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9.05 17:32

당을 떠납니다

조회 수 1445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당을 떠납니다.

 

지난 8월 28일 확대운영위원회에서 사임한 저를 포함한 이들이 노동당을 떠납니다. 아래에 있는 비상총회 소집의 글에 이어 글을 올리게 되어 유감스럽습니다.

 

먼저 어려울 때 기꺼이 나서주었고 쉽지 않은 길을 걸어왔던 인천시당의 당원들에게 죄송한 말씀을 전합니다. 떠난다는 결심이 섰을 때, 가장 먼저 생각난 것은 우리의 결여를 조금씩 메워가고자 했던 노력들입니다. 그 시간동안 쌓아 온 인연과 서로에게 갖는 고마움은 어떤 것으로도 바꿀 수 없는 감동을 가져다주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입 밖으로 크게 소리 내어 말하진 않았지만 답답하고 때로는 가슴 아픈 일들도 있었습니다. 서로가 다르게 겪어왔던 정당과 운동의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난 1년 전의 일이 대표적인 일이었습니다. 그때 갈라섬은 예견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리의 정치가 어디로 가야할지 확신하지 못했고, 새로운 정치를 상상할 여유가 없는 모습에 실망한 많은 이들이 스스로 등을 돌렸습니다.

 

무엇을 해도 안 된다고 좌절하고 마음이 멀어져가는 이들은 붙잡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때에 무엇이라도 해보자는 전 대표단의 제안은 일말의 기대감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당대회를 치르는 과정에서 우리는 여전한 불신 속에 서로가 좁혀질 수 없을 만큼 멀리 왔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시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20년 넘게 이어온 정당 활동의 한 시기를 마감하고 익숙하고 주어진 길이 아닌 새로운 길을 선택하려고 합니다. 돌아보면, 창당의 감격에 북받쳐 뜨거운 눈물을 흘리기도 했고 당장 세상을 바꿀 것처럼 호기로웠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서로가 어려운 시기에 자본주를 넘어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 보자며 힘을 합치기도 했고 그 시간 동안 새로운 인연과 고마움을 이어오게 했습니다. 그 당을 오늘 떠납니다. 과거로부터 익숙하고 의례적인 정치가 아닌 새로운 정치를 만드는 일에 힘을 보태려고 합니다.

 

미래를 함께 하지 못해 미안합니다. 그리고 소중한 인연에 감사합니다. 새로운 정치를 만드는 일에 포기하지 않고 분투하겠습니다.

 

2019년 9월 5일

 

운영위원

장시정, 김홍규, 박동섭, 전종순

 

권순욱, 김광백, 김다혜, 김미화, 김민성, 김수영, 김여진, 김영민, 김옥희, 김이재, 노윤정, 민경철, 박순남, 박장용, 방현수, 백대흠, 신영로, 신현창, 심재호, 안명훈, 오진모, 유재근, 윤수미, 윤희주, 이경호, 이대근, 이미경, 이수진, 이인철, 이태열, 이현경, 전지인, 정미진, 정소희, 정진선, 주재영, 최선미, 최윤선, 최은정, 황길영, 황광열, 황석지

강권수, 권오석, 권종원, 김광식, 김동균, 김수인, 김성기, 김영선, 서정희, 엄미순, 이선애, 이창호, 임영희, 조미선, 차지영

  • 불빵 2019.09.05 23:55
    기억하고 싶지 않은 시간보다, 기억하고 싶은 시간이 대부분이였습니다. .모두 늘 강건하시길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105
공지 [공지] 당 홈페이지 & 당원관리시스템(인트라넷) 서버 보수 및 백업 안내 노동당 2020.01.09 173
공지 [대표단 신년사] 사회주의 세계를 향한 출발 4 file 노동당 2020.01.02 275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5722
76273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2373
76272 [알림]부산시당 고문간딤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file Bluesmonk 2019.10.10 485
76271 2019 노동당캠프 홍세화 박노자 인사말 동영상 노동당 2019.10.08 468
76270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및 전국동시당직선거 일정 공고 노동당 2019.10.07 2154
76269 촛불은 누구를 비추고 있는가? 숲과나무 2019.10.07 400
76268 검찰개혁 조국사퇴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05 577
76267 이제, 개혁이라 부르지 말자 숲과나무 2019.10.05 541
76266 당캠프 참여자 100명 돌파 file 류성이 2019.10.04 764
76265 전북도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10.03 604
76264 2019 레드 어워드를 함께 준비해 갈 집행위원을 모집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0.03 532
76263 많음과 옳음 숲과나무 2019.10.03 410
76262 [월간보고]부산시당 2019년 10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10.02 484
76261 주역으로 알아본 노동당의 미래 우진나라임시정부 2019.10.01 697
76260 86세대 도덕적 기반 유실되는 모습... 숲과나무 2019.10.01 491
76259 황우석 사태도 아니고, 미쳐버린 게... 숲과나무 2019.10.01 675
76258 서울 강서 양천 당원들에게 & 기본소득정치연대 회원당원들에게 2 Julian 2019.09.30 1074
76257 전북도당 당원 비상 총회 공고 노동당 2019.09.30 635
76256 100만이 모였다고 한다. 숲과나무 2019.09.29 572
76255 대구광역시당 당원 비상 총회 결과 노동당 2019.09.28 695
76254 보수와 변혁의 정치적 대결구도로 숲과나무 2019.09.27 529
76253 아무리 봐도 1, 2 숲과나무 2019.09.26 593
76252 대구광역시당 당원 비상 총회 공지 노동당 2019.09.25 708
76251 노동당은 노동당의 길을 숲과나무 2019.09.24 665
76250 기본소득이 자본주의를 지킨다 숲과나무 2019.09.23 884
76249 같이 음악들어요 9월23일 (빨간귀- 문화예술위원회) file 신기욱 2019.09.19 758
76248 부산시당 하반기 우리 스스로를 둘러보겠습니다. 2 베레레 2019.09.18 68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940 Next
/ 29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