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4월 총선은, 그런 일은 없어야겠지만, 최악의 경우 해산당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해산 당해도' 정치적으로 '승리하는 총선'이 될 수도 있습니다. 반대로, 의석 몇 개 얻어도, '정치적으로 패배할 수' 있는 총선이 될 수도 있습니다. 홍세화 대표체제가 들어섰지만, 아직도 그 '정치적으로 승리'한다는 말에 대해서 토론과 합의,그리고 결정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소녀시대] SM 엔터테인멘트 사장 이수만씨가, [소녀시대] 멤버들이 핫팬츠 입기 싫어하면, '그래 너희들 그거 안 입어도 돼' 그렇게 합니까? 철저히 SM 엔터테인멘트 회사 이윤을 내기 위해서, 하기 싫어도 억지로 하는 것입니다. 대중들은 그렇게 하기 싫은 것도 억지로 무지막지하게 연습해서 나온 [상품=서비스 쇼]를 돈주고 사는 것이고, 쿨하다고 '삼춘 부대' 형성되는 것입니다. 


심상장 원샷-통진당 대표가 국립현충원 방문해서, 마치 예전 무슨 대통령 취임식처럼 행진하면서, 남긴 글이 "평화로운 복지국가 대한민국 시대 열어가겠습니다 " http://bit.ly/uNj9Il  입니다. 심상정씨가 현충원에 가고 싶어서 갔겠습니까? [기획사]에서 현충원에 가야 표되고, [이윤]마진도 떨어진다고 하니까 가는 것입니다. SM 엔터테인멘트 이수장 CEO 회장에게 "너 요새 예술 잘 되냐?" 그렇게 묻지 않습니다. "요새 이회장 사업 잘 돼? 한 건 했냐? 대박쳤다며?" "비법이 뭐냐, 나한테만 살째기 알려줘, 같이 먹고 살자 임마" 


이미 한국정치도, 한국인의 생활도, 1997년 IMF위기 이후, 그 이전 거창하게 말하면 1953년 한국전쟁 이후, 한국자본주의 하에서 일상생활과 전혀 다른, "자본과 돈"의 파워에 대해서 1) 한편으로는 '이게 아닌데'하면서 2) 강한 채찍을 받고 수동적으로 상처를 안고, 굴종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지배자들에 의해서,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정부에 의해서 형성되었다고 봅니다.


정치에 미치는 영향, 심대합니다. 가까운 예로 2004년 민주노동당 국회의원 10석 배출, 아니러니 하게,노회찬씨 말대로 "길거리 가다가 지갑 주운 셈"이었습니다. 진보정치의 거품, 진보 상회, 진보 맥주집의 거품을 조장한 결과로 끝났고, 심지어는 2008년 진보신당 창당해놓고도 "민주노동당 표 국회의원 뱃지 달고" 진보신당 당대표를 했으니까요. 


진보신당은 역사적으로 (노.심.조 개인 탓도 크지만, 그 구조적으로 2004년 민노당 10석 체제 그 체계와 관행에서) 엄청난 거품이 끼여있습니다. 마치 한국 축구 팬들이 박지성이 뛰고 있는 영국 EPL 리그 1,2위 팀인 맨처스터 축구에 눈높이를 맞추듯이, 진보신당 당원들 대표에서 평당원, 당게시판에서 매일 6시간 이상 출근하시는 분들까지, 아직도 국회의원 0석이라는 사실, 2001년 민노당 당 크기와 파워 수준이라는 사실을 냉정하게 인식하지도 못하고 있습니다.


진보신당 골은 누가 어떻게 넣습니까? (억지로, 혹은 기획해서 하는 것도 없고, 골도 안 들어가고,

팬들과 감독만 아우성치는 거품정당) 


지금도 마치 진보신당이 한국 좌파 정당을 대표하는 양, 과거 노.심.조가 그랬던 것처럼 설정하고, 정치행보를 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진보신당이 국민들과 시민들, 노동자들에게, 또 새롭게 같이 할 수 있는 진보좌파 개인들, 집단들, 단체들, 정당들에게 어필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 실질적인 1골을 넣고 있지도 못한 상황에서, 진보신당 선수는 10명, 겨우 11명, 부상당하면 10명이서 뛰어야 하는, 이 가난한 정당에서, 감독은 100명입니다. 아니 감독이라기 보다는 팬 100명이죠. 노.심.조의 팬클럽 거품이 만들어낸 그 문화가 아직도 그대로 잔존해 있습니다.


