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동지들 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  평당원 동지 여러분. 종로에서 출마를 결심하고 예비후보로 등록한 최현숙과 친구들입니다. 원래 이 글은 네이버의 직접행동동지들에게 드리고자 쓴 글이지만 여기 당게시판에서도 보니 저희 활동과 관련되어서 몇몇 논란이 일어나고 있어 진보정당과 평당원 민주주의, 그리고 진보정당과 성정치에 대한 저의 몇 가지 견해를 같이 밝히고자 합니다. 이 글뿐만이 아니라 앞으로도 여러분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서로 더 배우고 이해하고 함께 하기를 기대합니다. 평당원 민주주의, 아래로부터 구축되는 새로운 진보의 내용을 만들기 위해서 같이 노력하겠습니다.

 

먼저, 이번 창당과정은 창준위회의에서도 밝힌 것처럼 저로써도 유감입니다. 저는 근본적으로는 총선 전 창당에 대해서 비판적인 입장이었습니다. 현실 정치 세력이 되기 위해 총선에 참여해야한다는 절박함은 알지만 ‘도로 민노당’이 되지 않기 위해서는 아래로부터 꾸준히 토론하고 의지를 모아가면서 당이 만들어져야 또다시 패권주의나 정파에 휘둘리지 않고 삶과 정치가 일치하는 제대로 된 진보신당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아무리 법적인 정당에 불과하다고 하더라도 일단 한번 얼개가 만들어지면 그 얼개를 허물고 다시 시작한다는 것은 아무래도 힘들 것이라는 판단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많은 동지들이 현실 정치를 외면하고서는 탈당을 하고 관망으로 돌아서는 지지자들과 함께 하기가 힘들다고 호소하며 창당을 총선 전과 후로 나누어 2단계로 할 것을 주장하였습니다. 새로이 만들어지는 진보신당과 함께 선거를 치르고 정치를 해나간다는 것이 저의 선거를 돕는 이들의 결의였기 때문에 저 개인적인 견해와는 달리 창준위의 결정을 따르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총선 전 법적 창당과정에도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총선전의 이 당은 명실상부한 ‘당’이라기보다는 창준위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공동총선대응기구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총선후보로 선출되는 과정도 당원들의 투표와 결의가 아니라 광역시도당에서 인준하는 형태로 진행하기로 된 것입니다. 이 총선대응기구는 당연히 총선 후에 해체되고 아래로부터 삶과 정치가 일치하고 평당원들이 중심이 되는 명실상부한 새로운 진보정당을 건설해 가야할 것입니다. 저 또한 총선 이후에는 총선 결과와 상관없이 한 명의 평당원으로 돌아가서 성정치 과제를 중심으로 해서 진보정당을 만들어가는 과정에 동참할 것입니다.

 

