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3752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정치세력에게 가장 중요한 것은 대의 명분일 것입니다.

새로운 가치로 민중과 함께 한다(산다, 살아간다) 를 대의 명분으로 해서 나온 당명입니다.

새로운 가치, 즉 역사적으로 상황적으로 새로울 수 밖에 없는 가치들, 연대, 평등, 생태, 평화를 함의적으

로 녹색만큼 잘 표현한 색은 없습니다. 눈에 좋은 색이기도 하구요.

편안히 느낄 수 있는 색입니다. 이미지적으로 심성적으로 전략적 우위에 설 수 있습니다.

민생은 협소한 의미로 민중의 살림살이지만 여기에서는 그것을 포함하는 보다 더 큰 의미로 헤게모니를

장악한 정치세력들이 포장하며 떠벌리는 살림살이를 책임진다라는 오만한 발상이 아니라 더불어 함께

우리의 삶의 문제를 함께 참여하고 노력해서 해결하려는 만남과 소통의 장을 상징하는 것입니다.

민초라는 말을 개인적으로 굉장히 좋아합니다. 왜냐하면 이 나라의 역사와 문화와 이 누리를 살아온 모든

인간들의 삶의 강인함과 진정성, 현명함이 잠재되어 왔고 또 앞으로도 이어질 것을 상징하는 말이기

때문입니다. 녹민이 이 말과 가장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이것 역시 녹색의 가치 못지않은 대표성과

역사적 연속성을 지님으로 인해 민중의 바다로 나아가는데 심정적으로 전략적 우위에 설 수 있습니다.

*** 당명에 있어서 불가론 ***

* 진보불가론

이미 보수와 진보, 민주와 반민주의 정치 담론은 헤게모니 세력들이 우려먹다 민중들이 지겨워 끝장을

낸 담론입니다. 과거 민주노동당이 진보라고 주장했지만 당이 무너지는 것을 보고 매일을 있지도 오지도

않은 사회주의나 사민주의 논쟁의 입방아로 김치국 부터 마시고 자주냐 평등이냐 의 탈을 쓰고 알량한

쥐꼬리에 다름없는 내부 권력투쟁을 일삼다가 갈라선 우리가 과연 진보라고 할 수 있을지 회의가 들고

이미 그 담론에 식상할 대로 식상한 민중에게 또 도로 그거냐 대체 니들 하는 짓이 다른게 뭐 있냐고 했

을때 그 질문을 어떻게 답변해야 좋을지 아시는 분 계시면 저에게 알려 주십시요!

이 부분에 있어 과감히 옛것을 탈피해서 새로운 것을 들고 나와 혁신을 통한 차별화 만이 또 그런 의지가

민중들에게 보여지고 알려야 하는 것이 전략적 우위를 선점하는 길일 것입니다.

스스로를 진보라고 그러면 안됩니다. 불리워 져야 하는 것입니다.

* 노동불가론

이것이 앞으로 당이 나아가는 부분에 있어서 노동자 중심성을 지향하지 말자는 이야기가 아님을 알아주

시기 바랍니다. 이미 당의 비정규직 노동자 중심성은 제가 말하는 민생이라는 함의에 녹아든 것입니다. 

단 과거 민주노동당이란 멋진 간판이 있었음에도 노동의 문제에 천착하지 못하고 진정성도 보여주지 못

한 우리가 또 다시 당명을 노동으로 하기엔 너무 염치가 없는 것 아닙니까? 다들 반성해야 합니다!!

도로 노동당이라는 소리를 듣다간 맨바닥에서 다시 시작하는 이 쓰라린 패배의식을 혁신하고자

하는 진정성 마저 희석시키기에 반대합니다. 민중들은 도로 노동당을 원치 않습니다.

자기들의 소리를 들어주고 함께할 든든한 버팀목, 대안세력을 원합니다.


마지막으로 이것은 단지 골방에서 해소되지 못한 정념을 갈겨 쓰는 의견이 아님을 알아주시길 바랍니다.

