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4169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총선에서 어느 정도의 성과를 낼 수 있을까? 난 그리 긍정적으로 보지 않는다. 총선 전 창당은 자주파와 단절한 진보신당이 국민적 호응을 얻으리라는 허황된 꿈이 아니라, 앞으로 몇 년은 끌어가야할 민주노동당과의 생존투쟁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최소한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절박한 생존의 요구에서 비롯된 구호이다.

민노당과의 싸움에서 진보신당은 결코 유리한 위치에 있지 않다. 적어도 8년동안 국민들에게 각인된 민주노동당의 이름이 있고, 여전히 민노당에 남은 수만명의 당원이 있으며, 지역조직과 대중조직 기반도 저쪽에 더 많이 남아있다. 진보신당은 노,심으로 대표되는 인물과, 구민노당 정책위의 압도적 다수를 차지했던 브레인을 가지고 있지만, 창당과 총선을 동시에 치러야 하는 급박한 상황에서 그 역량을 제대로 펼치기 힘든 상황이다.

ksoi의 여론조사에서는 민노당 지지층과 일반국민들 사이에서 민노당보다 진보신당에 대한 지지도가 두 배 높게 나타났으나, 이것이 그대로 총선결과로 나타나리라는 낙관은 금물이다. 여기에서의 진보신당은 2000년 총선을 앞둔 여론조사에서 20%대의 지지를 받았던, 실제로 존재하기 이전의 상상속의 '진보정당'과 크게 다르지 않다. 진보신당은 이름을 알릴 시간도 부족하고, 지역구 후보도 민노당보다 적을 것이다. 정당득표에서 민노당을 앞선다는 보장이 없다.

신당은 불리한 여건에서 생존투쟁을 벌여야 한다. 선의의 경쟁이나 지역구조정 따위를 이야기할 여유가 없다. 민노당도 지금은 지역구 조정을 이야기하나, 그것은 어디까지나 '진보진영의 재통합'을 원하는 이들의 의견일 뿐, 본격적으로 선거전에 돌입하면 분위기는 달라질 것이다. 지역구 후보가 없는 지역에선 정당득표율이 안 나온다. 창원을에 후보를 내느냐 마느냐는 진보신당의 선택이지만, 울산북구에 후보를 내느냐 마느냐는 민노당의 선택이다. 수도권 곳곳에서 지역구가 겹칠 것이다. 이를 어떻게 일일이 조정할 것인가. 양당회담이라도 해야 하나? 총선을 앞두고 굳이 갈라서 놓고 바로 지역구 조정을 한다는 양당의 모습이 국민들의 눈에는 얼마나 황당해 보일 것인가. '잠시 별거중일 뿐'이라는 권영길의 말에 맞장구쳐 주는 꼴이 아닌가.

시사저널에서 나와 시사in을 창간한 기자들이 운영하던 블로그 뉴스에 이런 글이 있었다. '이순신이 노량진대첩에서 전사한 것은 전투를 승리로 마무리하려 하지 않고, 재침략이 불가능하도록 패퇴하는 적을 살려보내지 않으려는 섬멸전을 펼쳤기 때문이었다. 시사in은 짝퉁 시사저널과 섬멸전을 펼칠 것이고, 선의의 경쟁이란 불가능하다'

진보신당은 짝퉁 민노당을 상대로 섬멸전을 펼쳐야 한다. 물론 이쪽이 섬멸당할지도, 공멸할지도 모른다. 원하든 원하지 않든, 진보신당과 민노당은 공통의 지지기반을 빼앗기 위한 제로섬게임으로부터 시작해야 한다. 2004년 총선 직후 20%의 지지를 보내줬던 진보정당의 잠재적 지지층, 블루오션 획득전략은 그 다음이다.

물론 레드오션에서 펼쳐지는 제로섬 게임이라 하여 대놓고 상대방을 주적으로 삼아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그것은 하지하책이다. 사회당은 민노당에게 끊임없이 '보수4당'따위의 비난을 가했으나 민노당은 이를 철저히 무시하면서 '유일진보정당'으로 자임했고, 결국 대중정당의 노선을 걸었던 민노당이 승리했다. 패배한 사회당은 유력한 정치세력으로 서는데 끝내 실패하고 말았다.

