사람소리 2009.06.14 384
458 껄껄 한나라당 의원님들께서 칸영화제 가셔서 킬고어트라우트 2009.05.21 384
457 Re: 아픈 오월 광주 1 윤난실 2009.05.19 384
456 Re: 대표님, 좀 약해요~ 1 원시 2009.05.18 384
455 [소개]충남도당 문화공간 개관기념 작은음악회 5 충남도당 2009.05.14 384
454 어제 운영위 회의 동영상이 있습니다. 한번 공개하시죠!! 녹취록이라도요!! 미소천사 2009.05.12 384
453 [칼라TV]5월 8일 방송 안내 박성훈 2009.05.08 384
452 우리는 이겼다. 연꽃 2009.04.30 384
451 촛불 연석회의 출범식.... 별바람 2009.04.16 384
450 [칼라TV] 당대표단 및 서울시당 임원, 전국위원 합동유세 생중계(변경) 2 컬트조 2009.03.22 384
449 [박vs신] (3)'노회찬 서울시장' 필승카드 기호2신언직 2009.03.18 384
448 이사갔는데요. 1 차정운 2009.03.15 384
447 [펌] 3월 7일 밤 사건의 전말과 진실 (용산 범대위) 계급전사 2009.03.09 384
446 [전공노]손영태 위원장 영장 기각 등대지기 2009.01.16 384
445 Re: <b>[칼라TV] 22일(수) 오늘 생방송 일정_7시 기륭으로 변경 </b> 박성훈 2008.10.22 384
444 [일제고사 동영상] 우릴 내버려 두세요 송경원 2008.10.13 384
443 [아고라] <기륭전자> 이명박은 경총과 국정원을 제3자개입으로 고발하라~~~ 냉장고 2008.09.11 3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25 2926 2927 2928 2929 2930 2931 2932 2933 2934 ... 2947 Next
/ 29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