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낡은 방식의 정치를 벗어나, 
당원들과 함께 전망을 만들어 가겠습니다.



안녕하세요, 노동당 9기 상임집행위원회입니다.

이건수, 임수철, 현린, 신기욱, 정상천 당원의 제안에 답합니다.  

 
말씀해주신 것처럼 우리 당의 거의 유일한 자산이 당원이라는 말에 깊은 공감을 표합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당원과 당원이 그리고 당원과 당이 관계 맺었던 방식 속에서의 ‘낡음’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우리 당은 함께 전망을 만들어낸 경험이 매우 부족합니다. 비슷한 의견을 가지고 있는 소수의 당원들끼리 서로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것에만 익숙해진 탓인지, 다수의 당원들은 이 논의의 장에서조차 배제되기 일쑤였습니다. 그것이 언급해주신 몇몇의 당원들만이 모여 전망을 만드는 방식이었을 것입니다. 당원 각각이 생각하고 있는 전망을 공식적으로 당 내에서 제대로 토론하고, 함께 결정하고, 이를 실행해나간 경험이 부재한 것, 이것이 우리의 낡은 요소 중 하나일 것입니다.   
 
이러한 낡음을 극복하고자, 당대회준비위원회는 7월 7일로 예정된 당대회에서 진행될 우리 당의 전망을 찾기 위한 논의가 당원들의 참여와 토론 속에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전국순회 당원 전망 토론회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특히나 최근 SNS 등을 통해 표출되고 있는 당원들의 다양한 의견들이 공식적인 논의의 장을 통하여 공론화되는 것이 생산적인 토론에 매우 중요한 일이라고 판단하였습니다. 당대회준비위원회에서 전국순회 전망 토론회 참여 방식에 대해 논의한 뒤 결정될 것이나, 상임집행위원회는 당원들과 당의 전망에 대해 함께 토론하기 위하여 3주 가량 진행될 긴 여정에 최대한 직접 참여하고자 계획하고 있습니다.  
 
올 해 초, 전국을 다니며 당원들께 당명개정을 포함한 당의 혁신을 약속드리며 당대표단 선거를 치루었고, 감사하게도 당원들의 높은 지지를 받아 당선되었습니다. 당선 직후에는 향후 3년을 바라본 우리 당의 운영계획에 대해 다시 한 번 전국의 당원들께 설명드리기 위해 전국 순회 광역당부 간담회를 기획했습니다. 그 자리를 통해서 전국에 걸쳐 약 200여 분의 당원들과 함께 상임집행위원회가 계획하고 있는 바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습니다. 이번 전국 순회 전망토론회가 어느덧 세 번째입니다. 더 많은 당원들과 대화하고 직접 의견을 나누지 못한 것이 여전히 아쉽지만, 이와 같이 상임집행위원회는 소수의 당원들만의 논의와 결정이 다수의 당원들을 배제했던 이전의 낡음을 극복하기 위하여 부족하지만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3월 30일 6기 3차 전국위원회는 올해 당대회에서 <당명개정 논의, 총선기본방침 수립, 부속강령 제정>을 다루기로 결정하며 상세한 안건을 준비할 단위로 당대회준비위원회를 설치했습니다. 당대회준비위원회는 전국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6월 6일로 예정된 전국위원회에 당대회 안건을 제출할 의무가 있습니다. 이번 전국위원회에서는 당대회준비위원회가 제출한 안건을 기초로 당대회 안건을 확정할 것입니다. 즉 지난 전국위원회가 결정한 당대회 준비의 과정을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는 당대회준비위원회에게 안건 논의 자체를 멈추라는 제안은 당의 결정구조를 무시하는, 수용할 수 없는 무리한 제안입니다. 더구나 당대회 준비위원회가 아닌 상임집행위원회에 제안하신 것이라면 논의조차 어려운 난감한 제안입니다. 
 