진보신당의 가치와 해방과 사상의 위계에 대해서 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우리 모두가 다 알고 있는 것처럼 ‘진보’의 진정한 가치는 가장 소외되고 억압받고 착취 받는 마지막 한 사람의 해방까지 포기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은 이미 그리스도교의 예수가 한 말이고 불교에서도 지장보살이 지옥문에서 마지막 한 사람이 나올 때까지 성불하지 않겠다고 한 큰 뜻이기도 합니다. 저는 그래서 진보의 가치는 세상의 위계와는 거꾸로 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가장 마지막을 가장 우선적으로 내세우는 마음이 진보의 마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많은 경우에 ‘진보주의자’들은 현실을 이유로 해서 ‘선택과 집중’이라는 이름으로 끊임없이 마지막 해방을 유예시키고 유보시켜왔습니다. 그리고 이 ‘선택과 집중’은 언제나 국민이라는 전체 인구집단에서의 ‘다수’라고 하는 수의 정치, 그리고 이미 스스로를 정치적으로 드러내고 세력화한 권력의 ‘크기’에 기반하여 왔습니다. 한편에서는 진보정치가 근대자본주의의 대의제와 다수결 민주주의를 반대한다고 하면서도 유감스럽게도 많은 경우 해방의 문제는 인구집단의 크기와 세력화의 힘이라고하는 ‘수와 양’에 근거하는 역설을 보여온 것입니다. 제가 진보신당은 해방을 줄 세워서는 안되며 모든 해방은 전면적인 것이며 급진적인 좌파정당으로서의 진보정당은 ‘모든 해방의 전면화’를 내세워야한다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두 번째로는 사상의 위계화입니다. 제가 사상의 위계화라고 하는 것은 단적으로 이야기하면 사회주의와 생태주의, 여성주의가 진보진영안에서도 위계화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사상이라는 것이 무엇입니까? 사상은 삶과 사회의 형식에 대한 문제제기이고 대안입니다. 내가 매순간순간 어떻게 살 것이고, 누구랑 관계를 어떻게 맺을 것인가. 그리고 우리 사회는 그런 것에 대해 어떤 규정을 가지고 있는가의 문제가 사상의 문제 아니겠습니까? 이런 점에서 생태주의도 여성주의도 인간의 삶과 사회에 대한 비판적 성찰이며 대안의 제시입니다. 그런 점에서 생태주의와 여성주의는 사회주의와 다르지 않은 동등한 ‘사상’인 것입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민주노동당이건 다른 진보진영에서의 생태주의와 여성주의의 ‘사상과 가치’로서의 위상은 어떠했습니까? 언제나 생태주의와 여성주의는 ‘주의’가 아니라 어떤 ‘과제’로 취급되어오지 않았습니까? 이것이 제가 사상의 위계화라고 하는 것입니다. 사상의 위계화는 늘 우리의 삶과 사회의 형식을 바꾸는 실천의 위계화로 이어지고 해방을 유예하고 유보시키는 핵심적인 역할을 해 왔습니다. 이처럼 제가 사상과 해방은 절대 위계화될 수 없다는 것은 바로 그 어떤 해방도 유보될 수 없다는 것이 진보의 핵심이고 생명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관점에서 아래에 제기된 몇가지 문제에 대해 답변을 드립니다. 제가 진보신당에 앞서서 너무 튀어버리는 바람에 진보신당의 이미지가 굳어지고 다른 가치들이 묻혀버렸다는 불만들이 있습니다. 각자가 중요하게 생각하고 해결해야하는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보니 우리들 내부에서도 제로섬 게임을 하려고 하는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것을 '전략'이라는 이름으로 말씀하시는 것에 대해서는 한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사실 저희는 이런 식의 비판에 대해 매우 익숙합니다. 그리고 이런 비판이 '늘 동성애를 반대하는 것도 아니고 동성애의 해방을 지지하지만'이라고 단서를 붙이지만 늘 성정치를 뒤로 돌리고 소수자들의 해방을 유예하고 유보시킨 논리라는 것을 지적하고 싶습니다. 제가 만약 중간에 주목을 받았으면 어떠했을까요? 아마 분위기 한창 뜨는데 왜 갑자기 너가 주목을 받아서 다른 가치들을 가리느냐고 지적하였을 것입니다. 만약 마지막에 주목을 받았다면요. 그 결과는 더 참혹합니다. 만약 총선에서 실패한다면 제가 마지막에 주목받는 바람에 다른 '공감받을 수 있는' 주제들이 다 묻혀버려서 그렇게 되었다고 책임론까지 제기될 것입니다. 사정은 이렇습니다. 선거의 전과정 어디에서도 성정치와 저는 잠시 주목받고 사라지든가 곁다리로 존재해야만합니다. 이게 제가 위에서 말씀드린 사상의 위계를 통한 해방의 유예입니다. 이것이 늘 '전략'이라는 이름으로 행해져왔습니다. '전략'이라는 이름으로 마지막 한 사람의 해방을 가장 우선시 한다는 진보의 심장을 도려낸 것이지요. 저는 이런 '진보'에는 절대 동의할 수 없습니다. 이런 진보는 제가 함께 해야하는 '진보'가 아니라 제가 '싸워야하는' 진보입니다.

