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2933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무현 정권이 들어선 후 참 이상하다고 느낀 게 하나 있다.

고등학교가 최종학력인 사람이 대통령되었다고 이제 평범한 사람들도 어깨펴고 사는 세상 되지 않겠나 하는 기대들이 있었다.

그런데 내 기억으로는 새 정권 들어선 후 노무현 정권에서 만큼 알아듣기 어려운 요상한 영어 많이 쓰는 것 본적 없다.

무슨 무슨 태스크 포스팀을 꾸리고 무슨무슨 로드맵을 어쩌고 저쩌고.....


민중의 벗들은 다를까?


보다 적색으로, 보다 녹색으로

이 말이 무슨 말인지 아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뉴스클리핑, live poll, ucc극장, member login(진보신당연대회의 홈페이지)

이런 말들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까?


진보를 말하고 민중을 말하는 사람들은 누구보다 대중의 빈곤과 소외에 대하여 마음 아파하는 사람들이다.

그런데 대중의 마음을 읽는데 있어서 남다를까? 그렇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남들은 다 아는 데 나만 알아듣지 못하나 보다 "하고 느끼는 사람들의 마음이 어떨까?

라디오 티비 신문에 나오는 말들 중에 알아먹을 수 없는 말들이 하도 많아 수시로 네이버의 신세를 지며 산다.
 나는 명색이 대학출신이다.

이런 나도 알아먹지 못하는 말들이 춤추는 세상에서 낫놓고 기역자도 모르는 사람들, 아니 가방끈이 짧은 사람들이 느끼는 감정이 어떨까를 생각하면 정말 화가난다. 

평등세상 만드는 거야 잘나가는 사람들 때문에 어려운 일이지만 누구나 알아들을 수 있게 말하고 살자는 거야 뭐 그렇게 대놓고 반대할 수는 없는 일 아니겠나?


남의 나라말 내나라 말 쓰듯 하는 것만이 문제 아니다.


반신자유주의

아무렇지도 않은듯, 이것 모르면 바보라는 듯, 신자유주의 때문에 농민  노동자 서민 죽게되었다고  외치는 사람들이 써대는 이 말,

소위 이 땅의 민중들 중에 신자유주의가 뭔지 아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한미fta 반대, 

에프티이에이가 뭐지, 이렇게 묻는 사람들이 있다면 무식하다고 비웃겠는가?

한미간 불공정무역협정반대,

이렇게 하면 안되나?


최고위원회


이 이름에서 오는 느낌이 어떤가?

남이 너무 알아주지 않는 세월을 살아와서 스스로라도 최고의 위치에 있는 사람으로 행세하고 싶었던 것일까?

아니면 소위 보수정당 사람들이 그렇게 쓰니까 우리도 격을 맞추기 위해 그리 할 수 밖에 없었던 것인가?

서민, 민중, 대중

이런 말을 전매특허처럼 쓰는 우리의 의식 속에는 서민 ,민중, 대중과 우리를 갈라놓는 우월의식이 부지불식간에 생겨나 굳어 있는 것은 아닌가?(당기구 명칭 정할 때 조심 좀 했으면 ..)

눈만 뜨면 만나는 동지들, 우리들에겐 그 어떤 재물보다 소중하고 반가운 존재들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런 동지들만으로는 아무 것도 할 수 없다.

어제 까지는 얼굴도 몰랐던 새로운 사람들이 필요하다.

그런데 그 새로운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두주먹불끈 쥐고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 인간해방 노동해방의 길로 한평생 나갈 결의를 다진 사람들일까?


지금 이 순간 까지 온갖 고생 감내하며 어깨걸고 달려나온 우리들 끼리 그간의 역정과 우리들의 미래를 떠올리며 눈시울 붉히는 감회와 감격의 순간에 우리곁에 다가온 사람들은 얼굴 돌려버리지 않을까?


부자에게 세금을, 서민에게 복지를

하지만 그들의 정권 아래서는 요원한 일이다.

살기 어려워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람들은 지금도 있다.

굶는 사람도 있다.

아파도 치료받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

국가가 정책적으로 제도적으로 해결해야 될 일이라고만 떠들게 아니라 우리가 가진 것을 나누는 데서 출발해야 하지 않을까?

 사회연대기금은 정규직노동자들에게만 해당되는 것이어서는 안된다.

진보정당 당원들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그리고 이 땅 모든 선량한 사람들 사이로 확산시켜야할 일이다.


그들, 우리가 밤낮 보수 수구라고 공격해대는 그들은 자신들만의 자본주의를 향해 나아가면서도,  민중을 경멸하고 조롱하고 농락하면서도 민중의 지지를 독차지 한다.

민중과 소통하는 법을 알고 자신들의 진심과 무관하게 민중의 눈높이에 맞춰 말하고 처신할 줄 아는 그들의 모습에서 위선을 볼(공격 본능의 우리는 보통 그렇지 않은가)게 아니라 교훈을 얻어야 하지 않을까?


 정치는 먹고사는 문제다, 등따시고 배부르게 하는 게 정치다.


그들이 정치에 대해서 풀이 하는 식이다.


그들의 모습은 비장한 얼굴로 나라를 걱정하는 우국지사나 산자여 따르라를 외치는 해방투쟁 전사의 모습도 아니다.

