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원게시판

당원광장 / 당원게시판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암만 생각해도, 이번 정기 당대회의 결과가 어떻든 간에, 무슨 결과가 나오든 간에, 지금 상황이라면 내년 총선에는 지금의 반도 안되는 역량으로 선거를 임할 수 밖에 없을 거 같습니다.

당명변경의 안건이 통과된다면, 실망한 당원들의 탈당러쉬가 이어질 것이고, 

당명변경의 안건이 통과되지 않으면, 안건을 제안했던 대표단에 대한 신뢰가 낮아지고, 그 반대의 탈당러쉬가 이어질 것 같습니다.

그리고 일부 당원들의 뜻이지만, 당해산에 대한 의견도 올라오고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어떤 결과가 나오든 당원들 서로간에 상처를 주는 일밖에 되지 않는 상황입니다.

결과가 명약관화한데, 이런 안건을 ‘전망’으로 두는 게 타당할까 싶습니다.

각각의 주장의 타당성은 둘째치고, 어떤 결과든 ‘승복’하겠다는 ‘약속’도 없고, 혹 약속이 있더라도 당원 개인들은 어떤 결과든 ‘실망감’만 쌓여 그 피로도가 더해질 것입니다.

다음 총선에서 ‘기본소득’을 전면으로 내세우는 공약을 총선전략으로 하고, 대중들에게 ‘기본소득’의 의미를 확장한다 선에서 입장을 정리하고, 당명변경 안건을 철회했으면 합니다.

물론, 이번에 당명 변경 안건을 철회한다고 해서, 당명 변경에 대한 고려를 아예 하지 말자는 건 아닙니다.

당 해산을 주장하시는 분들의 입장을 보면, 과연 현재 우리 당이 ‘정당’으로서의 가치를 갖고 있는가에 대한 회의와 또 ‘노동당’으로서의 사명을 다했다는 입장은 어찌보면 ‘당명개정’을 주장하신는 분들과 맥락을 같이 하기도 합니다.

이럴 수록 우리 당이 ‘정당’으로서 어떤 가치를 가지고 유지하고 확장할 것인가에 대한 광범위한 공유가 이뤄져야 뭐든 새롭게 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지금은 당명을 바꾸는 게 중요한 것이 아니라, 당명을,  우리 당의 정체성을 당원들과 함께 어떻게 바꿀 것인가가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당명변경을 준비하신 많은 당원들과 대표단의 고심에 대해 이해합니다만, 누구의 말처럼 당원들이 탈당하고 새로운 당원들이 또 들어오겠지라는 순진한 생각이라면 새로운 당명이라도 ‘정당’으로의 가치는 점점 희석될 것입니다.

최근 ‘90년생들이 온다’라는 베스트셀러 작가가 이야기하듯, ‘노동’을 바라보는 관점이 ‘철학’적 관점이 아니라, 분명 세대적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 당명에 대한 이견들 역시 세대간의 차이에서 오는 것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이건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니라 소통의 문제라 보여집니다.

당명변경 찬성론, 노동당명 유지론, 당명변경 차후론, 당해산론 등등 다양한 의견들을 차분히 살피어공통점을 찾아내고, 다른 점은 좀더 공통분모를 갖출 수 있도록 수정하고, 타협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여집니다.

당명변경 안건이 그대로 당대회에 상정된다면, 그 결과가 어떻든 간에 우리는 아마 내년 총선에서 우리의 의지를 확장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지금 있는 것도 지키기 어려울 것입니다.

당명변경 제안자인 대표단의 현명한 판단을 부탁드립니다.

당명변경 안건을 철회하고,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좀더 당명변경의 취지와 기본소득론이 가진 ‘전략적 측면’에 대해 당원들에게 ‘설득’해 주세요.


  • rhyme 2019.06.27 22:46
    동의합니다..
  • 담쟁이 2019.06.28 05:50

    판도라의 상자를 열으셨고, 벌써 너무 많은 것이 뛰쳐나와 버려서 뚜껑을 닫기에는 이미 늦은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적색모의] 노동당의 전략, 헌법, 교육, 홍보기획안을 함께 만들 당원을 찾습니다. file 노동당 2020.07.06 1058
공지 의제조직연석회의 개최 노동당 2020.07.02 104
공지 노동당 중앙당 당직자 채용 공고 노동당 2020.06.29 218
공지 [노동당 후원안내] 노동당을 후원해 주세요 노동당 2017.11.08 42106
76388 패배 노동당 코빈 대표 사퇴 의사 숲과나무 2019.12.14 663
76387 [부산시당] 2019년 12월 소식 부산광역시당 2019.12.13 592
76386 파주걷기모임 신세계 제3회 조강철책길 숲과나무 2019.12.12 475
76385 문재인을 문죄인으로 부르고 싶다. 숲과나무 2019.12.12 607
76384 [정책위] 12월 8일 노동당 정책위 회의 스케치 1 file 윤철중 2019.12.10 824
76383 충남도당 당원 모임 안내 노동당 2019.12.09 608
76382 선거법 개정 촉구 경남지역 제정당 긴급기자회견 file 지봉규 2019.12.09 549
76381 겨울캠프 드디어 내일 이네요 file 지봉규 2019.12.06 636
76380 노동당 당원 동지들에게 부탁 드립니다 file 베레레 2019.12.06 1098
76379 선거법 개정 검찰 개혁 현수막 내걸기 숲과나무 2019.12.05 484
76378 [중서사하영도]사하당협 당보 4호를 발간했습니다. 부산광역시당 2019.12.02 583
76377 나쁜 선거제도, 하청-비정규노동, 재개발 재건축에 맞서 경기도당 2019.12.01 515
76376 홍세화 고문께서 출연해주신 팟캐스트를 홍보합니다! 함께 들어요! [EPISODE 1] 지쪼책방 X 홍세화 선생님 오유진 2019.12.01 643
76375 탈당합니다 - '셋째 시기를 청산하라.' 1 야우리 2019.11.30 1368
76374 바야흐로 정치 춘추전국시대 숲과나무 2019.11.30 544
76373 자본주의를 구하러 온 어느 ‘급진 좌파’의 공약 숲과나무 2019.11.30 807
76372 [고문 간담회 '좌파 정당의 길을 찾아서'] 홍세화 고문 간담회 부산광역시당 2019.11.29 582
76371 제안) 당협의 활동보고를 사진도 넣어 1년을 모아 백서를 만들면 어떨까요 file 지봉규 2019.11.28 615
76370 정치후원금센터 홈페이지에서 카드포인트로 정치후원금 (정당 및 정치인) 후원하는 방법 file 지봉규 2019.11.28 706
76369 민주당 + 한국당 = 노동(민생)개악 기득권연대 1 숲과나무 2019.11.27 510
76368 2019년 10월 23일 패스트트랙 성사 및 선거제도 개혁안 통과 결의 시민사회-정치권 공동기자회견 노동당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587
76367 2019년 11월 23일 선거제도개혁을 위한 여의도 불꽃 집회 현린 대표 발언 1 노동당 2019.11.26 561
76366 갈림길에 선 칠레 숲과나무 2019.11.26 489
76365 노동당 겨울캠프 참가 신청 file 노동당 2019.11.25 1925
76364 자본주의 안녕 숲과나무 2019.11.24 599
76363 기본소득정책에 대한 정당별 토론회(사진 후기) file Julian 2019.11.22 82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946 Next
/ 29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