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암만 생각해도, 이번 정기 당대회의 결과가 어떻든 간에, 무슨 결과가 나오든 간에, 지금 상황이라면 내년 총선에는 지금의 반도 안되는 역량으로 선거를 임할 수 밖에 없을 거 같습니다.

당명변경의 안건이 통과된다면, 실망한 당원들의 탈당러쉬가 이어질 것이고, 

당명변경의 안건이 통과되지 않으면, 안건을 제안했던 대표단에 대한 신뢰가 낮아지고, 그 반대의 탈당러쉬가 이어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일부 당원들의 뜻이지만, 당해산에 대한 의견도 올라오고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어떤 결과가 나오든 당원들 서로간에 상처를 주는 일밖에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결과가 명약관화한데, 이런 안건을 ‘전망’으로 두는 게 타당할까 싶습니다.

각각의 주장의 타당성은 둘째치고, 어떤 결과든 ‘승복’하겠다는 ‘약속’도 없고, 혹 약속이 있더라도 당원 개인들은 어떤 결과든 ‘실망감’만 쌓여 그 피로도가 더해질 것입니다.

다음 총선에서 ‘기본소득’을 전면으로 내세우는 공약을 총선전략으로 하고, 대중들에게 ‘기본소득’의 의미를 확장한다 선에서 입장을 정리하고, 당명변경 안건을 철회했으면 합니다.

물론, 이번에 당명 변경 안건을 철회한다고 해서, 당명 변경에 대한 고려를 아예 하지 말자는 건 아닙니다.

당 해산을 주장하시는 분들의 입장을 보면, 과연 현재 우리 당이 ‘정당’으로서의 가치를 갖고 있는가에 대한 회의와 또 ‘노동당’으로서의 사명을 다했다는 입장은 어찌보면 ‘당명개정’을 주장하신는 분들과 맥락을 같이 하기도 합니다.

이럴 수록 우리 당이 ‘정당’으로서 어떤 가치를 가지고 유지하고 확장할 것인가에 대한 광범위한 공유가 이뤄져야 뭐든 새롭게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지금은 당명을 바꾸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당명을,  우리 당의 정체성을 당원들과 함께 어떻게 바꿀 것인가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당명변경을 준비하신 많은 당원들과 대표단의 고심에 대해 이해합니다만, 누구의 말처럼 당원들이 탈당하고 새로운 당원들이 또 들어오겠지라는 순진한 생각이라면 새로운 당명이라도 ‘정당’으로의 가치는 점점 희석될 것입니다.

최근 ‘90년생들이 온다’라는 베스트셀러 작가가 이야기하듯, ‘노동’을 바라보는 관점이 ‘철학’적 관점이 아니라, 분명 세대적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 당명에 대한 이견들 역시 세대간의 차이에서 오는 것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이건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소통의 문제라 보여집니다.

당명변경 찬성론, 노동당명 유지론, 당명변경 차후론, 당해산론 등등 다양한 의견들을 차분히 살피어공통점을 찾아내고, 다른 점은 좀더 공통분모를 갖출 수 있도록 수정하고, 타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당명변경 안건이 그대로 당대회에 상정된다면, 그 결과가 어떻든 간에 우리는 아마 내년 총선에서 우리의 의지를 확장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지금 있는 것도 지키기 어려울 것입니다.

당명변경 제안자인 대표단의 현명한 판단을 부탁드립니다.

당명변경 안건을 철회하고,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좀더 당명변경의 취지와 기본소득론이 가진 ‘전략적 측면’에 대해 당원들에게 ‘설득’해 주세요.


  • rhyme 2019.06.27 22:46
    동의합니다..
  • 담쟁이 2019.06.28 05:50

    판도라의 상자를 열으셨고, 벌써 너무 많은 것이 뛰쳐나와 버려서 뚜껑을 닫기에는 이미 늦은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노동당 신임대표단 담화문] 노동당의 시간 3 file 노동당 2019.11.22 2517
공지 제 2회 '현수막 경진대회' 12 *착란* 2019.11.11 842
공지 2019년 노동당 세액공제 후원 안내 file 노동당 2019.11.08 671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34001
76179 탈당의 변 - 새로운 길을 찾아 떠납니다 양지혜 2019.08.12 1446
76178 탈당합니다. 네시 2019.08.12 1000
76177 전 부대표 신민주입니다. 당원 동지들께 작별의 인사를 드립니다. 2 신민주 2019.08.12 1727
76176 노동당 6기 5차 전국위원회 생방송 링크입니다. 노동당 2019.08.10 559
76175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안을 발의 합니다 신기욱 2019.08.07 1135
76174 [월간보고]부산시당 2019년 8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08.07 470
76173 그래도 희망은 있다, 노동당과 '행복한 사회주의'를! 나도원 2019.08.05 954
76172 [예술공간 비트 참가자 모집] 노동당원은 어떤 예술로 사는가? 2 file 문화예술위원회 2019.08.01 883
76171 [서울시당] 노동당 서울시당 당직자 채용공고 서울특별시당 2019.07.26 1181
76170 (연명) 당원 여러분, 여기서 멈추지 말고 다시 한 발 한 발 비탈을 올라갑시다 담쟁이 2019.07.23 1691
76169 [지역정치 스텝바이스텝6]구민안전보험 조례 제정 운동을 하다! 베레레 2019.07.21 605
76168 노동당이라는 집을 떠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합니다 3 당산용가리 2019.07.19 2635
76167 [부고] 신석준 당원(전 노동당 충북도당 위원장) 모친께서 별세하셨습니다. 3 충청북도당 2019.07.19 1056
76166 [부산시당 논평] ‘직장 내 괴롭힘 방지법’ 5인 미만 사업장 배제! 5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에 대한 차별을 멈춰야한다. 2 사슴개굴 2019.07.17 886
76165 서울시당 부위원장 류성이, 신기욱 입니다. 류성이 2019.07.16 1675
76164 비정규노동 위원회(준) 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하창민 2019.07.15 1069
76163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내려놓습니다] 강은실 2019.07.15 2266
76162 [9기 대표단 마지막 편지] 노동당 혁신의 걸음을 멈춥니다. 10 노동당 2019.07.15 8622
76161 [논평] 2020년 최저임금 결정 관련 1 노동자정치행동 2019.07.12 1218
76160 7/14(일) 14시,<당 해산안 제안(서명)자 및 당원모임>을 하고자 합니다. file 이의환(의정부) 2019.07.10 1893
76159 2019 노동당 정기당대회 사진입니다 file 노동당 2019.07.09 1686
76158 기본소득당 당명 부결에 관한 생각 장안토니오 2019.07.08 1930
76157 2019 정기 당대회 생중계 안내 노동당 2019.07.07 1422
76156 그날의 아침이 밝았습니다. 숲과나무 2019.07.07 1187
76155 대의원님들. 당대회에 자기 컵을 가져갑시다. 2 대표물고기 2019.07.06 1180
76154 기본소득당으로 더 낮은 곳을 향하는 희망의 정치를 이야기합시다. 박은영 2019.07.06 127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938 Next
/ 29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