이번 총선에서도, 패배한 쪽은 심각한 내상을 입을 것이다. 민노당이 패배할 경우 곧바로 정치생명을 위협받게 될 것이고, 신당이 패배할 경우 현재 잠복해 있는 구신당파와 구혁신파의 갈등, 창당과정에 대한 갈등이 다시 표출될 가능성이 크다. '내용적 창당' 자체가 상당히 어려운 길을 걷게 될 수도 있다.

그러나 총선에서 '실망스러운 결과'를 얻더라도 진보신당이 민노당보다 살아남을 가능성이 훨씬 높다는 것은 분명하다. 진보신당은 총선 이후에도 '내용적 창당'을 계속할 수 있는 반면, 민노당은 천영세, 최순영 등과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중립적' 인물들을 배제하고 NL당의 색깔을 공고히 할 것이며 이에 실망한 당원들의 이탈도 계속될 것이다. 진보신당만 알아서 제 갈 길을 간다면, 민노당은 알아서 고립을 자초할 것이다.

그러므로 신당에게 중요한 것은 스스로의 길을 만드는 것이다. 득표율과 의석수로 나타나는 결과의 성패를 차치하더라도, 총선은 그 길의 중요한 첫 걸음이다. 갈림길 저편으로 떠난 민노당을 바라보고 있기엔 우리의 갈 길이 멀다. 4년의 세월을 돌고돌아 결국 도로 민주당이 된 열린우리당의 전철을 밟으려는게 아니라면 자꾸 뒤를 돌아봐선 안 된다.

