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리는 무엇으로 붉은가.jpg



노동당이 어렵다고 합니다. 노동당에 실망한 이들이 많다고 합니다. 사실입니다. 우리는 창당 이후 최악의 상황에 처해 있습니다. 오류와 실패를 반복하는 당에서 한줌의 희망도 발견하지 못하는 이도 분명 있습니다. 누구도 이 사실을 부정하지 못합니다. 진보정당이라는 곳에서 한때 10명의 국회의원을 배출하기도 했던 과거와 비교한다면, 지금 노동당은 정당으로서 전망을 상실했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그런데 이 폐허나 마찬가지인 절망적인 상황 속에서, 감히 묻습니다. 어렵다고 하는 그 무엇, ‘노동당’이라는 것이 과연 존재하기는 했던가요? 의원 몇 명이 아니라 당원 모두가 각 지역과 부문에서 당의 이름으로 정치에 참여하는 노동당, 의석 몇 석이 아니라 체제를 전복하기 위해 현장에서 투쟁하는 노동당, 그래서 미래의 사회주의를 현재에서 실천하는 노동당, 그런 노동당이 단 한 번이라도 존재한 적이 있었던가요?


우리가 바라는 당이 정녕 노동자·민중과 함께하는, 아니 노동자·민중의 사회주의 정당이라면, 단언컨대 지금 어렵다고 하는 그 무엇, 노동당은 아직 태어나지도 않았습니다. 자본주의 체제를 끝장내고 모든 인민이 평등한 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정책을 생산하고 투쟁하는 노동당이라는 대장정은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니 우리가 걱정해야 할 것은, 노동당이 어떻게 있느냐가 아니라 노동당이 아직 없다는 점입니다.


아직 없다면 이제 시작할 수 있습니다. 누군가에게는 더 큰 절망이겠으나 제게는 희망입니다. 한국 사회에서 가장 낮은 곳에 있다는 우리가, 가장 민주적이라는 우리가, 가장 왼편에 있다는 우리가, 오로지 우리가 시작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지금의 어려움은 노동당의 것이 아니라 오히려 우리들 자신의 것이라는 사실은, 절망이나 위기라기보다 이제 막 길을 떠나는 자의 기분 좋은 긴장이자 설렘입니다.


더구나 우리는 혼자가 아닙니다. 존재한 적도 없다는 노동당이지만, 역설적으로 아직 당적을 가지고 있는 일만 일천의 당원이 존재합니다. 지금도 묵묵히 우리 앞에서 자본주의의 폭력을 막아내고, 우리 곁에서 사회주의의 희망을 지켜내는 동지들이 존재합니다. 다만 그 동안 우리가 실체도 없는 당에 실망하느라 동지들의 희망을 간과했을 뿐입니다. 어쩌면 우리는 어려웠다기보다 외로웠다는 것이 진실에 가까울지 모릅니다.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왼편에서 그 수많은 현장에서 연대하면서, 정작 우리들 자신, 노동당 당원들과 연대하지 못했습니다. 우리 노동당이 이미 너무 넓고 너무 먼 탓도 있지만, 바깥 세상에 대한 온갖 정보를 공유하면서 정작 우리들 자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지 않은 탓이 큽니다. 거대한 적과 싸우느라 상처 난 우리 자신을 살피고 돌보는 일에 무관심했습니다. 우리 안의 민주주의와 사회주의의 성장에 소홀했습니다.


앞서 지금 우리가 폐허 위에 있다고 했던가요? 하지만 무너질 무언가가 애초에 존재하지 않았다면, 그 폐허란 다만 낯섦의 다른 이름일 것입니다. 그렇다면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이 낯섦 앞에 함께 마주 서 있을 전국의 동지들을 이어 동행을 만드는 일이 아닐까요? 그래서 이 낯섦을 지금껏 경험해 보지 못한 새로운 길 위의 설렘으로 바꾸는 일이 아닐까요? 


길 위의 삶이 익숙한 현린이 소중한 당신, 당원에게 이 낯설지만 설레는 여행, 사회주의 정당 노동당을 향한 대장정을 제안합니다. 당신 곁에서, 때로는 당신 뒤에서, 또 때로는 당신 앞에서, 더 좁은 길을, 더 먼 길을 헤치며 당신과 당신을 잇는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우리부터 실천하는 사회주의, 우리 안의 희망을 밝혀 내겠습니다. 우리들의 가장 빛나는 순간, 노동당의 시간을 찾아 가겠습니다. 당신들과, 당원들과 함께.



2019년 10월 30일

노동당 10기 당대표 후보 현린 드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185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32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67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64
76570 일곱번째 권문석추모제를 알려드립니다. file 구교현 2020.05.27 255
76569 이승무 당원이 번역한 '흙의 생태학 -문명의 붕괴와 미래의 씨앗' 을 읽다. file 담쟁이 2020.05.27 209
76568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후기] 참가하신 분의 후기입니다~ :) file reddada 2020.05.26 220
76567 [예술위원회 프로젝트 하루 첫 모임 공지] 당신이 꿈꾸는 하루는 ? file reddada 2020.05.22 319
76566 사람을 살리는 첫번째 책모임 후기 1 file 쑥~ 2020.05.22 342
76565 [수도권연대요청]범죄재벌 민중가압류를 위한 2차 행동 file 노동당 2020.05.20 347
76564 노동당 부산시당 총선평가 당원모임 후기 file 부산광역시당 2020.05.20 290
76563 우리가 바라는 뉴노멀 숲과나무 2020.05.20 157
76562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후기] 이제부터는 '끄니기' file 불어라바람아 2020.05.19 273
76561 [토론회] 노동당 사회변혁노동자당 공동주최토론회 file 노동당 2020.05.19 247
76560 [예술위원회 빨간책읽기-1 첫 모임 공지] file 변신 2020.05.18 276
76559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후기 1 file 신기욱 2020.05.15 450
76558 70년간 정치사상탄압 망령 국가보안법을 무덤으로 숲과나무 2020.05.15 180
76557 생태평화위원회 창립총회 연기합니다. 담쟁이 2020.05.14 312
76556 [예술위원회 빨간귀 첫모임] 좋은 음악 혼자 듣지 말고 같이 들어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13 221
76555 노동당 중앙당 예결산위원회의 특별감사 보고서에 대한 서울시당 운영위원회의 입장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11 373
76554 [초대]노동당 정책위원회 공개학습모임1탄 file 정책위원회 2020.05.11 864
76553 영화소모임 <적화회담> 첫 모임 후기 3 file 안보영 2020.05.11 467
76552 생태평화위원회 기초당부 등록을 위해 실무팀 회의가 있었습니다. 담쟁이 2020.05.07 295
76551 [비트 2020 모집] 예술과 함께 당신과 나 그리고 세상을 바꿔요!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20.05.07 1173
76550 <사람을 살리는 책모임> 첫번째모임!!(5월21일,목요일,오후7시,대학로책방이음) file 서울특별시당 2020.05.06 455
76549 부산시당 빚 청산에 도움을 주신 전국의 당원 동지들 감사합니다 베레레 2020.05.06 351
76548 [경계사진] 서울둘레 500리 사진기록 함께하실 분 찾습니다. file 현린 2020.05.05 267
76547 영화 소모임 (가칭) 첫 모임에 초대합니다. file 안보영 2020.04.30 298
76546 공공부문비정규직 제로시대 역행, 불법파견 부천시 CCTV관제센터 부천시장은 즉각 노사 대화에 조건없이 응하라! file 지봉규 2020.04.29 217
76545 책을 읽읍시다. 니최 2020.04.29 37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