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조회 수 10231 댓글 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장자연 리스트에 언급된 언론사가 어디인지 밝히면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던 조선일보가, 드디어 김대중 고문의 입을 통해 그 리스트에 언급된 인물이 "조선일보의 한 고위인사"라고 고백했네요. 그러면서 덧붙여 변명하기를 "그것이 명백히 규명될 때까지 우리 모두는 실명 보도를 자제하는 언론풍토를 만들어 가는 데 노력해야 할 것이다." 
 
강호순 사건이 났을 때 조선일보는 그의 이름과 사진까지 공개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현행법에 따르면, 모든 이들은 재판을 통해 형을 확정받기 전까지는 무죄추정의 원칙에 따라 대우받게 되어 있지요. 이미 체포된 살인혐의자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해서 얻어지는 사회적 공익은 없지요. 그런데도 아무 이유 없이 법을 어겼던 조선일보가 자사의 우두머리  앞에서는 갑자기 논조를 바꾸는군요. 

김대중 고문은 장자연 리스트를 "근거없는 리스트", "입증되지 않는 어느 '주장'"이라 부릅니다. 과연 그럴까요? 절대로 그렇지 않습니다. 그 리스트는 그냥 리스트가 아닙니다. 한 연예인이 자기의 목숨을 끊기 전에 쓴 것입니다. 그 여인은 (문서에 기록된 그 내용이 아니라면) 조선일보나 스포츠조선의 사장에 대해서 사감을 가질 이유도 없고, 나아가 그 리스트로 공갈이나 협박을 하여 사익을 취할 위치에 있지도 않습니다. 그런 그가 왜 그런 내용을 글로 남겼을까요?

한 마디로, 우리는 한 여인이 자신의 목숨을 버리기전에 작성한 그 문건에 기록된 내용이 김대중 칼럼보다 더 진실에 가깝다고 믿을 충분한 이유가 있습니다. 이를 인정하지 않겠다면, 조선일보에서는 장자연씨가 목숨을 버리기 전에 왜 허위진술을 해야 했는지, 가능한 시나리오라도 제시해야 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한 연예인이 자기 목숨을 버리는 상황 속에서 조선일보와 스포츠조선을 상대로 거짓말을 해야 할 상황은 떠오르지 않습니다. 

나아가 그 문건에 거명된 인물들은 이 나라의 메이저 언론사를 소유한 권력자들입니다. 통상적인 기준에서 볼 때, 그들은 '공인'이라고 할 수 있지요. 누구보다도 엄격한 윤리기준을 준수해야 할 그들이 자살한 한 연예인에게 술대접을 받은 것으로 지목받았다면, 그 사실만으로도 충분히 그들의 실명을 보도할 가치가 있습니다. 아울러 자신들이 죄가 없다면, 당연히 언론 앞에 당당히 나와 자신들의 입장을 밝히고 공개적으로 해명을 해야 할 것입니다. 

지금은 주제 넘게 김대중 고문이 나설 때가 아닙니다. 김대중 고문이 사장님들의 야간 일정까지 늘 함께 챙기는 것은 아니지 않습니까? 그러니 좀 빠져 주셨으면 합니다. 지금 언론 앞에 나서야 할 것은, 장자연씨의 문건에 그 이름이 거명된 그 분들입니다. 김대중 칼럼보다 더 인상적인 것은 조선일보에 실린 뉴시스의 기사입니다. 그들은 성 접대는 대한민국에만 있는 게 아니다. 미국의 할리우드에도 허다하게 존재하는 게 성접대다.... 최소한 이 기사는 솔직하다고 해야 할까요? 

장자연 사건은 추악한 권력의 더러운 성욕에 의해 힘없고 연약한 여인이 목숨을 빼앗긴 사건입니다. 김대중 고문이 저런 칼럼을 쓰는 것을 보니, 경찰에서 대강 덮어두고 넘어가려는 분위기인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 정권이 끝난 다음에라도 언젠가 재수사를 하여 철저하게 진상을 밝혀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경찰의 수사결과에 반드시 담겨야 할 내용이 있습니다.

'장자연 씨가 왜 자신의 글에서 조선일보 사장을 언급했는가?'

여기에 대한 설득력 있는 해명이 없는 수사결과는 대략 무효라고 할 수 있지요. 