과거 느낌만 말씀드립니다. 2002년~2003년 민주노동당이 온라인 오프라인에서 성장할 때, 분위기, 공기 맛, 당원들의 활동, 또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글쓰기 분위기, 이렇게 거품 끼지 않았습니다. 선수는 10명인데, 감독은 100명에, 감독 자격 시험도 거치지 않은 코치 연수도 받지 않은 100명, 이런 분위기는 없었습니다. 


우선 현재 상황이 이렇습니다. 자료 출처: 2차 대표단회의 회의자료 http://bit.ly/sO8jh1


1. 제 개인적으로 예측했던 것보다 많습니다. 9.4 당대회 이후, 탈당은 했지만, 원샷-통합진보당으로 가지 않은 <경력 당원들>은 다시 복귀하도록 독려하고, 배려해야 합니다. 다만, 그 분들도 꽁하고 꿍하고 엥돌아져 있거나, 또 팔짱끼고 '잘 한가 보자' 식은 이제 그만 했으면 합니다. 서운함, 짜증, 왜 그런게 없겠습니까? 그리고 <통합>에 대한 문제의식 그게 왜 정당하지 않았겠습니까? 이런 문제들은 활동을 통해서 해결했으면 합니다. 

 


2011_dec3_탈당자_입당자.jpg


(자료를 보면, 경북, 전남, 광주, 서울, 경기, 인천 순으로 탈당자 숫자와 비율이 높다.)


2. 진보신당 여성 당원들 숫자, 양적으로, 지금 질적으로 최저점을 달리고 있습니다. 당게시판 논란들, 여러가지 이유들도 있지만, 진보신당에서 무슨 <여성> 소재와 주제로 운동을 전당적으로 해 보기나 했습니까? 만약 그 해 본 일이 있다면, 공격하고 비난하고 반성하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아래 현황을 보면, 얼마나 지금 여성 당원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지, 양적인 숫자 자체가 이렇게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우리가 당게시판에 갇혀서는 안되겠습니다. 이 정도로 심각한지? 만약 이런 식으로 계속되면, 한국의 진보좌파당 위험하다고 봅니다. 성장하다가도 한계에 부딪히게 되어 있습니다. 말로만 여성 정당 이야기하지 말고, 당 바깥에 있는 분들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여야겠습니다. 


2011_dec3_여성비율_정체성_서울편중.jpg

(현재 당원 구성 특징은, 1) 여성 비율이 양적으로 턱없이 부족하고 불균형이라는 점 => 인터넷 SNS 에서 여성들의 활약을 보면, 이 진보신당은 시대에 뒤떨어져도 한참 뒤떨어졌다. 여성직장인들과 도시 주부들의 정서와 정치적 이해관계, 문화 생활을 전혀 진보정당 안으로 끌어들여, 정치적 주제로 생산하고 있지 못하다는 것의 반증이다.)

3년간 정체되어 있다는 것,

그리고, 서울 당원들이 많고, 지역적인 불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것이, 현재 진보신당 당원 구성 분포도의 특징이다.)



3. 2009년과 비교


거의 3년간 발전이나 성장이 없습니다.

지역별로 똑같습니다.

왜 그런지, 여기서부터 논의를 해나갈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일을 잘 했다 못했다 평가나, 누굴 탓하는 게 아니라, 왜 이런 현상들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가? 조직은 적어도 1개월, 4계절, 1년 단위로, 성장 발전 결과가 나오지 않으면, 바로 "위험 risk" 신호를 보내고, 부품을 바꿔야 하고, 새로 갈아야 할 부품이 뭔지 진단해야 합니다. 


2009 당원 증감.jpg

  • 김성훈 2011.12.07 00:41

    언제나 좋은 분석 자료 감사합니다. 그렇지만 축구선수, 감독 이런 구분은 좋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말씀하시면 원시님은 선수입니까, 감독입니까?  우리팀의 구성은 모두가 선수자 감독인데 예선에서 번번이 떨어져 뛸 기회가 없다 이렇게 이해하면 좋겠습니다.

    자꾸 동지들끼리 서로 조롱하고 비아냥거리는 모습 보기 좋지 않습니다. 자기 의견을 개진하는 것, 말도 아주 중요한 실천중의 하나입니다. 꼭 원시님이 아니라 우리 모두 생각해보자는 차원에게 감히 한말씀드렸습니다. 당에서 일은 하고 싶은데 당이 먹여살려주질 못하니 다 이렇게 감독질하는 것 아닙니까? 자원봉사로 이해하면 좋겠습니다.  너그러이 받아주시길. 예전에 원시님이 진행하시는 라디오에 제가 서기로 몸빵한 적 있으니 제 무례를 서로 쌤쌤하면 좋겠습니다.  

    원시님의 자극을 받아 저도 부족하지만 우리 당협에 논의를 바탕으로 몇가지 서툰 선수활동 제안을 드리고자 합니다.

