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말은 원탁회의인데... 사각탁이군요. 공간 배치에 대한 이해가 모자랍니다. 아더가 케멀롯에 원탁을 왜 만들었겠습니까? 그는 사람과 사람이 회의 할 때 '어떤 공간에서 이해와 공감대를 이루냐?'를 고민했을 것 같습니다. 다음 사진을 보면 더 확연히 드러납니다.

너무 멀지요. 지역 부문이 따로따로 앉아있다는 느낌입니다. 회의도 늘어지고 활력이 없습니다. 진보는 구호나 선언이 아니라 실천이라는 경구가 절실합니다. 제발 세밀한 부분까지 신경쓰는 인력들을 확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홍세화선생. 제가 존경하는 분이죠. 이번 신당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셔서 ... 사실 제가 입당하는데에 50%는 먹고 들어갔습니다. 지식인의 정치적 실천은 말처럼 그리 쉬운 것이 아니었습니다. 저 역시 언론생활 한다는 핑계로 민노당 입당 안했습니다.

심상정 선생 테이블 앞에 놓인 종이 학입니다. 약간 소녀풍(!)의 오브제인데, 그리 나쁘지는 않습니다. 만일 이걸 사진 찍으라고 놓으셨다면 심선생은 고수입니다. ^^;;

휠체어 위의 참가자. 참 좋은, 훈훈한 풍경입니다. 이제 장애인도 더 적극적으로정치적인 입장과 표명을 해야합니다. 사실 도시민 대부분이 장애인입니다. 심신 모두.  

점자타자기를 봤습니다. 오늘 가장 감동적인 장면입니다. 기록은 참 아름답습니다. 그것이 고통스러울 때 더 그렇습니다. 안타깝게도 이 분은 제 사진을 보지 못하겠군요.

<님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장면은 아마도 신문에 가장 많이 나올 듯 합니다. 그런데 좀 .... 뭔가 바뀌어야 하지 않을까요. 지난 십여년 동안 보아 온 행사용 사진이군요. 신당, 진보, 평화 등등에 어울리는 장면을 없을까요. 당 홍보직에 제발 능력있고 감각있는 언론인 출신이 영입되길 기대합니다.

마지막 사진, 저 노트에 오늘의 사건은 어떻게 기록되고 평가될까요. 미래의 당원들에게 고언 한마디 합니다. 과연 우리는 왜 당을 접수 당했을까? 그들은 왜 탁월하게 당을 접수 했을까? 우리에게 모자라는 것이 무엇인지는 명확합니다. 열정과 용기, 대중을 향한 끝없는 낙관주의입니다.

오늘 행사 분위기 때문에 궁시렁거려 봤습니다. 단단해서 왠만하면 깨지지 않는, 작지만 그런 당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늘 수고하셨습니다.


이상엽



 
*현재 본문 이미지 추가가 문제가 있는 듯 합니다. 웹마스터 분, 정확히 용량이나 사이즈를 지정해서 헛고생 하지않게 해주세요.   

  • 이선희 4.00.00 00:00
    사랑이 느껴지는 시선이네요. 따뜻해요^^ 행복하네요. 감솨~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41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165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1992
386 그런데, 유엔의 북한인권결의안 관련 입장은 뭔가요? 3 냥이관리인 2008.03.11 1531
385 [창당대회홍보UCC] 모이자, 진보신당! 11 이봉화 2008.03.11 2141
384 [한국사회민주주의 네트워크] (가칭) 사회민주주의연대 (추) 출범과 4.9총선을 맞이하여 사회민주주의자에게 고함!! 1 허성민 2008.03.11 1777
383 (가칭) '사회민주주의연대 (추)' 결성 제안문 허성민 2008.03.11 1634
382 [필독!] 4.9 총선 저비용 고효율 선거운동 방법 제안 6 컬트조 2008.03.11 1734
381 배짱 건설사 얘기, 4시간만에 4만명이 보셨어요 민생경제본부 2008.03.11 1771
380 짝퉁민노당 글에 이어...진보신당에 불만있습니다. 1 에밀리아노 2008.03.11 1849
379 짝퉁 민노당 5 가끔행동 화덕헌 2008.03.11 2251
378 민생후보 이선근에 이어 김석준, 이선희님을 추가 추천합니다! 4 송태경 2008.03.11 1777
377 우리당 비례대표 명단...어떻게들 보시나요?? 11 에밀리아노 2008.03.11 2131
376 진보신당의 하루(3/11일) 질풍노도 2008.03.11 1869
375 용산 진보정치연구회 제4차 정기총회 2 file 계급전사 2008.03.11 1539
374 특별교육세법의제정을 제안합니다 1 이카루스 2008.03.11 1555
373 [요망] 11일 비례대표 명부 작성, 확대운영위원 회의 기록해서 공개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원시 2008.03.11 1908
372 김부선 논쟁에 대하여 4 이민석 2008.03.11 2314
371 정치브리핑: 진보정당과 소수자정치의 급진화-동성애자 좌파 파리 시장의 재선 2 최현숙 2008.03.11 1659
370 Re: 꼭 그럴까요?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조상님들의 말씀이 생각나네요. 2 지나가다 2008.03.11 1743
369 우하하하~ 넘 웃겨도 동지들께 보여드립니당 7 나경채 2008.03.11 2336
368 긴급-코스콤농성장 침탈상황 이영복 2008.03.11 1708
367 평당원 리더쉽에 대하여! 부엌칼 2008.03.11 1499
366 평당원 중심성의 기치를 들자! 부엌칼 2008.03.11 1491
365 저와 함께 '인천 배다리' 가실 분! 천막농성장 방문 및 배다리 출사 여행. 9 이상엽 2008.03.11 2143
364 노심당 5 이창우 2008.03.11 1980
363 창당대회 웹자보 8 file 강진석 2008.03.10 1983
362 당원 가입의 변 2 유민영 2008.03.10 1739
361 [의견변경] 원시님의 '예비내각 비례후보 구성안'이 가장 훌륭한 듯합니다. 바보고향 2008.03.10 174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27 2928 2929 2930 2931 2932 2933 2934 2935 2936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