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이건 순전히 제가 정태연 동지의 동의 없이 개인발의하는 겁니다만...

민주노동당 은평지역위원장을 지냈던 정태연 동지가 민중의당 활동 이래 진보정당운동 20주년을 맞이한다고 합니다. (3월 6일인지 7일인지가 민중의당 창당일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뭐 공식행사를 성대하게 할 건 아니지만, 옷깃을 여미고 즐겁게 축하하는 자리를 마련하면 좋겠습니다. 단지 개인의 이력을 평가하고 축하하는 것이 아니라, 그 동안 지내온 세월과 고민, 활동의 무게와 의미를 공유하자는 것이라는 것쯤은 짐작하실테구요. 물론 정태연 동지 개인만으로도 깊이 인정받아 마땅한 동지임이 분명하지요.

정태연 동지 외에도 숱한 분들이 오랜 세월동안 진보정당운동을 함께 개척해오셨을테고, 해서 섭섭한 동지들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경우라면 함께 축하해도 좋겠지요, 알려주시구요.

여하튼 이렇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오는 3월 9일 (일) 오후에 서울시당 창당대회가 예정되어 있는데, 공식 행사 전에 행사장 바깥에서 적당하고 조촐하게 축하행사를 가졌으면 합니다. 장미꽃 스무송이만 있으면 될 것 같은데요, 딴지거는 사람이 없으면 진행은 제 맘대로 할랍니다.

민중의당이든, 민중당이든, 한사노든, 백선본이든, 국승이든, 진보정당운동의 지나온 길에 공감하시고 또 새로운 진보정당의 뿌리내림을 염원하는 모든 동지들은 따뜻한 격려 한마디씩이라도 주시면 좋겠습니다.
  • 김수민 4.00.00 00:00
    "오색딱따구리보다 내가 우등하단 근거가 있어요?" 몇달 전에 정태연 선배님께 듣고 난 후 가슴 속에 깊이 박혀 버린 말입니다.^^ 진보정당운동 20주년을 축하드립니다..
  • 한재각 4.00.00 00:00
    정태연 선배님, 축하드립니다. 그리고 고생 많으셨셨구요.
  • 김상호 4.00.00 00:00
    야, 이거 참 축하해야할 일인지 모르겠군요^^ 잘 지키고 오신것만으로도 많은 동지들이 감사하고 축하해야할 일입니다. 계속 힘내십시오.
  • 정태연 4.00.00 00:00
    그냥 어쩌다 보니, 세월은 가고...그래서 그렇게 된 것일 뿐인데, 송구스럽습니다.. 이 세상을 높낮이 없이 골고루 잘 사는 곳으로 만들기 위해, 사람과 자연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세상으로 전환시켜 가기 위해, 동지들과 함께 더욱 노력해 가겠습니다....만, 앞으론 좀 재미나고 신나게 해 볼랍니다. 바둑도 두고, 스타도 하고, 봄이면 꽃구경도 댕기고...음, 쫌 심했나요? (아시겠지만, 한 해 걸러씩 우린 선거 땜에 봄도 못 느꼈었쟎아요) 내일 대운하반대 100일순례단이 이화령, 연풍지역을 지납니다(경부운하가 지나게 될 문경새재 옆동네) 새벽6시경에 서울에서 출발할 건데, 승합차 자리가 1개 빕니다. 함께 하실 뜻 있으신 분 선착순으로 1명 받을께요(018-277-6547) 봄이 오는 길목, 순례단과 함께 길을 걸으면서 '세월'을 화두삼아 상념에 빠져 보렵니다...봄바람도 흠뻑 맞고. 훗! ^ ^* (현우님, 감사!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148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17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36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36
182 최현숙과 친구들이 평당원 동지들에게 인사드립니다. 7 최현숙 2008.03.04 2989
181 새로운 진보정당은 진짜 새로와지려면, 문 좀 팍팍 엽시다 ~ 일하는 사람들 오게 하고 1 원시 2008.03.04 2830
180 노래문화 혁신 캠페인/ 창당대회때, 심상정 노회찬 애창곡 한 곡씩 직접 부르고 원시 2008.03.04 3188
179 가입했습니다. 3 원이 2008.03.04 3399
178 노회찬, 심상정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버릴 때가 된 것 아닌가요? 13 ambiguous 2008.03.04 3374
177 부천지역 당원들 보세요. 좝파 2008.03.04 3380
176 민주노동당과의 관계 분명해야 1 김원규 2008.03.04 2617
175 당원을 모으는 지침이 어떻게 되지요? 2 산지니 2008.03.04 2982
174 문의... 4 신성식 2008.03.04 2654
173 사진복사 임종은 2008.03.04 3438
172 [초청/안내] 초록과 진보의 새로운 정당을 위한 활동가 집담회 7 file 한재각 2008.03.04 2874
171 쪽팔림을 무릅쓰고 6 새롬이 2008.03.04 3240
170 심상정,노회찬,최현숙 인물정보 수정요망 안유택 2008.03.04 3295
169 포항지역위 해산총투표에 관하여 김병일 위원장 긴급 호소문 김성재 2008.03.04 2429
168 인터넷 담당자/ 네이버 검색 수정해주세요. 2 좝파 2008.03.04 3528
167 '최현숙 감추기'의 어리석음 12 김수민 2008.03.04 3187
166 서울시교육청앞을 활용해주십시오. 4 윤희찬 2008.03.04 2830
165 진보신당의 현실 새롬이 2008.03.04 2627
164 신장식/김종철님/ 심상정 지역구에 민노당 후보 출마에 대한 제 생각 원시 2008.03.04 3060
163 김대우 씨, 최현숙 후보와 성소수자에게 사과하십시오 2 김성원 2008.03.04 2742
162 [비례 제안] 진보 예비내각으로 (예시) / 민주노동당 비례후보는 실패작 2 원시 2008.03.04 2987
161 해방연대의 필명 붉은수염에게 3 좝파 2008.03.04 2894
160 [진보신당 신장식 논평]정동영씨의 관악구(을) 출마를 기다린다 file 신장식 2008.03.04 2740
159 진보신당의 힘!! 레인맨 2008.03.04 3276
158 맘속으로는 미국산 쇠고기 괜찮다고 생각하세요? 4 이진숙 2008.03.04 2710
157 인사드립니다 1 김재기 2008.03.04 297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35 2936 2937 2938 2939 2940 2941 2942 2943 2944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