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9.29 10:25

100만이 모였다고 한다.

조회 수 758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00만이 모였다고 한다.


검찰개혁 언론개혁 조국사수 문재인지지 등

다양한 이유로 모였을 것이다.


그러나

검찰개혁 언론개혁 한다고

국민의 삶이 나아진다는 보장은 없다.


직선제 개헌하고 7번이나 정권이 바뀌었지만

국민들은 삶이 더욱 어려워져 가고있다 것을 체감하고 있다.

계급과 계층이 공고화를 넘어 제도화단계로 들어가고 있음을 우리는 조국사태를 통해 목도하고 있다.

그들도 청산대상들의 행태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


그것은

직선제가 찻잔속의 태풍, 가진자들만의 공정게임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민주주의가 공장 앞에서 멈추자

우리의 삶도 후퇴를 거듭해왔다.


따라서

검찰개혁 언론개혁은 본질이 아니라 환상에 불과하다.

소위 발전한 나라들을 둘러봐도 알 수 있다.

사회보장의 후퇴

불평등의 심화

극우정당의 등장과 약진

트럼프

브랙시트

노란조끼

난민 등

사회민주화 지수나 검찰과 언론의 개혁정도는 우리보다 우위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평등이 완화되어 국민의 삶이 나아지고 있다는 보고는 없다.

오히려 그 반대의 소식들로 가득하다.


조국사태를 보면

소위 우리사회에서 새로운 기득권으로 진출하는 민주당류가

구시대 기득권 자한당류와 벌이는 이전투구에서 온갖 미사여구를 갖다 붙이면서 대중들을 촛불로 동원하고 있다는 느낌이다.


심지어

나치도 그렇게 해서 대중을 동원하여 정권을 잡을 수 있었다.


기업이 잘돼야 우리도 잘산다?

그러나 낙수효과조차 없었다.

검찰개혁하고 언론개혁해야

국민의 삶이 나아진다?

가진자들의 민주주의 300년 역사에서 그런 일은 없었다.


내가 보기에

사이비민주주의 민주당류가 100년을 집권해도

민주주의가 확대되거나 심화될 일은 없다.

그에 따라 국민의 삶이 나아질 일도 없다.

공장 앞에서 멈출 수밖에 없는 가진자들의 민주주의(부르주아민주주의)의 한계다.


그러하기에

대중들이 부르주아민주주의에 대한 환상에서 벗어나

자신들의 존재를 노동운동 사회운동 정치운동을 통해 민주주의로 승화시켜나갈 때

비로소

민주주의는 가진자들의 철옹성을 넘어 전 사회로 확산될 것이고

그 열매는 온전히 우리의 것이 될 것이다.


더이상

사이비민주주의의 볼모가 되어

죽쒀서 개주는 일에

우리의 정력을 낭비하지 말자.


그들의 일은 그들이 하도록 하고

우리의 일은 우리가 하도록 하자.


그들은

우리를 촛불로 동원할 수 있지만

우리를 대표할 수 없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0683
76547 영화 소모임 (가칭) 첫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4.30 205
76546 공공부문비정규직 제로시대 역행, 불법파견 부천시 CCTV관제센터 부천시장은 즉각 노사 대화에 조건없이 응하라! file 지봉규 2020.04.29 142
76545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286
76544 영화 보고 수다 떠는 소모임을 만들려고 합니다. 2 안보영 2020.04.24 384
76543 지하철9호선 공영화를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습니다!!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4.21 316
76542 [호소문] 당원 동지들에게 호소합니다. - 노동당 청소년 선거대책본부 - 1 김찬 2020.04.21 1617
76541 세상을 바꾸는 진보정당이라면 숲과나무 2020.04.20 335
76540 재벌그룹 흉내낸 정당그룹의 탄생 숲과나무 2020.04.18 503
76539 이번 담화문에 대하여 한마디. 불꽃같은삶 2020.04.18 514
76538 고생하셨습니다. 각자의 지역과 현장에서 새롭게 시작합시다! 베레레 2020.04.17 394
76537 [대표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은 지금부터입니다 file 노동당 2020.04.16 3176
76536 [정책위원회] 4월9일 정책위 12차 회의 스케치 file swing 2020.04.16 322
76535 모두들 고생 많으셨습니다. 1 file 류성이 2020.04.16 554
76534 코로나가 쓸고간 자리 file 숲과나무 2020.04.16 286
76533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2일차 마지막 1 숲과나무 2020.04.14 423
76532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1일차(4.13 월요일) 숲과나무 2020.04.13 222
76531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0일차(4.12 일요일) 숲과나무 2020.04.12 180
76530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9일차(4.11 토요일) 숲과나무 2020.04.11 239
76529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8일차(4.10 금요일) 숲과나무 2020.04.10 199
76528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7일차(4.9 목요일) 숲과나무 2020.04.09 219
76527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6일차(4.8 수요일) 숲과나무 2020.04.08 307
76526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5일차(4.7 화요일) 숲과나무 2020.04.07 284
76525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4일차(4.6 월요일) 숲과나무 2020.04.06 208
76524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3일차(4.5 일요일) 숲과나무 2020.04.05 232
76523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2일차(4.4 토요일) 숲과나무 2020.04.04 232
76522 파주지역위 비례대표 선거운동 1일차(4.3 금요일) 숲과나무 2020.04.03 32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