  • 원시 2011.12.07 00:54

    김성훈님/

    - 지금 제 포지션 물으셨나요? ... 제 답변은... 물 주전자입니다. 아니 오프에서 하는 일도 없는데, 무슨 포지션이 있습니까? 제가 오프에서 일하면, 포지션을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냥 지금까지 한 일은 거의 다 "물 주전자" 아닙니까? 비아냥도 과장도 아닌, 있는 그대로 현실이 "물주전자"입니다. 선수들에게 물이나 떠주는 정도 역할입니다. 


    - 우선 글에 대한 해석에 대해서는, 님의 촛점은 이해했습니다. 그러나, 감독 선수 구분을 한 이유부터 잘 따지셨으면 합니다.  감독, 선수 다 필요합니다. 역할 분담도 되어야 하겠지요? 오히려 이렇게 출발했으면 합니다. 그런데 지금 우린 턱없이 선수가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이걸 진단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골은 선수가 넣지, 감독이 넣지 않습니다. 


    김성훈님, 지금은, 선동렬, 류중일 보세요. 다 선수출신이 감독합니다. 감독도 어쩌면 키워야 하는지 모릅니다. 아직 당이 여력이 안되지만요. 


    - 당에서 먹여 살려주다. 이 말은 이해는 되요. 그런데, 당에 일자리를 늘이고자 하면, 그 일자리가 생기면, <나누지 않고, 독식하는> 경우나, "개인의 경력"으로 가져가는 사람들이 많은 게, 지난 3년간 제가 봐온 진보신당의 당 정치 행태이자 문화입니다. 신자유주의적 자본주의 삶의 양식입니다. 


    발전이 될 수 있겠습니까? 구체적인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이렇게 붕 뜬 이야기를 해서, 혹은 추상적인 윤리도덕 강의하듯이 이야기해서. 실감이 안 나실 것입니다. 곧 한번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 원시 2011.12.07 00:57

    김성훈/ 한가지 질문, 위에서 말씀 하신 "동지들에게 비아냥, 조롱" 이런 게 위 제 글에 있는 것입니까? 아니면,김성훈님의 주장입니까?


    좋은 게 좋은 것이다. 이런 주장은 아니실테고요. 지금 저는 어떤 현상들을 진단하고 개선점을 이야기하고 있는데, 그 점에 대해서 의견을 주시면 좋겠는데요? 


    아 놔 그리고,<무례> 이런 말씀은 안 하셔도 됩니다. 지금 실은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많지 않습니다. 


    할 것이냐 말 것이냐, 누가 할 것이냐, 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를 결정해야 하는 시기입니다. 제 판단과 주장은 이렇습니다. 문맥이 와 닿으시는지 모르겠습니다만.

  • 김성훈 2011.12.07 01:02

    잘 알겠습니다. 저도 그 취지에 동의하여 괜히 태도에 시비하지 않고 제 의견을 개진하도록 하겠습니다. 

  • 원시 2011.12.07 01:28

    지역에서 하신 일들을....


    내일부터라도 => 당 뉴스를, 당원들 활약상을 , 한겨레 신문을 대체할 신문 형식으로 만들어야겠습니다.


    이걸 말하고자 본문에서 길게 이야기했습니다. 


    우리들끼리 폐쇄된 갇힌 방에 있을 때가 아니니까요.

  • 조반유리 2011.12.07 01:15

    캬아,,, 간만에 생산적인 말씀들을 나누고 계시는군요 ^^

    (중간에 끼어들어가기가 좀 민망합니다만,,,ㅠ_ㅜ)

     

    제가 보기에, 원시님은 <전국 정치>(혹은 대 국민 정치), 그리고 김성훈님은 <지역 정치> (혹은 정치의 지역화)를 주장하고 계시는 것 같은데, 그러나 실은 현실에서는 둘 다 필요한 것 같습니다... 

  • 원시 2011.12.07 01:18

    조반유리님/ 잘 지적하셨네요.


    우선 제가 위에서 말하고자 하는 촛점은, 이미 다 아시는 분도 계시겠지만, 당원들에게 표로 보여드리는 것입니다. 당 현실에 대해서. 


    김성훈님은 지역에서 하시는 일을 앞으로 계속해서 올려주시겠죠. 저도 관심을 가지고 보겠습니다.



  • 푸른고래 2011.12.07 01:17

    원시님 생각에 백번 동의합니다. 고맙습니다.