 
  • 선혜 2.00.00 00:00
    !! 증거자료도 있겠다, 경찰이 수사가 안 된다면 속이 훤히 보이는 거죠 이렇게 대충 넘어갈 수록!! 조선일보와 언론, 경찰, 정부의 불신은 커지는 겁니다 답이 다 나왔는데, 뭡니까. 차라리 이쯤에 그나마 인간이라는 호칭을 사용할 수 있도록 밝혀져야 할 것입니다 이렇게 대단히 무서운 일을 저질러 놓고 잠이나 올까요? 양심없는 xxx사장 반성이라는 걸 원한다면 최소한의 진실을 말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나서 법적인 처벌을............
  • 붉은 청년 2.00.00 00:00
    김대중 ㅋㅋㅋㅋ
  • 靑史竹帛 2.00.00 00:00
    내용하고 직접 상관없는 덧글 죄송합니다만, 변듣보 팬클럽 회장이 운영하는 이 인터넷 웹사이트에서 진중권 선생이 4000만원을 횡령했다고 아예 단정을 하네요. 변듣보 무리 처리하는 김에 변듣보 팬클럽도 함께 처리하심이 좋을 것 같네요. www.skepticalleft.com
  • 진중권 2.00.00 00:00
    세상에, 변듣보도 팬클럽이 있어요? 나는 호모 사피엔스 내에 변듣보보다 머리가 더 나쁜 개체가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이 안 믿겨지는데요...? 하긴, 허경영도 팬클럽이 있으니.... 뭐, 대충 그런 애들 같은데.... 그냥 냅두죠. 자신이 변듣보의 팬이라고 고백하는 데에도 많은 용기가 필요한 겁니다.
  • 靑史竹帛 2.00.00 00:00
    진중권/ 열성을 다해 진중권 횡령범 만들기에 앞장서더군요.
  • skyhigh 2.00.00 00:00
    박정희 정권때도 총에 맞아 살해된 한 여인이 있었지요.. 역사는 반복된다고 했던가요?... 등록금 내려달라는 대학생들이 줄줄이 연행됬다고 하더군요. 힘없는 자에게 강하고 힘있는 자에게 굽신 거리는 친일파들과 어찌나 그 속성이 닮아 있는지.. 대한민국 사법부는 이미 대일제국의 충견이 된 듯 싶군요. 하기사.. 친일후손들이 득세하는 대한민국은 여전히 대일제국이 아니고 뭐겠습니까.. 장자연 사건은 어떻게 해서든지 그 진상을 규명해야 합니다. 진보신당이 그 일을 해내는데 크게 기여를 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참이슬 2.00.00 00:00
    진중권 / 변듣보가 "강준만 빠돌이"를 하던 시절, 인물과 사상 독자모임(인사모) 내에서는 "강준만이 아인슈타인이라면, 변희재는 하이젠베르크다"라며 극찬을 했다고 합니다. ;;; 뭐 변듣보 팬클럽이 만들어질 수도 있겠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선거 공고(대표 여성명부) 1 file 노동당 2020.08.17 1662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5450
76445 [조현연] "4월 9일 선택할 정당을 달라" 관리자 2008.02.26 10741
76444 삼성해고자 이건희 無노조경영에 항거 수원광교산입구 연대집회[9일,10일]| 삼성부당해고자 2012.06.07 10737
76443 [칼라TV]새누리당 하도급법 관련 대응 방안 토론회 생방 2시 기타맨(김일안) 2012.06.12 10696
76442 [서울시당] 주간 웹 소식지 (2012.5.29) 1 서울시당 2012.05.30 10681
76441 오늘 진행된 민중올레에서 당원 3명이 연행되었습니다. 1 딴딴딴 2012.06.10 10665
76440 2012 퀴어페스티벌 file 망상공장 2012.06.03 10665
76439 그놈의 페이스북 1 츠루야선배 2012.06.02 10662
76438 대학생사람연대의 5월 활동^^~ 1 박정훈 2012.06.11 10661
76437 새누리당 사내하도급 보호법 입법저지 전국동시 1인시위[충남도당] 푸른애벌레의꿈 2012.06.12 10605
76436 홈페이지 관리하시는 분 보세요 -2 2 이인행 2008.02.28 10605
76435 [칼라TV]시대를 묻다 톡톡톡 쌍차분향소앞 토크쇼 생방 기타맨(김일안) 2012.06.11 10603
76434 뉴라이트 회원 명단입니다. 민중장애인 2008.07.18 10596
76433 최저 임금 시급 5,600원 인상 요구 현수막 달았어요. file 등대지기 2012.06.12 10543
76432 범국민대회 행진과정에서 당원 3명 연행 진보인천 2012.06.10 10525
76431 진보신당 전국위원회 2기10차 회의 생방송 안내 크롬 2012.06.09 10517
76430 10일,시청광장에서 삼성 백혈병 백신 보급운동이 시작됩니다.... 1 file 서울시당 2012.06.08 10514
76429 [충북]새누리당의 불법파견은폐법 규탄 1인시위 file 키노 2012.06.12 10499
76428 전쟁의 기원+세상의 기원에서 사랑의 기원까지... 1 바커스컬트 2009.03.10 10491
76427 [공지] 당대표단 광역당부 순회간담회 file 노동당 2019.03.01 10467
76426 "정당평가를 위한 6가지 항목제시!!" (o v o) 촛불메신저 2012.06.12 10467
76425 2.19일 임시당대의원대회에 자원활동하실분 손 들어주세요~~ 3 진보신당 2012.02.14 10465
76424 가입인사 김규찬 2008.02.29 10464
76423 [경남도당] 6월16일(토) 당원가족 명랑운동회~~놀러오세요~~~^^ 지구별 유목민 2012.06.07 10440
76422 서울시당에도 싱그러움이 도착했습니다. 감사합니다. file 서울시당 2012.06.01 10415
76421 2012년도 정치자금 연말정산매뉴얼 및 당비영수증 발행 안내 1 진보신당 2012.12.30 10412
76420 황석영, 개그계 데뷔 42 진중권 2009.05.14 104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950 Next
/ 2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