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성명

[성명] KT 황창규 회장은 즉각 사퇴하라

by 대변인실 posted Jun 19, 2018 Views 29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80619_KT황창규.png


[성명]

KT 황창규 회장은 즉각 사퇴하라

- 6/18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에 부쳐


 

어제(6/18) 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KT 황창규 회장에 대해 정치자금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황 회장을 비롯한 KT ·현직 임원들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국회의원 99명에게 총 44,190만원을 불법 후원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31KT 본사를 압수 수색했고, 그동안의 조사 결과 KT19대 국회에서 의원 46명에게 16900만원, 20대 국회에서는 낙선한 후보 5명을 포함해 66명에게 27290만원을 후원해 모두 99명의 정치후원금 계좌로 돈을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노동당을 비롯한 KT민주화연대는 그동안 황창규 회장의 즉각 사퇴와 구속 수사, KT 적폐 경영 청산을 줄기차게 주장해왔다. 어제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은 지난 1월 말 압수 수색이 진행된 이후 황창규 회장에 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했던 점을 고려하면, 늦었지만 당연한 조처이다.

 

자신의 국회 국정감사 증인 채택을 막기 위해 국회의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뿌린 이번 사건 외에도 황창규 회장의 범죄 혐의는 한둘이 아니다. 황창규 회장은 박근혜 최순실 국정농단의 핵심부역자로 이사회 승인도 없이 미르·케이스포츠재단에 총 18억 원의 회삿돈을 대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요구를 받아 최순실 측근을 광고담당 고위임원으로 영입하고 최순실 소유 회사를 광고대행사로 선정해 물량을 몰아주었다. 또한 KT 노동자들에 대한 탄압과 부당노동행위로 다수의 건이 검찰과 고용노동부에 고발되어 있다.

 

현재 황창규 회장은 지난 4년간 수십 차례 정치권에 불법으로 기부금을 전달한 행위에 대해 전혀 보고받은 바 없다며 혐의 일체를 부인하고 있다. 알고도 몰랐다고 잡아떼는 것이라면 위증이자 도마뱀 꼬리 자르기이고, 진짜 몰랐다면 회사의 불법을 방치한 무능한 최고경영자로서 자격 미달이다. 어떤 경우라도 황창규 회장은 더는 책임을 미루지 말고 즉각 퇴진하고 수사에 임해야 한다. 또한 황창규 회장의 불법을 묵인해 온 이사회도 이번 사건을 통해 황창규 회장의 해임을 결의해야 한다.

노동당은 황창규 회장의 사퇴와 구속수사가 이루어지고, 더불어 KT가 적폐경영을 청산하고 정상화되기를 바라며 다음을 요구한다.

하나, KT 황창규 회장은 즉각 사퇴하라.

하나, 법원은 KT 황창규 회장의 구속영장 반드시 발부하라.

하나, KT 이사회는 황창규 회장 해임결의안을 의결하라.

하나, 정치자금법 위반에 관련된 임원들도 수사하라.

 

2018619

노동당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