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6.26 19:04

노동당 해산합시다

조회 수 2874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당 해산합시다.

 

우리는 이십년 동안 세상을 바꾸기 위해 진보정당을 만들고 활동해 왔습니다. 작은 성취를 이룬 때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당내 갈등을 조정하고 매듭을 풀기 위해 애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뼈아픈 반성 끝에 실패를 인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꿈꾸었던 정당은 자본주의를 넘어서는 사회주의 정당이었습니다.

당내 민주주의가 관철되고 자본주의 체제를 바꿀 수 있는 유능한 정당이었습니다.

 

돌이켜보면 민주노동당 분당, 진보신당 창당, 그리고 통합안 부결에 이은 1, 2차 탈당, 사회당과의 통합과 노동당으로의 당명 개정..........

굽이굽이 돌아왔습니다.

그 길에서 우리는 꿈을 잃지 않았고 소수이지만 옳은 길을 걷는다고 믿었습니다.

그러나 연이은 탈당과 비선 논란 등으로 당은 활력을 잃었습니다.

당원들은 냉소와 무관심의 늪으로 빠져들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당의 위기를 방관할 수 없었습니다.

당의 고문으로 당대회 의장으로 혁신위원회를 만들고 어렵게 혁신안을 당에 제출하였습니다.

그러나 혁신안은 사실상 방치되었고 낡은 관성은 그대로 유지되어 이제는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지금 당명을 바꾸자는 당대회를 앞두고 있습니다.

기본소득당당명개정안이 당대회의 핵심 안건입니다.

당명을 바꾼다는 의미는 무엇일까요.

기본소득이 과연 사회주의를 지향하는 이념이나 정책인지 의문입니다.

그리고 당명을 바꾼다고 무기력한 당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새로운 길을 열 수 있을지 동의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노동당 당명만 유지한 채 내부갈등을 안고 가는 것도 문제입니다.

현 지도부가 노동당이라는 당명과 노동의 가치를 낡은 것으로 규정한 상황에서, 심화되는 내부갈등은 오히려 당을 더 앙상하게 만들고 이후 진보정치발전에 걸림돌이 될 것입니다.

 

당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닙니다.

진보정당은 진보정치의 수단이며 해방세상을 만들기 위한 도구입니다.

뚜렷한 이념과 전망을 제시하지 못한 채 내부갈등조차 해결하지 못하고, 지역과 현장에서 멀어진 정당은 기능을 상실한 도구일 뿐입니다.

걸림돌은 치우는 것이 마땅합니다.

 

오늘 우리는 우리의 당 노동당이 이제 그 기능을 상실하였다고 판단하고 해산을 주장합니다.

그러나 노동당 해산이 진보정당 운동의 종말을 선언하는 것이 아님을 명확히 밝힙니다.

오히려 초심으로 돌아가 철저한 반성과 더욱 다듬어진 전망을 준비해야 할 때입니다.

늦었지만 다시 시작할 때입니다.

 

우리는 희망을 이야기할 것입니다.

다시 사람을 만나고, 지역을 돌아보고, 현장을 찾을 것입니다.

거기서 또다시 자본주의 극복을 위한 사회주의 정당, 소외되고 박해받는 이들을 대변하는 대중정당, 사회변화를 이끌 수 있는 유능한 정책정당 건설을 모색하려 합니다.

 

우리는 매듭을 풀지 못하였습니다.

풀 수 없는 매듭이라면 끊어야겠습니다.

 

노동당 해산합시다.

 

2019626

 

노동당 당원 김혜경, 이덕우

  • 대표물고기 2019.06.26 19:16
    존경하는 분들의 말씀에 마음이 많이 시려옵니다.
  • 불빵 2019.06.26 23:51
    의장님, 고문님.

    저는, 남아서 끝까지 지키겠습니다.

    때론 먹먹해서 되뇌이는

    '사회주의'

    그리고 그것을 지키기로 한 노동당과, 저자신과,
    동지들을 위해서요.
  • 괭이네 2019.06.28 22:00
    두 분의 주장에 동의할 수 밖에 없어 부끄러움이 앞섭니다. 앞으로도 강건하시길 부탁드립다.
  • 이근선 2019.07.05 12:22
    이 심정 저도 충분히 이해합니다. 당을 힘차게 챙겨오셨던 분들이 이런 주장까지 하시고 현재의 당 모양을 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정말 슬프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41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164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1992
76384 [정책위] 12월 8일 노동당 정책위 회의 스케치 1 file 윤철중 2019.12.10 819
76383 충남도당 당원 모임 안내 노동당 2019.12.09 604
76382 선거법 개정 촉구 경남지역 제정당 긴급기자회견 file 지봉규 2019.12.09 546
76381 겨울캠프 드디어 내일 이네요 file 지봉규 2019.12.06 633
76380 노동당 당원 동지들에게 부탁 드립니다 file 베레레 2019.12.06 1095
76379 선거법 개정 검찰 개혁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2.05 481
76378 [중서사하영도]사하당협 당보 4호를 발간했습니다. 부산광역시당 2019.12.02 579
76377 나쁜 선거제도, 하청-비정규노동, 재개발 재건축에 맞서 경기도당 2019.12.01 511
76376 홍세화 고문께서 출연해주신 팟캐스트를 홍보합니다! 함께 들어요! [EPISODE 1] 지쪼책방 X 홍세화 선생님 오유진 2019.12.01 636
76375 탈당합니다 - '셋째 시기를 청산하라.' 1 야우리 2019.11.30 1359
76374 바야흐로 정치 춘추전국시대 숲과나무 2019.11.30 539
76373 자본주의를 구하러 온 어느 ‘급진 좌파’의 공약 숲과나무 2019.11.30 803
76372 [고문 간담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홍세화 고문 간담회 부산광역시당 2019.11.29 581
76371 제안) 당협의 활동보고를 사진도 넣어 1년을 모아 백서를 만들면 어떨까요 file 지봉규 2019.11.28 608
76370 정치후원금센터 홈페이지에서 카드포인트로 정치후원금 (정당 및 정치인) 후원하는 방법 file 지봉규 2019.11.28 700
76369 민주당 + 한국당 = 노동(민생)개악 기득권연대 1 숲과나무 2019.11.27 504
76368 2019년 10월 23일 패스트트랙 성사 및 선거제도 개혁안 통과 결의 시민사회-정치권 공동기자회견 노동당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579
76367 2019년 11월 23일 선거제도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꽃 집회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557
76366 갈림길에 선 칠레 숲과나무 2019.11.26 483
76365 노동당 겨울캠프 참가 신청 file 노동당 2019.11.25 1898
76364 자본주의 안녕 숲과나무 2019.11.24 594
76363 기본소득정책에 대한 정당별 토론회(사진 후기) file Julian 2019.11.22 819
76362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 3 file 노동당 2019.11.22 5827
76361 2019.11.20 고 김태희조합원 추모 및 노동자말살 반노동 LG유플러스 규탄 및 노동존중 쟁취 결의대회 file 지봉규 2019.11.20 777
76360 [노동당 당원 집중 집회 안내] 2019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꽂집회 file 지봉규 2019.11.20 595
76359 노동당 제주도당 "반노동악법 개정 중지하고 농수축 살리기에 나서라" file 지봉규 2019.11.20 60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