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책개발단이 굴러가기 시작했슴니다. 너무 늦었지요.

총선은 코앞이고, 공약도 마련되어 있지 않고....

그래서 아무래도 번개불에 콩볶아 먹듯이 일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벌써 다른 당들은 릴레이식 공약발표를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도 들립니다.

정책위원 동지들이 열심히 하기로 결의를 해서

크게 걱정은 안하지만... 그래도 ...늦은 건 사실입니다.

지역과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들이 제안되길 바랍니다. 

그러면 공약만드는 일에 큰 보탬을 주실 것입니다. 

당원들의 관심과 참여를 확대시키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제고민이 사실은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우리 모두가 살아나야 한다는 것!  그렇지 않으면 죽습니다. 

아래로부터의 역동성이 살아나야 합니다. 쿰틀거려야 합니다.

그 다음은 나중에 생각합시다.  







 
  • 김규찬 4.00.00 00:00
    맞습니다. 지역의 당원들이 아이디어를 올립시다. 당원들만 참여하는 총선 공약 게시판을 만들어 주십시요.
  • 김규찬 4.00.00 00:00
    비정규직공약은 비정규직 동지들에게 만들어 달라고 하구요. 장애인 공약은 장애인 동지들에게 만들어 달라고 하구요...이런식으로..이래야만 실현 가능한 공약이 나옵니다.
  • 이의환 4.00.00 00:00
    임대주택관련 정책도 꼭 집어 넣어주시기 바랍니다.
  • 윤영상 4.00.00 00:00
    뭔가 재밌는 일이 벌어질 것만 같은데요. 한 두 사람이 아니라 정말 여러 사람들이 자기 생각, 아이디어를 짧게 짧게 제안하면... 그걸 정리해야 할 사람은 피곤해지겠지만 그래도 그런 일이 벌어진다는 건 당원들이 살아있다는 것 아닌가요...
  • 웅얼거림 4.00.00 00:00
    그럼 한가지 제안하지요, '빈곤의제'에 대해 좀 생각해 봤으면 합니다. 사실 비정규/불안정 고용 의제도 그렇고, 사회연대도 그렇고, 노동시장-복지시스템-탈빈곤이 맞물려야 기본 구도가 완성된다고 생각합니다. 구 민노당이 '조합적 노동자주의'를 못 넘었다고 말 할 수 밖에 없는 것이, 아무리 계급이니 사회주의니 떠들어도, 자본주의의 기본 동학이 '사회경제적 배제'와 맞물려 있다는 점을 전혀 커버 못하는 시야에 갖혀 있었다는 것입니다. 아마도, 이 부분 뭔가 단초라도 보일 수 있다면, 전체 진보정치를 위해서도 의미있는 것일 뿐 아니라, 구 진보와의 긍정적 차별화에도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497
361 [의견변경] 원시님의 '예비내각 비례후보 구성안'이 가장 훌륭한 듯합니다. 바보고향 2008.03.10 1720
360 부문할당에 좌지우지되면 진보신당 미래는 없다. 채현 2008.03.10 1718
359 질풍노동당? 3 질풍노도 2008.03.10 1916
358 진보신당을 위해 죽기 살기로 뛰고있는 송기상 동지를 비례대표로 적극 추천합니다... 성봉권 2008.03.10 1956
357 [비례 추천: 방송 통신 문화/ 손석희, 정은임, 그리고 정길화 CP (MBC 방송국) 5 원시 2008.03.10 3334
356 최현숙의 정치브리핑 - 미국의 경기침체와 한국: 이봐 정말 경제가 문제라구! 최현숙 2008.03.10 1819
355 이대로는 안됩니다... -_-;; 4 임반석 2008.03.10 2064
354 [비례후보 추천 보건/의료 3명 추천] 이제는 정말 뿌리뽑자 1 원시 2008.03.10 2139
353 [민생을 국회로!] 올곧은 경제민주주의자 이선근! - 김성오씀 송태경 2008.03.10 1786
352 대마초와 커밍아웃 2 이재성 2008.03.10 2214
351 비례후보, 시간을 갖고 신중히 선정해야 최재기 2008.03.10 1751
350 진보신당의 총선전략...뜨느냐 잠수하느냐 2 에밀리아노 2008.03.10 1898
349 여성부문 비례후보로 이선희님을 추천합니다. 최현숙 2008.03.10 2274
348 Re: 민생후보 이선근을 비례대표 1순위로 추천합니다! 민주화 2008.03.10 1626
347 이선근 본부장을 비례대표 1번으로 추천합니다. 1 민주화 2008.03.10 1818
346 [노컷뉴스] 커밍아웃한 최현숙 후보 출마 기자회견 1 질풍노도 2008.03.10 1846
345 20대 비례대표 후보로 임한솔 동지를 추천합니다! 2 레온트로츠키 2008.03.10 2781
344 이선근 본부장을 비례대표 1순위로 추천합니다. 2 레온트로츠키 2008.03.10 1861
343 [비례대표 김석준] 나는 쭌이횽아 가 좋아욘... 힝!~ 3 가끔행동 화덕헌 2008.03.10 1867
342 이런 전세계약, 하지마세요! [다음블로그뉴스 종합7위] 5 민생경제본부 2008.03.10 2535
341 [사진] 진보신당의 하루(3/10일) 3 질풍노도 2008.03.10 2492
340 경기도 연천군 진보신당 창당추진위원회 발족 5 안유택 2008.03.10 1889
339 민노당 탈당 확인은? 민노당 인터넷투표하기에서 가능 8 이재기 2008.03.10 2240
338 [이선근 추천글] 누가 서민의 진정한 대변자인가? / 권정순 변호사 2 여우하품~! 2008.03.10 2146
337 소심당원들의 모임을 제안합니다! 3 고형권 2008.03.10 1612
336 Re: 20대 비례대표론 2 - 내용의 빈약함 문제. 7 레온트로츠키 2008.03.10 18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27 2928 2929 2930 2931 2932 2933 2934 2935 2936 ... 2945 Next
/ 29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