돈많고 지체도 높으면서 인심좋고 겸손한 그래서 부담없이 가까이 할 수 있는 이웃사촌의 모습이다.

 이런 식으로 해서 그들은 우리의 민중을 뺏아간다.


진보의 혁신, 재구성 당연히 해야한다.

흔히 말하는 대로 인적쇄신, 제도적 쇄신 당연하다.

하지만 우리 안의 낡은 요소(특히 시공을 초월하는 운동권 냄새, 우리의 생각과 마음가짐, 태도에 자리잡고 있는지도 모르는 선민의식 비슷한 것), 상투적인 것, 진부한 것, 무언가 경직된 것, 평등을 외치면서도 내부에서는 그것의 구현을 외면하는 것(정액제 당비 대신 소득 재산 대비 정률제 당비가 타당하지 않을까), 익숙한 물에서만 놀려고 하는 관성 등등과 과감히 결별하는 데 성공하지 못하면 우리의 고생은 끝나지 않을 것이다.





  • 박성수 4.00.00 00:00
    모든 것을 하루아침에 바꾸기엔 힘들 것입니다. 아직 이르지만 첫 걸음을 뗐을 뿐입니다. 조급함보다 보다 구체적인 내용으로 '소통'하는 구조(대중의 언어, 화법 등)를 만들어가는 것이 '우리들의 책임'인 것 같습니다. 특히나 토론글을 보면서 도대체 뭔, 말인지 일반인들은 고사하고 이반, 삼반인은 더더욱 어려운 그들만의 언어(운동권)로 채워지기 일쑵니다. 대중속으로 들어간다고 하는데 .... 어쨌든 이제 진보신당이 해야할 일들이 너무도 많은 것이 사실인 만큼 누구에게 문제를 지적하기 보다 토론방의 글 부터 쉽고 감동적(?)은 화법으로 대중의 언어로 소통하고 나눕시다.
  • 유양종 4.00.00 00:00
    임수태 선배님. 진보신당의 농민부문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선배님의 가르침을 받고 싶습니다. 제 전화번호와 메일 주소를 남깁니다. 바쁘신 줄 알지만 이글을 보시는 대로 연락을 주셨으면 합니다. 011-372-6775, yangjong@hanmail.net
  • 좝파 4.00.00 00:00
    Live Poll= 풀장은 살아 있다.^^^ Post Comment= 우체국장의 진실^^^^/우체국에 보내는 편지/ 자리에 관한 언급/ 우체통 논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56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171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017
179 가입했습니다. 3 원이 2008.03.04 3398
178 노회찬, 심상정 의원은 이제 의원직을 버릴 때가 된 것 아닌가요? 13 ambiguous 2008.03.04 3373
177 부천지역 당원들 보세요. 좝파 2008.03.04 3378
176 민주노동당과의 관계 분명해야 1 김원규 2008.03.04 2617
175 당원을 모으는 지침이 어떻게 되지요? 2 산지니 2008.03.04 2981
174 문의... 4 신성식 2008.03.04 2653
173 사진복사 임종은 2008.03.04 3437
172 [초청/안내] 초록과 진보의 새로운 정당을 위한 활동가 집담회 7 file 한재각 2008.03.04 2873
171 쪽팔림을 무릅쓰고 6 새롬이 2008.03.04 3238
170 심상정,노회찬,최현숙 인물정보 수정요망 안유택 2008.03.04 3294
169 포항지역위 해산총투표에 관하여 김병일 위원장 긴급 호소문 김성재 2008.03.04 2427
168 인터넷 담당자/ 네이버 검색 수정해주세요. 2 좝파 2008.03.04 3527
167 '최현숙 감추기'의 어리석음 12 김수민 2008.03.04 3185
166 서울시교육청앞을 활용해주십시오. 4 윤희찬 2008.03.04 2829
165 진보신당의 현실 새롬이 2008.03.04 2625
164 신장식/김종철님/ 심상정 지역구에 민노당 후보 출마에 대한 제 생각 원시 2008.03.04 3059
163 김대우 씨, 최현숙 후보와 성소수자에게 사과하십시오 2 김성원 2008.03.04 2742
162 [비례 제안] 진보 예비내각으로 (예시) / 민주노동당 비례후보는 실패작 2 원시 2008.03.04 2986
161 해방연대의 필명 붉은수염에게 3 좝파 2008.03.04 2891
160 [진보신당 신장식 논평]정동영씨의 관악구(을) 출마를 기다린다 file 신장식 2008.03.04 2738
159 진보신당의 힘!! 레인맨 2008.03.04 3273
158 맘속으로는 미국산 쇠고기 괜찮다고 생각하세요? 4 이진숙 2008.03.04 2706
157 인사드립니다 1 김재기 2008.03.04 2969
156 학비폐지!]*학/비/거/부/서/ 제출하고 출근 했어요~ file 오재진함께 2008.03.04 2354
155 고양 덕양갑에 민주노동당 후보가 등록했군요. 3 김종철 2008.03.04 3469
» 알아먹을 수 있게 말하자 3 임수태 2008.03.04 293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35 2936 2937 2938 2939 2940 2941 2942 2943 2944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