마지막으로 변화를 갈망하며 현재의 대표단을 선택해주신 수많은 당원들의 바람을 더 이상 뒤로 미룰 수 없습니다. ‘나중에’라는 외침만으로는 그 무엇도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잘 알고 계실 것입니다. 지난 수 년간 당원들은 말뿐인 혁신을 보아왔고, 혁신을 요구하는 목소리들에 전망으로 답하는 것이 아니라 ‘나중에’로 답해왔던 것 역시 기억하실 것입니다. 곧 진행될 3주간의 여정에, 우리 당의 위기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토대로 뵙기를 청합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5월 10일 
노동당 9기 상임집행위원회 드림
  • 숲과나무 2019.05.10 19:23
    노동으로부터 이탈을 변화와 혁신이라고 해서는 안되겠습니다. 그런 것들은 정의당으로도 충분하니까요.
  • 문미정 2019.05.11 19:51
    ‘노동으로부터의 이탈’이라는 내용없는 감상으로 이야기 할것이 아닙니다. 노동당 당명 안쓰면 노동은 거들떠도 안볼꺼라는 이상한 뉴스는 근거없이 퍼지는 가짜뉴스를 보는것 같습니다.
    그리고 정의당은 노동으로의 이탈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노동운동에 기생하여 성장했다고 생각하는데 저랑은 판단이 많이 다르신가바요.
  • 숲과나무 2019.05.12 10:06
    노동을 뗀 ㅇㅇ당이나
    진보를 뗀 정의당이나 무엇이 다를까요?
  • 문미정 2019.05.13 22:51
    뭘 떼고 붙이고의 문제가 아니라 그냥 다른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071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04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18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07
76440 [문화예술위원회 제3의 성장을 위한 제3의 출마사] file 현린 2020.02.02 525
76439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5기 위원장 선거 후보등록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2.01 664
76438 2020년 상반기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공고 서울특별시당 2020.02.01 565
76437 박노자 교수 초청 좌담회 file 노동당 2020.02.01 777
76436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6기 노동당 대의원 보궐선거 후보등록 결과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1.31 447
76435 제10기 대표단 선거(여성명부) 및 제21대 국회의원선거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기간 연장 공고 노동당 2020.01.31 644
76434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제5기 위원장 선거 후보 등록기간 연장공고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1.31 408
76433 우한교민들, 아산에서 편안히 쉬다가요. 숲과나무 2020.01.31 472
76432 안녕하세요. 청소년 당원 조민입니다. 41 조민 2020.01.30 1529
76431 재외선거인 등록신청 및 국외부재자 신고 안내 노동당 2020.01.29 905
76430 당원 기본교육 안내(서울시당,문화예술위원회 공동개최) 서울특별시당 2020.01.28 450
76429 [공고] 경기도당 2020년 상반기 당직재보궐선거 (1월 20일자) 경기도당 2020.01.26 529
76428 [부고] 2 레프 2020.01.26 614
76427 "정치혁명 공공무상"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20.01.22 504
76426 [중앙당] 당권회복 안내 노동당 2020.01.22 1215
76425 2020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2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1.21 683
76424 2020.01.18. 6기 7차 전국위원회 사진 모음 file 노동당 2020.01.21 776
76423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상반기 전국동시당직선거 공고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1.20 571
76422 [정책위원회] 1월 18일 8회차 회의 스케치 _ 하창민 국회의원 예비후보 간담회 file reddada 2020.01.20 712
76421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3372
76420 [전국위원 이주영] 전국위원회 -1.18 참석 후기(제목과 용어 수정) 1 file Julian 2020.01.19 721
76419 파주걷기모임 신세계 제4회 발걸음 숲과나무 2020.01.19 416
76418 제 2회 임동이배 '현수막 경진대회' 쌀 발송을 마쳤습니다. *착란* 2020.01.17 439
76417 못믿겠다 직접한다! 노동자 국회의원 후보 하창민 ♥하창민을 후원해 주세요♥ file 지봉규 2020.01.17 872
76416 사회주의적 대안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숲과나무 2020.01.17 469
76415 당원교육 안내 노동당 2020.01.16 6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