  • 갈뫼 4.00.00 00:00
    정신이 번쩍납니다.^^;; 너무도 명확한 글입니다.
  • 김규찬 4.00.00 00:00
    정확하게 정리하셨습니다.
  • 유경종 4.00.00 00:00
    바로 그겁니다. 우리의 승리는 우리가 살아남는데 있지 않고 붉은 파시스트와 민족주의를 박멸하는데 있습니다. 대충싸우고 목숨을 보전하는 명나라 제독 진린이 되지말고 역사가 명한대로 섬멸전을 밀어부치는 이순신이 됩시다. 나는 바로 그점에서 이순신을 존경합니다. 진보신당은 살기위해서라도 민노당을 죽여야 할 겁니다. 총선이후에 터잡고 있어야 할 곳이 오직 이곳만 남기기위해서라도 주저함 없이 사지로 뛰어들어야 할 겁니다. 그 죽을 곳에서 살아올때 대중은 그제서야 우리를 인정하고 귓구멍을 열기 시작할 겁니다.
  • 장광열 4.00.00 00:00
    이중기 동지, 먼저 동지의 날카로운 분석은 높이 사고 싶습니다. 하지만 저는 생각이 다릅니다. 여러분이 계신 지역에서 우리와 민주노동당 후보가 동시에 선거에 나오면 어떻게 될지 생각해보셨습니까? 저는 다행히(?!) 그럴 염려가 없는 곳에 살고 있지만, 만약 그런 일을 당하게 되면 정말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습니다. 저는 혹시라도 서로 싸우다가 유권자들에게 욕먹지 않을까가 제일 걱정입니다. 소선거구제하에서 공정한 경쟁은 쉽지 않습니다. 만약 둘다 전 지역구에서 후보를 낼 역량이 있는 상황이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그 때는 지역구 조정은 불가능하고, 가능한 신사적인 선거운동을 해야겠지요. 현재 두 정당 다 모든 지역구에 나갈 수 있는 능력도 안되니, 가급적이면 지역구가 겹치지 않게 조정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요?
  • 임동석 4.00.00 00:00
    민노당하고 진보신당만 나오는 지역구는 없습니다. 한나라-민주-민노-선진-진보신당..이렇게 나오는데, 주적은 한나라이고 한나라를 폭로할 시간조차 그다지 많지 않을 겁니다. 맘이야 맞짱을 뜨고 싶지만, 분당사태의 원인을 이해하지 못하는 지지자들한테는 큰 실망과 한숨만 나오게 하는 일입니다. 노무현 열우당과 민노당 사이에서 고민했던 그들입니다. 이번엔 민노당이다 했더니..진보신당이라뇨.. 이럴 겁니다.. 그리고 속으로 한마디 하겠죠..' 미친놈들...' 울산과 창원에서 방해하지 말고, 노원과 고양에서 방해받지 말아야 합니다. 다시 합칠 수 없더라도 민노당 국회의원 나오면 좋은 일입니다. 하지만 우리도 그만큼은 될 겁니다. 진보의 대표성을 민노당이 가져갈 수 없을 겁니다. 오히려 민노당은 작아질 겁니다. 자주파는 바뀌는데 한계가 있습니다. 점점 스스로 고립되고 국민들로부터 고립될 겁니다. 민노당 국회의원 몇 명이라도 더 있으면 조금 더 국민들의 삶을 지켜낼 수 있을 겁니다. 이혼한 부부는 부담없이 친구로 만날 수 있습니다. 그게 당사자들한테도 좋고 지켜보는 주변사람들에게도 예뻐 보입니다. 지역구 조정할 수 있으면 그래야 합니다.
  • 이진숙 4.00.00 00:00
    총선때 삼양사거리에서 전 진보신당후보 선거운동을 할 것이고 다른당 사람들이 오면 웃으며 인사하고 저희후보를 알릴것입니다. 실제로 지난 선거때 다른당선거운동하며 제가 선거운동해주었던 후보를 찍어준 주민들이 있거든요. 민주노동당도 저에게는 다른당일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0 *착란* 2019.11.11 183
공지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및 전국 동시당직 선거 투표 안내 노동당 2019.11.11 82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76
공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1 노동당 2019.10.18 1491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1558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2780
134 진보신당에 다시 기대를 안고 당원가입했어요 우형하 2008.03.03 3087
133 제발 좀 공개적이고 대중적으로 합시다 7 이장규 2008.03.03 3426
132 쉬운 정당 2 이재성 2008.03.03 3326
131 진보신당의 반성문을 먼저 보여주십시오 2 김상철 2008.03.03 2958
130 [입당인사] 다시는 회한의 탈당계를 쓰지 않게 되기를 바라며... 삐딱선 2008.03.03 2407
129 MS Word판 입당원서 file 이봉화 2008.03.03 3306
128 웃기는 짬뽕들이 되지 말기를... 질풍노도 2008.03.03 2883
127 대표단이 앉아서 만세하길 고대했었는데... 2 세바스찬 2008.03.03 3628
126 비례대표 전략명부: 두 가지 '실리'와 두 가지 '명분'. 3 웅얼거림 2008.03.03 2697
125 그럼 이 노래는 어떤지.. ^^ 2 로두스 2008.03.03 3654
124 가입했습니다. 1 최종근 2008.03.03 3339
123 "3청" 이요 2 웅얼거림 2008.03.03 2977
122 비례대표 전략적 공천에 대한 제안 2 안종기 2008.03.03 2966
121 Re: 임을 위한 행진곡. 그만 부르자! 장세웅 2008.03.03 4079
120 회원가입 관련해서 아무나 답변좀 해주세요. 1 내가삶이다 2008.03.03 2848
119 가입했습니다. 이해철 2008.03.03 4306
118 임을 위한 행진곡. 그만 부르자! 15 김대우 2008.03.03 3913
117 자기의 것을 먼저 내어놓고 서로가 나누는 실천을 통해 정당성을 획득해야 한다 file 하정호 2008.03.03 2464
116 당의 골간체계는 몇몇 인사 중심이 아닌 당원 중심으로 순차적으로 건설되어야 한다. file 하정호 2008.03.03 2672
115 비대위는 최기영 제명이 아닌 추첨제를 통한 정파갈등 해소를 1호 안건으로 올렸어야 했다 file 하정호 2008.03.03 2881
114 당원들의 토론에 근거한 급진적 민주주의가 우리의 유일한 조직노선이다 file 하정호 2008.03.03 2845
113 대의주의에 근거한 정당론의 한계를 직시하라 file 하정호 2008.03.03 2776
112 중앙집권적 대의정치구조를 바꾸지 않는 한, 정파 갈등은 해소할 수 없다 file 하정호 2008.03.03 2923
111 총선 전 창당은 대중에 대한 거대한 사기이다. file 하정호 2008.03.03 3054
110 경남 진주에도 준비되고 있습니다. 갠다스키 2008.03.03 9460
109 (포토에세이) 진보신당 결성대회장에서 길을 헤매다 21 file 이상엽 2008.03.02 518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27 2928 2929 2930 2931 2932 2933 2934 2935 2936 2937 Next
/ 2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