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전국위원 출마의 변)

 

노동과 삶과 정치가 하나로!

 

199612월말 김영삼 정권이 노동법과 안기부법을 새벽에 날치기 통과시키자 민주노총은 총파업에 나섰습니다. 96년말과 97년초까지 이어진 민주노총의 총파업 투쟁은 19876·10항쟁과 7·8·9노동자 대투쟁 이후 가장 큰 투쟁이었을 것입니다. 당시 현장 간부로서 매일 매일 최루탄을 먹으면서 열심히 뛰어다녔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지금 우리당의 많은 당원 동지들도 그 때 그 거리에서 함께 하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96~97년 노개투 총파업 이후 민주노총은 노동자정치세력화에 조직역량을 모았고, 국민승리21을 거쳐 민주노동당을 창당했습니다. 저도 민주노동당 창당 발기인으로 이름을 올렸고, 2007년 민주노동당이 분당되기 전까지 당원으로 활동을 했습니다. 당시 민주노동당의 분당 과정을 보면서 안타까움, 분노, 자괴감 등 많은 고민을 했습니다. 누구를 위한, 무엇을 위한 진보(계급)정당인가? 이후 적지 않은 시간 어느 정당에도 가입하지 않고 노동조합 간부로 활동하다 20164월 노동당에 입당했습니다. 3년이 조금 넘은 새내기(?) 당원입니다.

 

당원 동지 여러분 반갑습니다!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에 전국위원(1권역 : 마포,은평,서대문,종로중구,노원,도봉,강북,성북,중랑)으로 출마한 노원중랑당협 강용준입니다. 저는 단위 사업장 노동조합 간부 활동 등 주로 노동현장에서 활동을 해 왔습니다. 지금은 민주노총 활동으로 해고되어 10년째 해고노동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출퇴근길 지하철과 버스에서, 소주 한 잔 기울이는 호프집에서, 동네 마트에서 하루에도 수많은 사람들과 옷깃을 스치며 살아갑니다. 평범한 일상을 살아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다들 크고 작은 걱정과 근심, 내일은 오늘보다 조금 더 나은 하루가 되기를 바라는 희망을 품고 있을 것입니다.

 

오늘보다 조금 더 나은 내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무엇이 필요할까? 저 많은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저 사람들에게 정치는 무엇일까? 자신들의 삶에 정치가 어떤 영향을 주고 있다고 생각할까? 평범한 사람들을 위한 정치는 무엇일까? 노동자이면서 노동자임을 인식하지 못하는 많은 사람들, 하루하루의 삶이 정치인데 정치와 노동과 삶이 마치 별개인 것처럼 느끼는 수많은 사람들. 이들에게 노동당은 무엇일까? 노동당은 이들과 무엇을 함께 하고자 하는가?

 

지금도 수많은 노동자들이 생존권을 지키기 위해, 재개발이라는 미명 하에 폭력적으로 철거되는 주거권을 지키기 위해, 노동자로서의 기본권인 노동3권 쟁취를 위해, 쫓겨난 현장으로 돌아가기 위해 거리에서 목숨을 건 투쟁을 하고 있습니다. 법원의 판결마저 우습게 여기는 정권과 자본, 저들에게 두려운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저들에게 두려운 것이 없다면 두려운 존재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정권과 자본이 두려워해야 할 존재 바로 노동당이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제가 읽은 책 중에 이런 내용이 있었습니다.

법이 가난한 사람을 압박하고, 그런 법을 부자가 만든다.’ 이 내용을 조금 바꿔보면 법이 노동자·민중을 착취, 억압하고, 그런 법을 자본(자본의 하수인인 국회를 통해)이 만든다.’ 자본을 위해 자본에 의해 만들어지는 법과 제도 이제 바꿔야 하지 않겠습니까? 노동자·민중과 함께 하는 법과 제도 노동당이 만들어 갑시다!

 

우리당은 얼마 전 당명개정 논의로 적지 않은 혼란을 겪었습니다. 저는 당명개정 논의과정을 보면서 이런 혼란이 일어나는 것은 당의 정체성이 명확치 않음이 한 가지 원인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제 그간의 혼란을 극복하고 우리당의 새로운 모습을 만들어 가야 할 시기입니다. 무엇보다 우리당의 정체성을 명확히 확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노동과 삶과 정치가 별개가 아닌 하나의 생명체로 살아 숨 쉬게 하는 노동당을 만들어 가고자 합니다. 그 길에 당원 동지들과 함께 하겠습니다. 많은 지지와 성원 부탁드립니다.

