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드립니다.

by 행인 posted Feb 29, 200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뭐 세상에 쉬운 것이 어딨겠습니까만은
별 거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그 간단한 탈당계 하나 보내고 나니까 기분이 영 거시기 하네요.

반면에 새로운 길을 걸어야 한다는 들뜬 기대감도 생기구요.

이렇게 저렇게 복잡한 감정이 혼재된 상황이지만
시작은 언제나 희망을 갖게 합니다.

누군가 새로운 진보에 관해 "해야할 일을 하면 된다"고 하더라구요.
전적으로 동의하지만 2% 부족하다고 봅니다.

해야할 일은 당연히 하죠. 물론 전엔 그마저도 못했기 때문에 오늘날 이 사단이 났겠지만요.
하지만 해야할 일을 하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습니다.

오히려 지금 더 절실한 것은 "하고싶은 일을 하는 것"이 아닌가 해요.
그동안 못했던 것들, 하고싶었는데, 하려 했는데 이러저러한 사정으로 인해 못했던 일들.

그런 것들을 다 풀어내고 진한 살풀이 한 번 대차게 해볼 수 있는 신당이 되길 바랍니다.
고생하신 모든 동지들에게 새 세상의 밝은 하늘이 하루 속히 다가올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Artic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