 

오늘은 동지들에게 이정도로 제가 생각하고 있는 창당과정에 대한 견해, 진보정당과 사상/해방의 위계화에 대한 문제를 말씀드렸습니다. 다음에는 저와 저의 선거를 준비하고 있는 친구들이 생각하는 그렇다면 사상과 해방의 위계화가 아닌 전면화는 어떻게 가능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 평당원 민주주의를 중심으로 해서 몇 말씀 드리고자 합니다. 한국에서 진보를 다시 세우는 일에서 동지들과 많이 소통하고 많이 배우며 서로서로를 성장시키며 가도록 같이 노력합시다. 

  • 왼쪽날개 4.00.00 00:00
    민노당 시절, 진보가 소수의 논리와 운동으로 제한되어 더이상 나아가지 못하는 한계, 이러한 한계가 그 소수안에서의 다수의 횡포에 의해 소수자를 철저히 배제하고 억압하며 우리 스스로 만들어온것 이라는 너무도 역설적인 자기모순.... 최현숙님 출마와 관련된 일련의 논의들은 신당이 출연해야만했던 민노당의 한계와 우리의 과제들을 상징하며 이를 돌파할 수 있는지 우리 스스로를 시험하는 중요한 리트머스지라고 생각합니다. 먼저 있었던, 최현숙님 출마가 언론을 통해 여론화되고있는데 대한 걱정스런 문제제기가 과거 민노당 시절 너무도 "대중적이지 못한" 우리들의 한계에 대한 문제제기와 무관하지 않았다면, 이에 대한 반박과 최현숙님의 글은 이러한 한계를 우리가 어떻게 이겨나가야하는지에 대한 우리의 원칙과 방향을 보여준다고 생각됩니다. 결국 "대중적이지 못한" 우리의 한계는 소수자의 권리와 해방을 방기하고 숫적 다수라는 폭력적 기준과 입맛을 쫏는다고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하나하나의 가장 소수자들의 권리와 해방을 통해, 그저 얼굴없는 거대한 "다수"가 아닌 하나하나 모든 소수자의 권리와 얼굴이 살아있는 "다수"로 성장해가야 하는 것을 통해서만이 지금 놓여진 진보정치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으며 이것이 신당이 밟아가야할 길이라고 생각합니다. 최현숙님. 힘내세요. 님이 우리가 다수로 나아가는 살아있는 소수자의 첫 얼굴이 되어주셨으면 합니다.
  • 장광열 4.00.00 00:00
    진보의 진정한 가치는 가장 소외되고, 억압받고, 착취받는 마지막 한사람의 해방까지 포기하지 않는 것이라는 말 가슴에 새기겠습니다. 다음 글도 기대되네요.
  • 락커 4.00.00 00:00
    '우리'라고 하는 뜻에는 돈이 있던, 없던, 육체가 정상이건, 불편하건, 어떤 정치적 색깔을 띄던 상관없이 평등한 입장에서 봐야한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아직 우리나라에서 그런 평등한 생각을 지닌 사람들보다는 뭔가 삐뚤어진 시각으로 보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같은 사람으로, 평등한 인격으로 봐야하는데 말이죠. 이번 출마는 똑같은 사람으로서, 평등한 인격으로서 성소수자들을 표현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것 같습니다. 많이 힘들고, 어제 방소에서 말씀하신대로 욕도 먹을 수 있겠지만 끝까지 선전해 주시기 바랍니다.
  • 카이저 소제 4.00.00 00:00
    출마 선언 하셨을 때 참 신선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논란도 있었군요. 다양한 생각만큼 서로를 존중합시다.
  • 천둥번개 4.00.00 00:00
    오늘도 한 수 배우고 갑니다.
  • 임동석 4.00.00 00:00
    참 귀에 쏙쏙 들어오게 잘 쓰셨네요..구구절절 맞는 말이고, 새로이 생각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글이라 생각합니다. 근데 말이죠..여전히 남는 문제는 우리에게는 '선택과 집중' 이라는 방식은 의미가 없는건가요? 하는 것입니다. 사상의 위계가 만들어지는걸 경계하면서도 선택과 집중은 필요하지 않을까요? 이런 방식은 없을까요? 넘 어렵다..~~
