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9.05 17:32

당을 떠납니다

조회 수 151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당을 떠납니다.

 

지난 8월 28일 확대운영위원회에서 사임한 저를 포함한 이들이 노동당을 떠납니다. 아래에 있는 비상총회 소집의 글에 이어 글을 올리게 되어 유감스럽습니다.

 

먼저 어려울 때 기꺼이 나서주었고 쉽지 않은 길을 걸어왔던 인천시당의 당원들에게 죄송한 말씀을 전합니다. 떠난다는 결심이 섰을 때, 가장 먼저 생각난 것은 우리의 결여를 조금씩 메워가고자 했던 노력들입니다. 그 시간동안 쌓아 온 인연과 서로에게 갖는 고마움은 어떤 것으로도 바꿀 수 없는 감동을 가져다주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입 밖으로 크게 소리 내어 말하진 않았지만 답답하고 때로는 가슴 아픈 일들도 있었습니다. 서로가 다르게 겪어왔던 정당과 운동의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난 1년 전의 일이 대표적인 일이었습니다. 그때 갈라섬은 예견되었습니다. 그 과정에서 우리의 정치가 어디로 가야할지 확신하지 못했고, 새로운 정치를 상상할 여유가 없는 모습에 실망한 많은 이들이 스스로 등을 돌렸습니다.

 

무엇을 해도 안 된다고 좌절하고 마음이 멀어져가는 이들은 붙잡는 것은 쉽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때에 무엇이라도 해보자는 전 대표단의 제안은 일말의 기대감을 주었습니다. 그러나 당대회를 치르는 과정에서 우리는 여전한 불신 속에 서로가 좁혀질 수 없을 만큼 멀리 왔다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시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20년 넘게 이어온 정당 활동의 한 시기를 마감하고 익숙하고 주어진 길이 아닌 새로운 길을 선택하려고 합니다. 돌아보면, 창당의 감격에 북받쳐 뜨거운 눈물을 흘리기도 했고 당장 세상을 바꿀 것처럼 호기로웠던 시기도 있었습니다. 서로가 어려운 시기에 자본주를 넘어 새로운 사회를 만들어 보자며 힘을 합치기도 했고 그 시간 동안 새로운 인연과 고마움을 이어오게 했습니다. 그 당을 오늘 떠납니다. 과거로부터 익숙하고 의례적인 정치가 아닌 새로운 정치를 만드는 일에 힘을 보태려고 합니다.

 

미래를 함께 하지 못해 미안합니다. 그리고 소중한 인연에 감사합니다. 새로운 정치를 만드는 일에 포기하지 않고 분투하겠습니다.

 

2019년 9월 5일

 

운영위원

장시정, 김홍규, 박동섭, 전종순

 

권순욱, 김광백, 김다혜, 김미화, 김민성, 김수영, 김여진, 김영민, 김옥희, 김이재, 노윤정, 민경철, 박순남, 박장용, 방현수, 백대흠, 신영로, 신현창, 심재호, 안명훈, 오진모, 유재근, 윤수미, 윤희주, 이경호, 이대근, 이미경, 이수진, 이인철, 이태열, 이현경, 전지인, 정미진, 정소희, 정진선, 주재영, 최선미, 최윤선, 최은정, 황길영, 황광열, 황석지

강권수, 권오석, 권종원, 김광식, 김동균, 김수인, 김성기, 김영선, 서정희, 엄미순, 이선애, 이창호, 임영희, 조미선, 차지영

  • 불빵 2019.09.05 23:55
    기억하고 싶지 않은 시간보다, 기억하고 싶은 시간이 대부분이였습니다. .모두 늘 강건하시길 진심으로 소망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노동당 준비 현황 종합 안내 file 노동당 2020.02.19 2113
공지 [당원공모] 노동당 2020 총선 슬로건을 제안해 주세요! 1 update 노동당 2020.02.17 305
공지 [노동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집중지원선거구 신청 접수 file 노동당 2020.02.17 154
공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21대 국회의원선거 노동당 비례대표후보선거 선거공고 file 노동당 2020.02.17 220
공지 세상을 바꿀 노동당의 국회의원 예비후보들을 후원해주세요. file 노동당 2020.01.20 843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6986
76314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경남- file 노동당 2019.11.06 398
76313 자본을 위한 세계화, 신자유주의가 불타오르다. 숲과나무 2019.11.06 286
76312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울산- file 노동당 2019.11.05 439
76311 2019 레드 어워드에 초대합니다.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11.04 1835
76310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전남/광주/전북/충남/대전- file 노동당 2019.11.04 519
76309 [서울 강서양천당협위원장 출마 인사 이주영] Julian 2019.11.04 419
76308 파주걷기모임 신세계(to new world) 1 숲과나무 2019.11.02 445
76307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둘째날&셋째날 -대구/경북/부산- file 노동당 2019.11.01 579
76306 2019 노동당캠프 8개 주제 논의 결과 file 노동당 2019.10.31 646
76305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첫째날-녹색/여성/청년 file 노동당 2019.10.30 911
76304 [현린 연서] 우리들의 가장 빛나는 순간, 노동당의 시간을 찾아 8 file 현린 2019.10.30 1481
76303 [나도원 공약] ‘신노동당 프로젝트’ 시작하여 ‘역동하는 노동당’을 만듭시다 file 나도원 2019.10.29 1084
76302 [부산시당 고문 간담회-'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이갑용 고문 간담회 file 부산광역시당 2019.10.24 586
76301 노동당 제10기 대표단 선거 유세 일정 file 노동당 2019.10.24 2163
76300 주4일노동 비정규철폐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0.23 542
76299 [사무총장 출마의 변] 진보좌파 정당의 길로 함께 나아갑시다 9 file 차윤석 2019.10.23 974
76298 [노동당 경북도당] 2019년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최종) 경북도당 2019.10.23 706
76297 [중앙선거관리위원회]2019년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공고 1 서울특별시당 2019.10.22 906
76296 서울시 성북구 장위전통시장 대체시장 촉구 집회를 진행했습니다 신희철 2019.10.22 524
76295 [정책위원회 의장에 출마하며] ‘익숙하지 않은 길’을 가볼 용기가 필요한 때입니다. 16 file 정상천 2019.10.21 1028
76294 개혁에는 계급이 없다. 숲과나무 2019.10.21 575
76293 [서울시당 위원장 출마 인사] 11 노체 2019.10.20 1257
76292 [보궐선거 출마인사 이주영] 서울 2권역 전국위원 일반명부 13 Julian 2019.10.19 1054
76291 크레타 툰베리는 심각한데 숲과나무 2019.10.19 758
76290 부대표 후보 송미량 짧은 인사 드립니다. 12 신나라 2019.10.18 1338
76289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후보자 등록 결과 공고 1 노동당 2019.10.18 263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2942 Next
/ 2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