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30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산시당 당원 동지 여러분 건강히 지내고 계십니까. 노동당 부산시당 위원장 배성민입니다. 

최근 총선에 대한 뉴스를 보며 답답한 마음이 크시리라 생각됩니다. 선거 제도 개혁 이후 새로운 정당의 원내 진입을 기대했지만, 거대 양당은 꼼수 위성 정당으로 선거제도개혁을 무력화하고 있습니다. 보수 양당의 이런 형태는 애초 선거 제도 개혁이 누더기로 통과될 때 이미 예상했던 바입니다. 

그보다 민주당 비례 위성 정당에 진보정당이 이름을 올린 사실에 많은 분이 분노했으리라 생각됩니다. 녹색당, 민중당은 비례 위성 정당 참여를 선언했지만, 민주당의 꼼수로 참여하지 못했습니다. 반면 우리당을 탈당한 사람들이 만든 기본소득당은 민주당의 위성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공천을 받았습니다. 

87년 민주화 이후 짧은 진보정당의 역사 속에 오늘과 같은 일은 비일비재했습니다. 현재 박근혜 석방을 주장하는 자유공화당 대표 김문수는 90년대 민중당의 창당 멤버였고 92년 당의 후보로 출마도 했습니다. 그리고 이번 총선 미래통합당 김해을에 출마한 장기표 또한 90년대 민중당 창당멤버였습니다. 마지막으로 2000년 민주노동당 창당 멤버 주대환은 작년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그 외 수많은 진보정당 사회운동가들이 진보정당을 외면하고 보수 양당으로 스스로 걸어 들어갔습니다. 그들 모두 처음에는 자신이 국회의원이 되면 다를 거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사회운동 경험을 살려 약자들의 이해를 대변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노동자 민중의 삶을 외면하는 것에 더해 극우 세력에 힘을 실은 정치인이 되기도 했습니다. 과거의 약속은 현실 정치라는 변명 속에 잊혀졌습니다. 

‘송곳’ 이라는 만화를 보면 이런 명대사가 나옵니다. 

“서는 데가 바뀌면 풍경도 달라지는 거야.” 

보수 양당에 스스로 걸어 들어간 과거 진보정치인들 또한 국회의원이 되니 자신의 신념보단 의원직 유지를 선택했습니다. 이번 총선 비례 정당에 참여한 진보정당, 사회운동 출신 정치인들은 과연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요? 

노동당 당원 동지들은 주변 지인들에게 이런 얘기를 많이 들었을 겁니다. 

“왜 아직 노동당에 있냐. 당을 바꿔!” 

숱한 풍파 속에 노동당에 남은 동지들이 탈당하지 않는 이유는 모두 같을 거로 생각합니다. 거대 양당의 정치적 이해에 휘둘리지 않는 노동자, 시민 그리고 사회적 약자와 함께 하는 정당을 만들겠다는 꿈 말입니다. 

지난 20대 원내 진보정당 국회의원을 통해 국회의원 몇 석으로 한국 사회를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진보정당 의원들은 민주당의 부패에 대해 비판을 하지 못했습니다. 국회의원 한 명 당선보다 보수 양당에 맞서는 좌파 정치 세력 구축이 그래서 우리에겐 절실합니다.

노동당 또한 실력이 미천하고, 대표단이 당의 결정에 불복하고 탈당하는 풍파를 세 번이나 겪은 아픔도 있습니다. 그런데도 노동당은 모든 진보정당이 민주당에 기생하여 원내 진출하려고 할 때 우리는 좌파정당의 길을 묵묵히 걸어가고 있습니다. 아직 우리는 보수 양당에 맞선 튼튼한 좌파정당 탄생의 꿈을 버릴 수 없기 때문입니다. 

총선 이후 좌파 정치가 더욱 어려워지리라 예상됩니다. 하지만 이번 총선 당원 동지들의 힘을 모아 힘차게 치러내, 선거 이후 새로운 좌파정치를 만들어 갑시다. 보수 양당이 흔들 수 없는 강한 좌파정당을 만듭시다! 

당원 동지들 부산에선 총선 후보가 없지만 이번 총선 비례대표 후보와 울산/광주 지역 출마자를 위해 힘을 모아주세요! 

부산시당은 위원장과 사무처장이 노동당 알리기 위한 피켓팅 진행과 울산 지역구 후보 지원에 나설 예정입니다. 시간 되시는 분들은 직접 선거운동에 함께해주시고 어려운 분들은 정치후원금으로 힘을 모아주세요!

2020.04.01 노동당 배성민 부산시당 위원장

정치후원금 계좌번호
신한은행 노동당 
100-029-087093

울산 선거운동 지원 신청 
박종성 010-341팔-3312
우선 이번 주말 울산에 갈 예정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102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08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20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17
182 사람을 살리는 첫번째 책모임 후기 1 file 쑥~ 2020.05.22 339
181 정책위원회의 생태정책 검토회의에 참가했습니다. file 담쟁이 2020.03.17 332
180 임시조치 22 secret 좌파녹색당 2016.08.13 332
179 당규에 따라 임시 블라인드조치합니다. - 홍보실 1 secret 소리꾼 2011.09.09 332
178 그들을 자유롭게 하자 숲과나무 2020.03.17 331
177 이 글은 요청에 의해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4 secret 관람객 2011.11.28 327
176 노동당 하창민 국회의원 후보 울산 MBC 인터뷰 노동당 2020.02.26 326
175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5일차(4.7 화요일) 숲과나무 2020.04.07 324
174 착취와 수탈이 없는 사회가 미래이자 희망 숲과나무 2020.02.22 324
173 코로나가 쓸고간 자리 file 숲과나무 2020.04.16 320
172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공지] 당신이 꿈꾸는 하루는 ? file reddada 2020.05.22 318
171 정치적 젊음이 나이에 우선한다. 숲과나무 2020.03.05 316
170 서울시당 7월 정기교육안내-6/27(토),14시,수유시장다락방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6.23 315
169 기후재앙의 대안 생태사회주의 숲과나무 2020.02.15 315
168 이 글은 요청에 의해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secret 이기연 2011.09.16 315
167 이 글은 요청에 의해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12 secret 싱건지 2011.11.16 311
166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연기합니다. 담쟁이 2020.05.14 310
165 [월간보고] 부산시당 2020년 4월 소식 file 부산광역시당 2020.04.01 310
164 이 글은 요청에 의해 블라인드 처리되었습니다 3 secret gkgk 2011.09.24 309
» [부산시당]당원 동지들 총선에 함께합시다! 베레레 2020.04.01 308
162 [정책위원회] 3월29일 정책위 11차 회의 스케치 file 최냉 2020.04.02 306
161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울산 동구 하창민 예비후보 동영상 노동당 2020.02.26 306
160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 후보 이갑용 지봉규 2020.03.12 301
159 영화 소모임 (가칭) 첫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4.30 297
158 ^ ^; 웃으면 복이오나 17 secret 대구에서 2011.11.03 296
157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29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35 2936 2937 2938 2939 2940 2941 2942 2943 2944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