  • bururu 4.00.00 00:00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이런 논쟁이 있었다는 것도 이제 알았구요 진보신당은 진정으로 진보스럽게 만들어 가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현실적인 전술 같은 것으로 많은 가치들이 뭉게 지는 모습을 봐왔는데 이제는 그렇게 하지 않아도 꾸준히 우리의 길을 가다보면 길이 있을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2540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file 노동당 2020.06.29 769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3902
209 조정론도 전면전도 필요 없다. 우리의 길을 갈뿐. 좝파 2008.03.06 2101
208 Re: 사력을 다하여 민노당을 궤멸시켜야 합니다... 1 아침들꽃 2008.03.06 2296
207 다시, 진보신당을 믿어봅니다 13 봄바람 2008.03.06 2808
206 다함께...배교자의 심리인가? 1 박세진 2008.03.06 2703
205 [동영상]대운하반대 은하철도999 1 file 민중장애인 2008.03.06 2691
204 당원 가입했습니다.. 박세진 2008.03.05 2760
203 4.9총선에서 민노당을 종북정당으로 낙인찍어 전면전을 펼쳐야 하는 이유 13 김규찬 2008.03.05 3040
202 생활 속 좌파의 의미 (메모) 4 원시 2008.03.05 3382
201 ▓공지 ▓경기도당 창당대회 1 뻐꾸기둥지 2008.03.05 2419
200 20명에게만 쏩니다. 5 file 좝파 2008.03.05 3389
199 심상정 의원의 패배주의인가 기득권인가? 8 평검사 2008.03.05 2809
198 [논쟁] 여론조사를 통해 본 민노당 위기 원인 이상규 2008.03.05 2807
197 안녕하십니까. 4 이상한 모자 2008.03.05 3017
196 진보신당의 농민부문을 건설합시다. 6 유양종 2008.03.05 2631
195 심상정 노회찬 의원은 즉시 민주노동당에서 탈당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노창극 2008.03.05 3374
194 가입인사 드립니다. 김모세 2008.03.05 2486
193 지랄하는 진보신당과 민주노동당 10 새롬이 2008.03.05 3368
192 '반자본주의는 사회주의'입니다. 2 송용원 2008.03.05 2640
191 (펌)남종석의 글/레디앙에서 퍼왔습니다. 6 이심산 2008.03.05 3139
190 진보신당 총선 후보 경력 게재 유감 3 신장식 2008.03.05 3379
189 김성이와 오마이갓! - 최현숙과 친구들의 첫번째 정치브리핑 1 최현숙 2008.03.05 2736
188 아~~ 알아냈어요.. 2 성남최씨 2008.03.05 2906
187 Re: 최현숙과 친구들이 평당원 동지들에게 인사드립니다. 2 좝파 2008.03.05 2650
186 상당히 늦은 3.2 대회 후기 - 결성선언문 토론이 드러낸 두 가지 문제점 1 웅얼거림 2008.03.05 2453
185 진보신당, 민노당 그리고 두서 없는 이야기들 1 웅얼거림 2008.03.05 2768
184 서민가계비 경감 프로젝트 - 의료편 : 연구제안/검토요청 사항 한가지... 6 이마쥬 2008.03.05 26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35 2936 2937 2938 2939 2940 2941 2942 2943 2944 ... 2948 Next
/ 29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