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062 댓글 1 조회 수 106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잠시 인민을 속일 수 있어도 영원한 역사는 속일 수 없다
  ▲눈 가리고 아웅은 이제 그만

 민노당 정책위원장을 지낸 주 대표는 26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인권국민캠페인’ 발표자로 참석, ‘북한인권개선을 위한 실용적 접근’이라는 발표를 통해 이같이 주장하면서 “진보를 자처해온 사람들의 북한인권에 대한 무관심과 외면은 너무 심하며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강력히 비난했다.

주대표는 “(진보진영이) ‘북한인권 제기는 오히려 북한인권을 악화시킨다’ ‘보수의 음모에 놀아나고 미국 네오콘의 장단에 춤출 수 없다’는 등을 주장하는 것은 말이 안 되는 핑계”라고 일축했다.

전(前) 민주노동당 정책위원장이었고 현재 뉴레프트운동을 전개하고 있는 그는 “진보세력 내 일부 친북세력들은 북한인권문제의 존재 자체를 부인해왔다”며 “이러한 주장은 뻔한 사실을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제 한국의 좌파는 북한인권문제에 대해 위선적 태도를 버려야 한다”며 “인권문제는 순수한 인권문제로 다뤄야 한다”고 제안했다.

  ▲진보진영의 인권운동은 북에게 압력으로 작용

이어 “‘모든 책임은 미국 탓’이라는 허구적 논리도 벗어나야 한다”면서 “진보진영은 북한인권문제에 대해 최소한 유럽연합의 진보정당들과 같은 수준으로 업그레이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 대표는 “만약 진보진영이 북한인권 활동에 나선다면 북한 김정일 체제에 대해 결코 작은 압력이 아닐 것”이라며 “김정일 독재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하고 인권문제는 그 자체로서 바라보겠다는 입장을 분명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햇볕정책의 공과에 대해서도 냉정한 평가가 필요하다”며 “개성공단같은 것은 햇볕정책의 성과가 아니냐”고 반문했다.

한편, 주 대표는 “보수진영은 인권 개선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반북이 목적이 아닌가 의심받기도 한다”며 “이는 실질적인 북한인권 개선보다 북한체제 비난에 더 열심인 사람들도 많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 국가보안법은 조속히 폐지되어야 한다

그는 “북한인권 문제에 대해 의제를 선점하고 있는 보수 진영이 먼저 탈이념적이고 실용적 태도로 전환해야 한다”며 “우파는 국가보안법 폐지에 앞장서야 할 때 되었다”고 주장했다.

주 대표는 “최근 몇 년 동안의 국가보안법 관련 사건의 재판 결과 통계를 보더라도 이미 사문화된 지 오래되었고, 남한 인권 발전 역사에 긴 그림자를 드리우고 있는 상징적 의미성을 갖는 것이 국보법”이라며 “보수진영은 국가보안법 폐지를 주장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보안법이 폐지된다하더라도 형법의 간첩죄 조항 등이 있어서 반국가적 범죄에 대해서는 얼마든지 대처가 가능하다”며 설명했다.

한편,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유럽연합(EU)의 역할’ 주제발표에 나선 국경없는인권 파올로 바라베시 PJ팀장은 “EU의 대(對) 아시아 외교정책으로 지속가능 성장, 안보, 안정, 민주주의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북한은 이러한 정책을 추진하는데 가장 어려운 나라”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인권침해는 현재진행형이며 유럽연합의 각 기구들의 정치, 인권대화를 통해 북한정권과 협상함과 동시에 UN 결의안에 참여해 이를 비판하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나 “북한과의 인권대화는 쉽지 않으며 그 효율성에 의문이 제기돼 왔다”며 “북한 지도층은 인권에 대해 논의하기를 꺼려하고 있으며, 이를 체제위협적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EU의 공동외교안보정책의 중심에는 인권이 위치하고 있으며 EU의 외교가 발전할수록 제3세계에 더 효율적으로 인권을 강조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데일리엔케이)
[김소열 기자
  • 일과쉼 1.00.00 00:00
    조선의 인권과 관련해서는 저도 다른 의견이 있는데, 조만간 정리해서 토론해 보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56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171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015
179 대재앙에 전주곡에 나팔소리가 들린다. 8 도봉박홍기 2009.05.01 708
178 당의 입장을 기다리며 11 mogiiii 2008.12.06 1293
177 당원들은 시민들과 광화문에. 1 신명나 2008.05.29 710
176 당원 동지들께 호소드립니다. 2 월인 2008.06.19 922
175 당신을 움직이게 하는 힘은 무엇인가요? 1 드림썬 2009.02.18 692
174 당게파모임/진보신당입니다. 촛불스티커를...블라블라. 4 최한솔 2008.07.06 898
173 당게에 "장터(나눔터)" 코너를 따로 만다는 것이 어떨까요? 3 미소천사 2008.08.02 903
172 당 성명 - 국책연구원 대운하 양심고백은 또 하나의 촛불 최은희 2008.05.24 669
171 다함께 기본입장 2 민중장애인 2008.05.05 1322
170 누군가 했더니, 하자센터 엄기호 선생이시군요? 개새끼 2009.03.09 1570
169 누가 당게에 똥칠은 하고 있는가요? 맛간천사님 아닌가요? 8 개새끼 2009.03.09 821
168 누가 당게를 말아먹고 있는가요? 허이꾸님 아닌가요? 2 개새끼 2009.03.09 575
167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경기도당 시국연설회 이종수 2009.08.02 1212
166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조승수 국회의원 뜨거운 도로에 않아서 구호를 이종수 2009.07.07 1334
165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전교조 무주지회강연 이종수 2009.08.02 1423
164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이용길 부대표 박김영희 부대표 쌍용자동차 앞 기자회견 이종수 2009.08.08 1061
163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시청앞 3보1배 이종수 2009.08.08 1587
162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SBS 시사토론회 출연 이종수 2009.07.07 1317
161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BBS불교방송 출연 이종수 2009.08.08 1341
160 노회찬 마들연구소 제1기 여성의교실 이종수 2009.07.07 1193
159 노회찬 마들연구소 명사초청 월례특강 영화인 박중훈 이종수 2009.06.07 1099
158 노회찬 대표-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 면담 이종수 2009.06.02 996
157 노회찬 대표 전국농협 노동자 총력결의대회 1 이종수 2009.06.22 1246
156 노회찬 대표 전국금속노조 상경집회 연대 이종수 2009.06.22 1189
155 노회찬 대표 은평강연회 이종수 2009.07.07 1335
154 노회찬 대표 월간 인물과사상 인터뷰 이종수 2009.06.03 129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2935 2936 2937 2938 2939 2940 2941 2942 2943 2944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