  • 원시 2011.12.07 02:03

    푸른고래님. 다음에는 꼭 경기도에 한번 거주해보겠습니다. ㅎㅎ 평택에 살리라~ 이걸로 제 잘못을 빌까합니다.ㅎㅎ

  • 푸른고래 2011.12.07 01:51

    파주가 아니라 평택입니다.^^ 원시님 생각에 100% 공감합니다.

  • 원시 2011.12.07 01:30

    어제 당협 게시판 봤습니다. 아예 공개로 해놓으니까, 로그 인 필요없이 다 보이던데요.


    사진들도 좋습니다. 그걸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1) 사진 뉴스

    2) 라디오 인터뷰

    3) 1인 동영상 촬영 =. 편집 가공...


    이렇게 해서, 뉴스로 더 활성화시켜야겠습니다. 괜찮지요?  


    당협에서 잘 하신 거 =========> 전국 당원들과 우선 공유 + 파주 (*아니고) => 평택 시민들과 공유가 가능하도록 만드는 게 지금 절실히 필요해보입니다.  


    지금은 전 당원의 기자화, TV PD화를 외치는 수밖에 없습니다. 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연말정산 세액공제를 위한 노동당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20.11.19 8986
공지 [노동당 후원 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61832
» 거품정당의 현실/ 탈당 2380, 입당 195명 - 진보신당 축구선수 10명에 감독은 100명 11 file 원시 2011.12.06 2572
1425 [선택 2012]진보신당 철학/노선과 비슷한 사람,정당,단체를 골라주세요 6 원시 2011.12.05 1213
1424 통합진보당 당명 논평 + 노회찬 4월 총선이후 또 탈당할 듯 2 file 원시 2011.12.05 2406
1423 오늘 틔위터에서 있었던 일 7 file 원시 2011.12.04 1110
1422 [이병수님 글 펌] "사랑했던 민주노동당을 떠날 준비를 합니다" 1 원시 2011.12.04 1164
1421 [간단한] 개인 빚(가계 부채) 설문조사입니다. 2 원시 2011.12.04 1001
1420 [상승연구회] 대표, 부대표 중에서 수영 잘 하는 분이 누군가요? 1 file 원시 2011.12.02 1897
1419 정종권,“통합정당 참여 안한다.진보나 좌파는 반자본주의가 기본정체성” 7 원시 2011.12.02 2087
1418 김어준 [닭치고]와 김태원에게 밀리고 있네요 ㅜ.ㅜ 6 file 원시 2011.12.01 1799
1417 손가락에 집착하는 여인에 대해서 4 file 원시 2011.11.30 1870
1416 TV에 이장규님과 똑같은 분을 발견 2 원시 2011.11.29 1906
1415 [펌] [우리집 슬럼프1]아빠는 망했고, 뒷감당은 엄마와 딸의 몫으로 3 원시 2011.11.26 1686
1414 관창과 계백장군: 이웃집 형탁이 아저씨와 벙거지 종권이 아자씨의 경우 4 file 원시 2011.11.25 1271
1413 힐링캠프/ 베스트 포토: 사진 속 주인공들은 누구이며, 사진사는 누구인가요? file 원시 2011.11.25 2299
1412 홍세화 쏭 "아 거 참 간단치가 ~", 그리고 김상봉 2 file 원시 2011.11.25 1190
1411 [상승 연구회] 당 지지율 1% 올리기 "전반전 수고했고, 후반전 주전 소개" file 원시 2011.11.24 1150
1410 10:45pm 엄정애(경북) 9:10p.m 홍세화 (현장 연결) , FTA 데모 당원연결 3 원시 2011.11.22 1401
1409 한미FTA 날치기 항거 - 부산, 대구, 광주, 전주, 서울 사진 file 원시 2011.11.22 1155
1408 장화식: <론스타> 총정리(3) 진보신당 <금융 특별위원회> 만들어달라! 2 file 원시 2011.11.20 1937
1407 장화식 : 론스타 총정리(2) 금융위원회 김석동의 범죄 일지와 3각 동맹 6 file 원시 2011.11.20 1842
1406 장화식 : 론스타 총정리(1) 론스타 징벌매각 "월가를 점령하라"와 일치 2 file 원시 2011.11.20 1749
1405 월가를 점령하라 - 미국 전국으로 확산 / 미국 정치의 변화 가능성? 6 file 원시 2011.11.18 666
1404 여기 가신 진보신당 당원 급히 찾습니다. 6 원시 2011.11.17 1218
1403 톨스토이 <전쟁과 평화>, 영어, 녀자 아나운서, 그 남편 금융맨들 1 file 원시 2011.11.09 1768
1402 당대표 선거에서 제가 한번 홍세화 선생과 맞짱을 원시 2011.10.20 811
1401 10월 가을이 이렇게 오다 2 원시 2011.10.07 78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66 Next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