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8001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공지사항의 '관리자'님 글을 보니, 비록 임시이긴 해도, 총선때 사용할 당명을
3월 2일 창당준비위원회 결성대회에서 확정 할 예정인가 봅니다.

비록 기간상으로는 한달 조금 넘게 사용할 당명이긴 해도, 대중을 상대로 하는
총선에서는 아주 중요한 의미가 있음을 모르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현재 Live Poll에 올라와 있는 4개의 당명이 과연 그런 고민 끝에 나온
당명인지 의문스럽습니다.
모두들 생각하는 당명이 있을테고, 개인적인 호감이 아니라 노동자, 대중이 호감을 가질만한
당명도 있을텐데, 현재와 같이 해서, 혹시라도 4개중에 다수 표에 의해 결정된다면, 총선을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일단 가칭일지라도 예비당원들의 의견을 존중해서 이름을 지을려면, 오늘 밤까지 올라오는 의견을 가지고 Live Poll을 다시 시작했으면 합니다.

그리고, 현재 Live Poll에 올라와 있는 이름도 너무 고민이 부족하고, 센스도 부족합니다.

우선, 다른분도 지적하셨지만, 진보신당과 신진보당이 무슨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게다가, 신진보당은 열린우리당쪽 사람들이 오래전부터 신진보연대니 뭐니 하며 활동까지
했었고, 무슨 책까지 낸걸로 알고 있습니다.
최근에 민주당 손학규도 신진보를 언급한적 있습니다.(인터넷에서 신진보를 검색해 보세요ㅡㅡ;)
그런데, 어떻게 신진보당이란 당명이 아무리 Live Poll이지만 등장할 수 있습니까?

진보라는 개념이 소중하고, 이름에 맞는 가치를 재정립해야 할 시기라 생각되지만,
어쨌든 진보는 심판을 받았습니다.(진보라 자처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그렇지 않지만, 보통 사람이 보기에는 그렇습니다. 그것이 설령 이미지 조작이었다 하더라도 말이죠.)

다음으로 진보신당도 마찬가지 입니다.
뭐가 연상됩니까? 얼마전까지 대통합민주신당이란 유령정당이 있었습니다.
'한쪽에선 민주신당이라하고, 한쪽에선 진보신당이라고 지었구나'...라고 생각할 것입니다.

시간이 없는것을 알고는 있지만, 오늘부터 (예비)당원들이 많이들 오고 있으니, 이틀정도면 대략 윤곽은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단지 호감, 비호감을 떠나, 우리앞에 놓인 총선을 생각해서 꼭 의견이 받아들여지길 바랍니다.

  • 강현욱 4.00.00 00:00
    동감합니다. 정세의 흐름과 전략적 사고 좀 하시오. 얼마든지 좋은이름많소
  • 김지호 4.00.00 00:00
    동감합니다.
  • 관리자 4.00.00 00:00
    내일 오전 회의를 거쳐 내용을 보강, 수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 최병용 4.00.00 00:00
    동감합니다. 한국진보당 추천합니다.
  • 소요유 4.00.00 00:00
    진보노심당 강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609
367 평당원 리더쉽에 대하여! 부엌칼 2008.03.11 1475
366 평당원 중심성의 기치를 들자! 부엌칼 2008.03.11 1470
365 저와 함께 '인천 배다리' 가실 분! 천막농성장 방문 및 배다리 출사 여행. 9 이상엽 2008.03.11 2128
364 노심당 5 이창우 2008.03.11 1953
363 창당대회 웹자보 8 file 강진석 2008.03.10 1966
362 당원 가입의 변 2 유민영 2008.03.10 1722
361 [의견변경] 원시님의 '예비내각 비례후보 구성안'이 가장 훌륭한 듯합니다. 바보고향 2008.03.10 1722
360 부문할당에 좌지우지되면 진보신당 미래는 없다. 채현 2008.03.10 1722
359 질풍노동당? 3 질풍노도 2008.03.10 1918
358 진보신당을 위해 죽기 살기로 뛰고있는 송기상 동지를 비례대표로 적극 추천합니다... 성봉권 2008.03.10 1957
357 [비례 추천: 방송 통신 문화/ 손석희, 정은임, 그리고 정길화 CP (MBC 방송국) 5 원시 2008.03.10 3336
356 최현숙의 정치브리핑 - 미국의 경기침체와 한국: 이봐 정말 경제가 문제라구! 최현숙 2008.03.10 1820
355 이대로는 안됩니다... -_-;; 4 임반석 2008.03.10 2064
354 [비례후보 추천 보건/의료 3명 추천] 이제는 정말 뿌리뽑자 1 원시 2008.03.10 2141
353 [민생을 국회로!] 올곧은 경제민주주의자 이선근! - 김성오씀 송태경 2008.03.10 1786
352 대마초와 커밍아웃 2 이재성 2008.03.10 2216
351 비례후보, 시간을 갖고 신중히 선정해야 최재기 2008.03.10 1751
350 진보신당의 총선전략...뜨느냐 잠수하느냐 2 에밀리아노 2008.03.10 1899
349 여성부문 비례후보로 이선희님을 추천합니다. 최현숙 2008.03.10 2274
348 Re: 민생후보 이선근을 비례대표 1순위로 추천합니다! 민주화 2008.03.10 1626
347 이선근 본부장을 비례대표 1번으로 추천합니다. 1 민주화 2008.03.10 1819
346 [노컷뉴스] 커밍아웃한 최현숙 후보 출마 기자회견 1 질풍노도 2008.03.10 1847
345 20대 비례대표 후보로 임한솔 동지를 추천합니다! 2 레온트로츠키 2008.03.10 2782
344 이선근 본부장을 비례대표 1순위로 추천합니다. 2 레온트로츠키 2008.03.10 1861
343 [비례대표 김석준] 나는 쭌이횽아 가 좋아욘... 힝!~ 3 가끔행동 화덕헌 2008.03.10 1868
342 이런 전세계약, 하지마세요! [다음블로그뉴스 종합7위] 5 민생경제본부 2008.03.10 25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27 2928 2929 2930 2931 2932 2933 2934 2935 2936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