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2019.06.26 19:04

노동당 해산합시다

조회 수 2282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노동당 해산합시다.

 

우리는 이십년 동안 세상을 바꾸기 위해 진보정당을 만들고 활동해 왔습니다. 작은 성취를 이룬 때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당내 갈등을 조정하고 매듭을 풀기 위해 애쓰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는 뼈아픈 반성 끝에 실패를 인정할 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꿈꾸었던 정당은 자본주의를 넘어서는 사회주의 정당이었습니다.

당내 민주주의가 관철되고 자본주의 체제를 바꿀 수 있는 유능한 정당이었습니다.

 

돌이켜보면 민주노동당 분당, 진보신당 창당, 그리고 통합안 부결에 이은 1, 2차 탈당, 사회당과의 통합과 노동당으로의 당명 개정..........

굽이굽이 돌아왔습니다.

그 길에서 우리는 꿈을 잃지 않았고 소수이지만 옳은 길을 걷는다고 믿었습니다.

그러나 연이은 탈당과 비선 논란 등으로 당은 활력을 잃었습니다.

당원들은 냉소와 무관심의 늪으로 빠져들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당의 위기를 방관할 수 없었습니다.

당의 고문으로 당대회 의장으로 혁신위원회를 만들고 어렵게 혁신안을 당에 제출하였습니다.

그러나 혁신안은 사실상 방치되었고 낡은 관성은 그대로 유지되어 이제는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습니다.

 

지금 당명을 바꾸자는 당대회를 앞두고 있습니다.

기본소득당당명개정안이 당대회의 핵심 안건입니다.

당명을 바꾼다는 의미는 무엇일까요.

기본소득이 과연 사회주의를 지향하는 이념이나 정책인지 의문입니다.

그리고 당명을 바꾼다고 무기력한 당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지, 새로운 길을 열 수 있을지 동의할 수 없습니다.

 

그렇다고 노동당 당명만 유지한 채 내부갈등을 안고 가는 것도 문제입니다.

현 지도부가 노동당이라는 당명과 노동의 가치를 낡은 것으로 규정한 상황에서, 심화되는 내부갈등은 오히려 당을 더 앙상하게 만들고 이후 진보정치발전에 걸림돌이 될 것입니다.

 

당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닙니다.

진보정당은 진보정치의 수단이며 해방세상을 만들기 위한 도구입니다.

뚜렷한 이념과 전망을 제시하지 못한 채 내부갈등조차 해결하지 못하고, 지역과 현장에서 멀어진 정당은 기능을 상실한 도구일 뿐입니다.

걸림돌은 치우는 것이 마땅합니다.

 

오늘 우리는 우리의 당 노동당이 이제 그 기능을 상실하였다고 판단하고 해산을 주장합니다.

그러나 노동당 해산이 진보정당 운동의 종말을 선언하는 것이 아님을 명확히 밝힙니다.

오히려 초심으로 돌아가 철저한 반성과 더욱 다듬어진 전망을 준비해야 할 때입니다.

늦었지만 다시 시작할 때입니다.

 

우리는 희망을 이야기할 것입니다.

다시 사람을 만나고, 지역을 돌아보고, 현장을 찾을 것입니다.

거기서 또다시 자본주의 극복을 위한 사회주의 정당, 소외되고 박해받는 이들을 대변하는 대중정당, 사회변화를 이끌 수 있는 유능한 정책정당 건설을 모색하려 합니다.

 

우리는 매듭을 풀지 못하였습니다.

풀 수 없는 매듭이라면 끊어야겠습니다.

 

노동당 해산합시다.

 

2019626

 

노동당 당원 김혜경, 이덕우

  • 대표물고기 2019.06.26 19:16
    존경하는 분들의 말씀에 마음이 많이 시려옵니다.
  • 불빵 2019.06.26 23:51
    의장님, 고문님.

    저는, 남아서 끝까지 지키겠습니다.

    때론 먹먹해서 되뇌이는

    '사회주의'

    그리고 그것을 지키기로 한 노동당과, 저자신과,
    동지들을 위해서요.
  • 괭이네 2019.06.28 22:00
    두 분의 주장에 동의할 수 밖에 없어 부끄러움이 앞섭니다. 앞으로도 강건하시길 부탁드립다.
  • 이근선 2019.07.05 12:22
    이 심정 저도 충분히 이해합니다. 당을 힘차게 챙겨오셨던 분들이 이런 주장까지 하시고 현재의 당 모양을 보니 마음이 아픕니다. 정말 슬프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 3 file 노동당 2019.11.22 2517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2 *착란* 2019.11.11 842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671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4001
76179 탈당의 변 - 새로운 길을 찾아 떠납니다 양지혜 2019.08.12 1446
76178 탈당합니다. 네시 2019.08.12 1000
76177 전 부대표 신민주입니다. 당원 동지들께 작별의 인사를 드립니다. 2 신민주 2019.08.12 1727
76176 노동당 6기 5차 전국위원회 생방송 링크입니다. 노동당 2019.08.10 559
76175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안을 발의 합니다 신기욱 2019.08.07 1135
76174 [월간보고]부산시당 2019년 8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08.07 470
76173 그래도 희망은 있다, 노동당과 '행복한 사회주의'를! 나도원 2019.08.05 954
76172 [예술공간 비트 참가자 모집] 노동당원은 어떤 예술로 사는가?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8.01 884
76171 [서울시당] 노동당 서울시당 당직자 채용공고 서울특별시당 2019.07.26 1181
76170 (연명) 당원 여러분, 여기서 멈추지 말고 다시 한 발 한 발 비탈을 올라갑시다 담쟁이 2019.07.23 1691
76169 [지역정치 스텝바이스텝6]구민안전보험 조례 제정 운동을 하다! 베레레 2019.07.21 605
76168 노동당이라는 집을 떠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합니다 3 당산용가리 2019.07.19 2635
76167 [부고] 신석준 당원(전 노동당 충북도당 위원장)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 3 충청북도당 2019.07.19 1056
76166 [부산시당 논평]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한다. 2 사슴개굴 2019.07.17 886
76165 서울시당 부위원장 류성이, 신기욱 입니다. 류성이 2019.07.16 1675
76164 비정규노동 위원회(준) 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하창민 2019.07.15 1069
76163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내려놓습니다] 강은실 2019.07.15 2266
76162 [9기 대표단 마지막 편지] 노동당 혁신의 걸음을 멈춥니다. 10 노동당 2019.07.15 8622
76161 [논평] 2020년 최저임금 결정 관련 1 노동자정치행동 2019.07.12 1218
76160 7/14(일) 14시,<당 해산안 제안(서명)자 및 당원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file 이의환(의정부) 2019.07.10 1893
76159 2019 노동당 정기당대회 사진입니다 file 노동당 2019.07.09 1686
76158 기본소득당 당명 부결에 관한 생각 장안토니오 2019.07.08 1930
76157 2019 정기 당대회 생중계 안내 노동당 2019.07.07 1422
76156 그날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숲과나무 2019.07.07 1187
76155 대의원님들. 당대회에 자기 컵을 가져갑시다. 2 대표물고기 2019.07.06 1180
76154 기본소득당으로 더 낮은 곳을 향하는 희망의 정치를 이야기합시다. 박은영 2019.07.06 12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938 Next
/ 2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