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916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방관은 죄가 아닌가 ]


김길오계 당원들이라고 해서 (사회당계라는 말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습니다. 사회당 출신이라도 김길오의 존재를 몰랐던 이들도 있을 수 있고, 진보신당 출신이라도 김길오와 생각을 같이 하는 사람도 있으니까요) 김길오가 결정하는대로 무비판적으로 추종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활동가라면, 아니 그냥 상식적인 사람이라면 그렇지는 않겠지요.


그러나 김길오의 존재를 알고 그가 자행했던 여러가지 문제적인 행동을 알면서도, 어쩌면 문제의식을 가졌으면서도 사태를 이 지경으로까지 만든 김길오계 당원들에게 묻고 싶습니다.


방관은 죄가 아닙니까?


이런저런 재정적 후원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게 순수한 후원이 아니라, 조건이 달린 것이라면 상황이 다르지요.

저 역시 진보결집에 반대하는 과정에서 한 때 김길오와 친했습니다. 하지만, 제법 친해진 이후, 경남도당 상근자 비용을 대줄테니 우리 사람을 쓰라는 요구를 받고나서부터 그를 멀리하기 시작했습니다. 그건 운동의 기본조차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김길오가 곳곳에서 그런 일을 제안하고 다니거나, '내가 누구를 어느 지역에 파견시켰다'고 떠들고 다니거나, '우리 애들 내가 보살펴주고 있다'고 말하고 다닌 거 정말 단 하나도 모르셨습니까? 여러분들도 눈이 있고 귀가 있지 않습니까?


그런 행동이 별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 게 아니라면, 최소한 그런 말을 들었을 때 내부적으로라도 사실 확인을 하고 사실이라면 그런 행동이 재발되지 않도록 했어야 하는 것 아닌가요?


하지만, 그랬다는 이야기는 듣지 못했습니다. 그런 구체적인 입장표명이 없는 한, 속으로 나는 김길오에 비판적이었다거나 김길오와 관계없이 판단한다고 말해본들 설득력이 없습니다. 정치는 어떤 입장표명이나 행동 등 결과로 드러나는 것이니까요

.

혹시라도, 김길오의 행동이 문제가 있지만, 그가 조직 내에서 지니고 있는 '실력'이나 '금력' 내지 그동안 그로부터 조건없이 받은 후원 등등의 정리 때문에,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으면서도 방관했다면 그게 더 비겁한 것 아닌지요? 방관도 죄입니다.


물론 오해라고 생각되어 억울한 부분도 많겠지요. 그런데 그렇다면 먼저, 진상조사위를 설치해서 김길오의 과거 행동을 남김없이 조사할 것이며 실제로 김길오가 그런 행동을 했다면 그건 용서받기 어려운 잘못이라는 것, 그리고 앞으로는 당 내에서 그런 일이 재발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해야 하는 겁니다.

그것만이 현재의 불신을 극복하고 당을 다시 일으켜세울 수 있는 첫걸음이 될 것입니다.

  • 김준호 2019.01.21 15:23
    그러니까요. 처마파에서 또 이번 선거 어떻게 하려고 후보도 내고, 자기 비판도 없이 막 당이 잘못됐다 소리치고 그러더라구요. 저는 그래서 그런 낡은 정치 그만해야한다고 생각해서 활기를 만들 수 있는 분들에게 투표했습니다. 반-처마파인 이장규 당원도 꼭 새로운 정치에 투표하세요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수정공고] 2019년 노동당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보궐 선거 공고 1 file 서울특별시당 2019.10.14 81
공지 [현린 비상대책위원장 담화문] 당원의 바람과 희망, 이제 실천으로! file 노동당 2019.10.10 32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0928
76107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합니다. 2 김강호 2019.06.20 971
76106 경남도당 당직선거 무효결정 관련 출마예정자들의 입장 1 경상남도당 2019.06.20 1031
76105 [부산시당]노동당 부산시당 당명개정 의견 수렴 부산광역시당 2019.06.20 732
76104 노동열사 故 김동도 제주도당 위원장 2주기 추모행사 안내 file 노동당 2019.06.19 1012
76103 [붉은 시간으로의 여행] 2019 노동당 문화예술위원회 캠프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6.19 611
76102 이대희 당원의 질문에 답하며 2 신지혜 2019.06.19 947
76101 노동자 정치행동 차윤석 집행위원장님, 당규를 지켜주십시오. 최승현입니다 2019.06.19 1266
76100 조금 더 구체적인 논쟁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3 정양현 2019.06.19 867
76099 문화예술위원회 전국순회간담회 2차 보고 : 제주-부산경상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6.18 498
76098 노동당 서울시당 | 당대회 안건설명회 안내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6.18 635
76097 '지역'에서 활동하는 당원의 궁금증 사슴개굴 2019.06.18 788
76096 안녕하세요. 부대표 서태성입니다. 4 서태성 2019.06.18 1350
76095 [연서명] '기본소득당'으로의 당명개정에 반대합니다. (6/17 연명추가) 7 file 차윤석 2019.06.17 1140
76094 [안건발의] 당 해산을 위한 당대회 안건발의, 댓글서명 동참요망[6/17 업데이트] 17 이의환(의정부) 2019.06.17 1699
76093 [대표편지] ‘봉합’이 아닌 ‘새로 고침’을 향하여 2 file 노동당 2019.06.17 2313
76092 '공유경제'를 빙자한 플랫폼착취시스템 '대여경제' 2 file 송상호 2019.06.17 634
76091 [대구시당 ‘페미니즘부속강령안’에 대한 의견나누기 당원모임] file 대구시당 2019.06.16 502
76090 이번 전국위원회 회의록? 결과? 3 지봉규 2019.06.15 827
76089 비참한 심정으로 부탁드립니다. 고건총리 2019.06.15 1146
76088 관악,강남서초,동작,용산 당원모임 - <랜드 앤 프리덤>으로 보는 스페인 내전 file 서울특별시당 2019.06.14 509
76087 재보궐선거 무효에 따른 사과문 1 담쟁이 2019.06.14 890
76086 (당직) 재선거 무효 사태에 대하여 말씀드립니다 나무를심는사람 2019.06.14 1040
76085 <왜, 노동당을 해산해야 하는가> - 노동당 마포당협 토론회 (6/25화) file 세린 2019.06.14 1171
76084 페미니즘 부속강령안에 대한 의견 받습니다. "페미니즘 정치를 위하여" 2 신민주 2019.06.14 861
76083 문제의 본질은 4 이장규 2019.06.13 1040
76082 아래 경남도당 선거무효공고에 대한 입장문 중, 사실관계가 틀린 부분에 대해 정정합니다. 1 file 따란 2019.06.13 83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935 Next
/ 2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