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jpg



노동당이 어렵다고 합니다. 노동당에 실망한 이들이 많다고 합니다. 사실입니다. 우리는 창당 이후 최악의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오류와 실패를 반복하는 당에서 한줌의 희망도 발견하지 못하는 이도 분명 있습니다. 누구도 이 사실을 부정하지 못합니다. 진보정당이라는 곳에서 한때 10명의 국회의원을 배출하기도 했던 과거와 비교한다면, 지금 노동당은 정당으로서 전망을 상실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이 폐허나 마찬가지인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감히 묻습니다. 어렵다고 하는 그 무엇, ‘노동당’이라는 것이 과연 존재하기는 했던가요? 의원 몇 명이 아니라 당원 모두가 각 지역과 부문에서 당의 이름으로 정치에 참여하는 노동당, 의석 몇 석이 아니라 체제를 전복하기 위해 현장에서 투쟁하는 노동당, 그래서 미래의 사회주의를 현재에서 실천하는 노동당, 그런 노동당이 단 한 번이라도 존재한 적이 있었던가요?


우리가 바라는 당이 정녕 노동자·민중과 함께하는, 아니 노동자·민중의 사회주의 정당이라면, 단언컨대 지금 어렵다고 하는 그 무엇, 노동당은 아직 태어나지도 않았습니다. 자본주의 체제를 끝장내고 모든 인민이 평등한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정책을 생산하고 투쟁하는 노동당이라는 대장정은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우리가 걱정해야 할 것은, 노동당이 어떻게 있느냐가 아니라 노동당이 아직 없다는 점입니다.


아직 없다면 이제 시작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더 큰 절망이겠으나 제게는 희망입니다. 한국 사회에서 가장 낮은 곳에 있다는 우리가, 가장 민주적이라는 우리가, 가장 왼편에 있다는 우리가, 오로지 우리가 시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어려움은 노동당의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들 자신의 것이라는 사실은, 절망이나 위기라기보다 이제 막 길을 떠나는 자의 기분 좋은 긴장이자 설렘입니다.


더구나 우리는 혼자가 아닙니다. 존재한 적도 없다는 노동당이지만, 역설적으로 아직 당적을 가지고 있는 일만 일천의 당원이 존재합니다. 지금도 묵묵히 우리 앞에서 자본주의의 폭력을 막아내고, 우리 곁에서 사회주의의 희망을 지켜내는 동지들이 존재합니다. 다만 그 동안 우리가 실체도 없는 당에 실망하느라 동지들의 희망을 간과했을 뿐입니다. 어쩌면 우리는 어려웠다기보다 외로웠다는 것이 진실에 가까울지 모릅니다.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왼편에서 그 수많은 현장에서 연대하면서, 정작 우리들 자신, 노동당 당원들과 연대하지 못했습니다. 우리 노동당이 이미 너무 넓고 너무 먼 탓도 있지만, 바깥 세상에 대한 온갖 정보를 공유하면서 정작 우리들 자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지 않은 탓이 큽니다. 거대한 적과 싸우느라 상처 난 우리 자신을 살피고 돌보는 일에 무관심했습니다. 우리 안의 민주주의와 사회주의의 성장에 소홀했습니다.


앞서 지금 우리가 폐허 위에 있다고 했던가요? 하지만 무너질 무언가가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다면, 그 폐허란 다만 낯섦의 다른 이름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이 낯섦 앞에 함께 마주 서 있을 전국의 동지들을 이어 동행을 만드는 일이 아닐까요? 그래서 이 낯섦을 지금껏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길 위의 설렘으로 바꾸는 일이 아닐까요? 


길 위의 삶이 익숙한 현린이 소중한 당신, 당원에게 이 낯설지만 설레는 여행, 사회주의 정당 노동당을 향한 대장정을 제안합니다. 당신 곁에서, 때로는 당신 뒤에서, 또 때로는 당신 앞에서, 더 좁은 길을, 더 먼 길을 헤치며 당신과 당신을 잇는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부터 실천하는 사회주의, 우리 안의 희망을 밝혀 내겠습니다. 우리들의 가장 빛나는 순간, 노동당의 시간을 찾아 가겠습니다. 당신들과, 당원들과 함께.



2019년 10월 30일

노동당 10기 당대표 후보 현린 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 3 file 노동당 2019.11.22 2555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2 *착란* 2019.11.11 893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700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4060
76363 2019.11.20 고 김태희조합원 추모 및 노동자말살 반노동 LG유플러스 규탄 및 노동존중 쟁취 결의대회 file 지봉규 2019.11.20 218
76362 [노동당 당원 집중 집회 안내] 2019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꽂집회 file 지봉규 2019.11.20 193
76361 노동당 제주도당 "반노동악법 개정 중지하고 농수축 살리기에 나서라" file 지봉규 2019.11.20 165
76360 비정규노동철폐 관련 여러 활동에 관심있으신 당원분들의 동참을 기다립니다 file 지봉규 2019.11.20 123
76359 [부대표 취임인사] 들판에서 신-사회를 제안하며 6 file 나도원 2019.11.20 317
76358 사무총장 당선인사 드립니다 2 차윤석 2019.11.20 272
76357 사과 한 박스의 사랑 4 file 뚱이 2019.11.19 219
76356 사전공지) 2019 노동당 겨울캠프 file 지봉규 2019.11.19 242
76355 정책위원회 의장 당선인사 드립니다. 6 정상천 2019.11.18 311
76354 기본소득정책에 대한 정당별 토론회 1 file Julian 2019.11.18 263
76353 사회주의 4.0으로 숲과나무 2019.11.18 171
76352 당원 정기모임과 걷기모임 신세계 숲과나무 2019.11.18 135
76351 [강서양천 당협위원장 이주영 당선인사] 1 Julian 2019.11.17 228
76350 [서울시당 위원장 당선 인사] 계속 걸어 가겠습니다 4 노체 2019.11.17 386
76349 [초선 전국위원 이주영 당선 인사] 2 Julian 2019.11.17 159
76348 즐거운 마음으로 비대위원을 탈출합니다 13 file 류성이 2019.11.17 485
76347 넘어진 자리에 머물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3 인생별거없다! 2019.11.17 256
76346 노원구 인덕마을 철거대책위 농성 연대 활동 공유합니다. file Julian 2019.11.17 120
76345 2019년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 ·보궐 선거 투표 결과 공고(추가) 서울특별시당 2019.11.16 281
76344 「길을 이어가는 사람들」과 함께 ♥ 길을 이어가는 당협위원장이 되겠습니다. 2 file 지봉규 2019.11.15 406
76343 2019년 서울시당 동시당직 재 ·보궐 선거 투표 결과 공고 서울특별시당 2019.11.15 261
76342 정책위원회 의장 및 사무총장 선거 투표 결과 공고 노동당 2019.11.15 565
76341 제10기 대표단 선거 투표 결과 공고 노동당 2019.11.15 3043
76340 투표율 미달에 따른 투표 연장 공고 (일부지역) 노동당 2019.11.15 363
76339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10기 대표단 4일차 투표율 25.5% 노동당 2019.11.14 168
76338 대구에서 마르크스 강좌가 있읍니다. 함께 하면 좋겠습니다. file 예로센코 2019.11.14 22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39 Next
/ 2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