 

 

 

(핵심 공약)

 

우리당의 정체성과 지향점의 명확한 확립.

: 당의 선언·강령·당규 등 정비.

휴면 당원 정리.

: 당원이기는 하나 당비를 납부하지 않고 있는 휴면 당원 정비.

재정 안정화 방안 논의.

: 당 활동은 결국 사람과 재정이다. 재정이 담보되지 않는 활동은 불가능하다.

노동, 여성, 청년 등 상담 기능 강화.

: 노동·여성·청년 상담 등 사회적 약자들과 함께 하는 기능 강화.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3권 보장, 투쟁하는 노동자·민중과 함께 하는 노동당.

: 교사, 공무원 등 모든 노동자에게 노동3권 보장 및 정치적 활동 보장. 생존권과 주거권 등 투쟁하는 노동자·민중과 함께 하는 노동당.

 

  • 담쟁이 2019.11.07 13:12
    법원의 판결마저 우습게 여기는 정권과 자본, 저들에게 두려운 것이 무엇이겠습니까? 저들에게 두려운 것이 없다면 두려운 존재를 만들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정권과 자본이 두려워해야 할 존재 바로 노동당이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잘 읽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31
공지 [공지] 당 홈페이지 & 당원관리시스템(인트라넷) 서버 보수 및 백업 안내 노동당 2020.01.09 189
공지 [대표단 신년사] 사회주의 세계를 향한 출발 4 file 노동당 2020.01.02 2808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5761
76379 나쁜 선거제도, 하청-비정규노동, 재개발 재건축에 맞서 경기도당 2019.12.01 219
76378 홍세화 고문께서 출연해주신 팟캐스트를 홍보합니다! 함께 들어요! [EPISODE 1] 지쪼책방 X 홍세화 선생님 오유진 2019.12.01 281
76377 탈당합니다 - '셋째 시기를 청산하라.' 1 야우리 2019.11.30 861
76376 바야흐로 정치 춘추전국시대 숲과나무 2019.11.30 247
76375 자본주의를 구하러 온 어느 ‘급진 좌파’의 공약 숲과나무 2019.11.30 427
76374 [고문 간담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홍세화 고문 간담회 부산광역시당 2019.11.29 290
76373 제안) 당협의 활동보고를 사진도 넣어 1년을 모아 백서를 만들면 어떨까요 file 지봉규 2019.11.28 312
76372 정치후원금센터 홈페이지에서 카드포인트로 정치후원금 (정당 및 정치인) 후원하는 방법 file 지봉규 2019.11.28 188
76371 민주당 + 한국당 = 노동(민생)개악 기득권연대 1 숲과나무 2019.11.27 209
76370 2019년 10월 23일 패스트트랙 성사 및 선거제도 개혁안 통과 결의 시민사회-정치권 공동기자회견 노동당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243
76369 2019년 11월 23일 선거제도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꽃 집회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239
76368 갈림길에 선 칠레 숲과나무 2019.11.26 202
76367 노동당 겨울캠프 참가 신청 file 노동당 2019.11.25 699
76366 자본주의 안녕 숲과나무 2019.11.24 275
76365 기본소득정책에 대한 정당별 토론회(사진 후기) file Julian 2019.11.22 478
76364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 3 file 노동당 2019.11.22 3625
76363 2019.11.20 고 김태희조합원 추모 및 노동자말살 반노동 LG유플러스 규탄 및 노동존중 쟁취 결의대회 file 지봉규 2019.11.20 346
76362 [노동당 당원 집중 집회 안내] 2019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꽂집회 file 지봉규 2019.11.20 280
76361 노동당 제주도당 "반노동악법 개정 중지하고 농수축 살리기에 나서라" file 지봉규 2019.11.20 238
76360 비정규노동철폐 관련 여러 활동에 관심있으신 당원분들의 동참을 기다립니다 file 지봉규 2019.11.20 190
76359 [부대표 취임인사] 들판에서 신-사회를 제안하며 6 file 나도원 2019.11.20 417
76358 사무총장 당선인사 드립니다 2 차윤석 2019.11.20 368
76357 사과 한 박스의 사랑 4 file 뚱이 2019.11.19 311
76356 사전공지) 2019 노동당 겨울캠프 file 지봉규 2019.11.19 352
76355 정책위원회 의장 당선인사 드립니다. 6 정상천 2019.11.18 403
76354 기본소득정책에 대한 정당별 토론회 1 file Julian 2019.11.18 3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0 Next
/ 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