저는 장애인 노동자이자 인권활동가로서 아무것도 없는 강남에서 3년반을 속된말로 박박기면서

장애인들과 그 가족들, 그리고 주변의 많은 분들을 만나고 소통해오면서 작은 일들을 해 왔습니다.

지역활동가로서 당을 망쳐온 세력들, 적대적 공생을 일삼던 세력들, 기회주의와 입방아 삽질만 해왔던 세

력들에 당연히 불만이 많습니다. 신당에 가입은 했지만 계속 이 세력들을 주시할 것입니다.



부족하지만 제 경험과 소통의 산물이자 진정성이 담긴 글이었습니다. 많은 피드백을 바랍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838
161 해방연대의 필명 붉은수염에게 3 좝파 2008.03.04 2873
160 [진보신당 신장식 논평]정동영씨의 관악구(을) 출마를 기다린다 file 신장식 2008.03.04 2726
159 진보신당의 힘!! 레인맨 2008.03.04 3256
158 맘속으로는 미국산 쇠고기 괜찮다고 생각하세요? 4 이진숙 2008.03.04 2688
157 인사드립니다 1 김재기 2008.03.04 2946
156 학비폐지!]*학/비/거/부/서/ 제출하고 출근 했어요~ file 오재진함께 2008.03.04 2324
155 고양 덕양갑에 민주노동당 후보가 등록했군요. 3 김종철 2008.03.04 3448
154 알아먹을 수 있게 말하자 3 임수태 2008.03.04 2912
153 [총선전략]슬로건 - " 민주당은 이명박 정부의 적수(適手)가 될 수 없다" 김규찬 2008.03.04 2453
152 [경향신문] 여론조사, 진보신당 지지율 2.1% 6 김진범 2008.03.04 3167
151 [원탁평가 3] 생태 - 반자본주의 운동, 노동조합내 노동자의 직접 참여정치 강조 (1980-1986년 독일 녹색당 사례) 3 원시 2008.03.04 3088
150 진보신당 창당기금 1호 납부자는 누구일까? 5 한성욱 2008.03.04 3001
149 [원탁평가2 '평등'] 참 탁상공론 비실천적 논의 사민주의 대 사회주의 논쟁 (1) 원시 2008.03.04 3039
148 아마추어적인 진보신당의 홍보 전략에 칼을 꽂으며... 17 김대우 2008.03.04 3830
147 영어마을캠프를 세계마을캠프나 역사마을캠프로 하면 어떨까요? 1 이진숙 2008.03.04 3226
146 정태연 동지의 진보정당운동 20주년 기념식을 하려 하는데요 4 김현우 2008.03.04 3005
145 부대변인으로 부산의 이창우 동지를 선임하면 좋겠습니다 2 김현우 2008.03.03 3499
144 노회찬, 심상정 공동대표님 많이 늦었습니다. 민노당 빨리 탈당 하십시오. 2 홍은광 2008.03.03 3227
143 Re: 적-녹정치를 무시했던 민주노동당 지도부의 전철을 되밟지 말아야 3 red21green 2008.03.03 2727
142 당원의 뜻에 따라 움직이는 당이 되기를 이병진 2008.03.03 2344
141 [제안] 지역위, 동호회를 한몫에 소화하는 홈피 4 김수민 2008.03.03 2764
140 때늦은 제안... 1 이순규 2008.03.03 2841
139 이 내용으로 Live Poll 만들어서 홈페이지 메인에 올려주세요..^^ 임동석 2008.03.03 3276
138 [원탁평가1] 생태 우경화보다 노동-생태 공통분모 시급히 찾아야 (사례제시1) 4 원시 2008.03.03 3135
137 자랑스럽습니다 1 철드니 개털일세 2008.03.03 3281
136 오늘에서야 권용문 2008.03.03 336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35 2936 2937 2938 2939 2940 2941 2942 2943 2944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